전체뉴스 29011-29020 / 29,2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유준석 삼한기계부사장 .. '산수회'

    주로 중소기업자영자로 구성된 우리 산수회모임이 시작된 것은 20년전이다. 모임의 이름에서 짐작할수 있듯이 우리 "산수회"회원들은 특히 산(산)과 물(수)을 사랑하고 좋아한다. 등산이나 낚시 사냥등의 취미생활과 부족하기 쉬운 장년의 신체적인 운동,그리고 한달 내내 찌든 정신적 스트레스 해소를 겸하여 일부러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산과 물(산수)을 찾아 구석구석을 누비고 다닌다. 연령적으로나 사회적 지위는 어느정도 무게를 느낄수있는 ...

    한국경제 | 1993.07.02 00:00

  • [테니스] <윔블던> 박성희, 쥬니어부 8강에 안착

    ... 준준결승전에 나갔다. 박성희는 로나나 데추쿠스마(인도네시아)와 짝을 이뤄 출전한 여자복식 1회전에서도 영국의 엘리자베스 젤프스.아카테리나 로우바노바조를 2-0(7-5 6-1)으로 완파하고 2회전에 진출했다. 부산 광안여중과 동호여상을 거쳐 현재 삼성물산소속인 박성희는 91년 이대회에서 복식 준결승에 진출한 적이 있는데 포핸드 스트로크가 장기다. 1백65cm 65kg 의 단단한 체격인 그는 올시즌 전국종별대회 단식에서 우승하는등 국내여자부 1인자로 군림...

    한국경제 | 1993.07.02 00:00

  • [동호동락] 오주익 피부과의원장 .. '이수회'

    ... 동문회가 열리고 있으나 연령차가 많이 나 심한 경우 40년이 넘는수도 있다. 그래서 60세이상의 동문들만 한달에 한번씩 따로 모이기로 했다. 이모임의 이름이 이수회이다. "이수회"란 어떤 특정한 취미를 함께하는 흔히들 말하는 동호회가 아니다. 14,15명쯤되는 60세이상의 강남 "노털"의사들의 모임이다. 별뜻없이 매월 두번째 수요일에 모이니 이수회라 이름 붙였을 뿐이다. 그중에는 한때 이름을 날렸던 퇴역교수님도 계시고 어느 특과에서는 이름만 들어도 알아 ...

    한국경제 | 1993.06.30 00:00

  • [동호동락] 이응식 대한체육회 공보실장 .. '안양구락부'

    안양구락부는 축구광들의 모임이다. 1978년 창립된 이 구락부는 축구라면 만사를 제쳐놓을 축구야인의 동아리로 안양지역 명물중 하나로 꼽힌다. 1주일에 한번씩 토요일마다 정기적으로 모여 운동장을 누비는 안양지역의 노장펠레(?)들은 축구 명문고장인 안양축구 중흥을 기약하고 지역사회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한다는 취지에서 비롯되었다. 이 모임은 동네에서 흔히 볼수있는 조기축구회와는 성격이 다르다. 조기축구회가 축구에 대한 열정만 있으면 누구...

    한국경제 | 1993.06.30 00:00

  • [동호동락] 백광우 예치과의원

    한달에 한번으로 같은 날 같은시간 같은 장소에서 옛 친구들간의 편한 만남이 있다. 매월 셋째 목요일 저녁 7시반 강남구 압구정동에 있는"두학"이라는 아담한 음식점에서 모인다 하여 모임의 이름을 삼목회라 붙였다. 이 삼목회는 중앙고 63회 동기회라는 모모임이 가지고 있는 몇개의 자모임중의 하나이다. 주로 취미에 따라 골프모임 테니스모임 등산모임등 다양한 형태의 만남을 갖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참여도가 높고 정규적인 모임이 바로 ...

    한국경제 | 1993.06.29 00:00

  • 국민당, 박한상.정상구 전의원 최고위원 선임...당무위원도

    국민당은 28일 오전 김동길대표 주재로 임시당무회의를 열고 박한상.정상 구 전의원을 최고위원으로 선임했다. 당무회의는 또 강부자의원등 19명을 당무위원으로 추가선임했다. 당무위원= 정상구 강부자 김수일 이충우 김재영 고병현 정진길 박완규 노 차태 김면중 박왕식 홍성표 신민선 어준선 임광순 최규환 이성재 김양호 김 동호

    한국경제 | 1993.06.28 00:00

  • [동호동락] 김일영 산조상호신용금고 상임고문

    매월 11일을 전후해 64~70세되는 노인 10~20명이 만나 열띤 담론을 즐기는 모임이 있다. 대구대학에 1회로 입학해 수학한 친구들이 만든 대일회가 그것이다. 직업과 처지가 다른 중노들이지만 만나면 항상 화기애애한 것은 학부와 학과가 달랐지만 어려운 시절 같은 대학을 다녔다는 학연과 우정때문이다. 은행장을 지낸이도 있고 경제부처를 정년퇴임한 사람도 많아 화제엔 제한이 없다. 정치얘기가 한창 무르익을 때면 경제문제가 끼여들고 사회...

    한국경제 | 1993.06.27 00:00

  • [동호동락] 안용진 세무사 .. 세무사 유도회

    세무사들로서 전통예절을 배우고 직업윤리를 몸에 익혀 작게는 내한몸,크게는 국가사회에 보람된 전문 세금선비가 되고자하는 작은 모임이 세무사 유도회이다. 사람이 지켜야할 기본도리를 알고 행하면 저절로 존경받고 자랑스런 세무사가 되지않을까 하는 취지에서 같은 세무사로서 무심히 만나고 자주 오가던중 은연중 배어나오는 말씨며 눈빛에서 서로의 생각과 뜻이 다르지 않음을 알고 또 좋아서 즐겨 이모임을 만들었다. 89년12월19일 유서깊은 성균관...

    한국경제 | 1993.06.24 00:00

  • [동호동락] 심덕례 미국대사관 경제전문위원

    한국인으로서 외국정부 외교기관에서 근무하다보면 한국직원끼리의 상호친목을 도모할수 있는 순수한 모임을 가질 기회는 쉽지않다. 17년전인 1976년 테니스를 좋아하는 직원들이 모여서 미국대사관 세종테니스회를 창설하여 오늘까지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 많은 회원이 은퇴하였거나 또는 전직으로 열기가 감소되는것 같았으나 근년에 젊은 회원들이 가입하여 현재 19명이 뜨거운 열기를 가지고 기량과 묘기를 발휘하면서 매월 마지막 토요일에 월례대회를 갖...

    한국경제 | 1993.06.23 00:00

  • [동호동락] 노승우 국회의원 민자당 정책연구실장

    탁한 공기에 흙내음 조차 맡기어려운 도시생활. 이른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꽉 짜여진 스케줄,게다가 토 일요일엔 주례와 지역주민의 경조사밑 지역행사 참석으로 빈틈없이 바쁜 것이 국회의원의 생활이다. 그런 가운데서 나는 매월 첫째 째 화요일이면 흐르는 개울물소리 새소리 풀벌레소리 바람소리등 자연의 소리와 어울린다. 동대문 사람들과 노승우가 만났다며 이름 붙여진 동우산악회. 지난 90년 4월 산이 좋아 산에 오르는 사람들이 산악회를 만들때 ...

    한국경제 | 1993.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