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021-29030 / 29,2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박경노 피스코K(주) 대표 .. 영동키와니스

    물질만능의 시대에 인간적인 것과 정신적인 것이 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이웃간의 정이 메말라 가는 세태에서 어려운 사람들에게 조그만 관심이라도 보이자며 지난 89년 업무분야가 다른 19명이 모여 영동키와니스클럽을 만들었다. 영동키와니스는 그 이름에서 나타나듯이 독자적인 모임이 아니라 국제키와니스 한국지구 28개 단위클럽중의 하나이다. 국제키와니스는 79개국 30여만명의 회원을 거느리고 사회봉사를 목적으로 하는 범세계적인 단체이다...

    한국경제 | 1993.06.19 00:00

  • [동호동락] 홍성무 기업문화협의회 회장 .. 기우회

    80년대 초반부터 우리나라에서도 경영학의 한분야로 "기업문화"가 다루어 지기 시작하더니 후반기에 이르러 "기업문화헌장"을 제정하게 되었고 또 기업이미지통일(CI)을 도입하는가 하면 기업이념을 정립하는등 본격적인 기업문화 활동이 전개되기 시작하였다. 한편 문화경영시대로 구분되는 오늘날에는 기업문화가 "제5의 경영자원"으로 불려질 만큼 기업경영의 중요한 요소로 등장하게 되었고 각 기업에서는 경영전략적 차원에서 앞을 다투어 기업문화를 정립...

    한국경제 | 1993.06.18 00:00

  • 주택업계 신상품개발 활발...현대-선경-우성 다양

    ... 앞으로 1천평 미만의 도심지 자투리땅을 이용해 전략상품화한다는 전략 이다. 현대건설은 현재 서울 서소문로와 구기동에 택지를 확보, 올 하 반기 중 시범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선경건설은 신혼부부, 독신자, 장기 체류 외국인, 동호인 등을 대상으 로 한 20가구 미만의 도시형 공동주택을 체인화할 계획으로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부지를 물색하고 있다. 이 회사는 도심지의 1백~5백평 규모의 자투리땅을 활용, 지역 특성에 따라 수요계층을 차별화한 주택을 짓는다 ...

    한국경제 | 1993.06.18 00:00

  • [동호동락] 최인선 대신증권 종로지점장

    90년 4월 일본 동경 시나가와링크에서 동경 올드타 중년이 되면서 느끼는 욕구중의 하나는 과거의 추억중에 가장 재미있었고 즐거웠던 일을 다시한번 재현해 보는 일이라고 한다. 무더위가 계속되는 한여름철 시원한 빙판위를 달리는 폴라 베어즈 올드 타이머즈(Polar Bers"s Old Timers)는 경기고 및 고려대 아이스 하키 선수출신들이 87년 10월에 결성한 친목모임이다. 학창시절 아이스하키 선수였던 것을 자랑거리로만 이야기하던 우...

    한국경제 | 1993.06.17 00:00

  • [인사]서울특별시 교육청

    *고척도서관 서무과장 서병재 *오금고등학교 " 박계옥 *고척고 등학교 " 전우홍 *동호공업고등학교 " 성삼제

    한국경제 | 1993.06.17 00:00

  • [동호동락] 강동부 동인상호신용금고감사..한우리회

    ... 대한 이야기를 하기 보다는 이 클럽을 통해서 마음이 맞는 몇몇 사람들이 부부동반으로 "한 우리회"를 조직한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생각하여 보면 우리들은 보다 커다란 우리 보다작은 우리 속에서 "동거동락"아니 "동호동락"하는 것이 아닐까?그 우리 속에는 갖가지의 "희노애락"을 겪으며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음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우리들의 현재를 즐거워하고 기뻐하며 감사할 줄 아는 마음에서 태동시킨 모임이 작으나마 "사랑"을 실천하자는 ...

    한국경제 | 1993.06.16 00:00

  • [동호동락] 조성래 STM 사업본부장 .. '다솜회'

    ... 순수한 우리말로서 "사랑"의 뜻이 있다고 하여 그대로 사용하기로 전원찬성함에 따라 다솜회로 결정되었다. 다솜회의 향후계획은 자연사랑 차원에서 펼쳐질 것이다. 이미 지난4월 "난과 생활"을 경영하는 강법선회원께선 전국400여 동호인이 참가한 자생란 복원운동을 전개했다. 또 5월초 이성전회원께서 거제도에 풍란1만촉을 자생지에 되돌리는 운동을 벌였다. 앞으로 우리모임 중심의 여러가지 행사를 치르기 위하여 기금을 열심히 모금하고 있으며 회원의 적극적인 참여로 ...

    한국경제 | 1993.06.15 00:00

  • [동호동락] 한명남 삼미종합특수강 상무이사

    요즘도 주말이면 부부동반해 산을 찾는다. 더러 그 옛날 우리들이 개발했던 눈익은 등산로와 마주하면 신기하리만큼 깨끗한 추억담과 즐겨부르던 산노래가 여기저기서 절로 흘러 나온다. 사람은 언젠가 자연으로 돌아간다. 나고 자람이 자연과 더불어 하며 그 귀로가 바로 자연이다. 때문에 "산사랑하기"가 우리들의 남은 숙제인듯 하다. 평범한 소시민으로 건강한 삶을 보람으로 여기며 36년을 함께한 양정고산악부 10회 면면을 보면 고인경 파고다학원...

    한국경제 | 1993.06.14 00:00

  • [동호동락] 문병순 유문개발 전무이사 .. 거제사랑청년회

    시골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대부분 초중고등학교를 고향에서 마치고 대학을 서울로 올라온다. 이들은 대개 넉넉치못한 집안살림과 문화적인 이질감 하국 또는 자취생활에서오는 외로움등을 달래기위해 때론 몇조각의 깍두기에 막걸리잔을 기울이 곤하던 학창시절을 보냈을 것이다. 재학시절의 이런 인연들이 자연수레 사회생활에도 이어진다. 오늘의 거제사랑청년회도 그런 모임이다. 르러니 만큼 참석쥴에 대한 부담도 전혀없어 1년이든 2년이든 시산이 날때 들르면...

    한국경제 | 1993.06.12 00:00

  • [동호동락] 박종우 한국화학경제연구원 대표

    현대 사회는 복잡다단한게 특징이다. 옛날과 같은 정감은 사라지고 서로간에 치열한 난전과 격정을 거쳐 승부의 끝을 보아야만 하는 것이 오늘의 세상인 것이다. 요즘 신문을 읽거나 TV를 보노라면 온통 아수라장이요,인간이 무엇 때문에 살고 있는지 "삶" 그 자체를 의심케 하는 때가 많다. 나 자신이 주체인지 객체인지의 분간도 모호할 뿐더러 쏟아지는 정보의 홍수 앞에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온통 혼란스러움의 연속인 것이다. 이러한때 ...

    한국경제 | 1993.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