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041-29050 / 29,2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유광원 삼성데이타시스템 부실장..'경선회'

    지금으로부터 21년전 대학진학에 실패하고 참담한 심경으로 입시학원에 다닐때였다. 6월 중순께 고등학교 선배라는 사람으로부터 만나자는 전갈이 왔다. 동창생 6명은 처음에 그 선배가 대학에 진학한 줄로만 알았다. 학원 옥상에서 우리는 첫 대면을 하였다. 그러나 그 선배가 4수를 하고 있는 같은 학원생일 줄이야 꿈에도 생각못했던 것이다. 어쨋든 우리의 끈질긴 만남은 이렇게 해서 시작되었다. 그후로 우리는 한달에 한번 정도는 만났다. 재수생...

    한국경제 | 1993.06.05 00:00

  • [동호동락] 박백주 금호그룹 이사 .. 목련회

    8년여전 개봉동 원풍아파트에 살고있을때 집에서 내려다 볼수 있는 곳에 테니스코트가 있었다. 매일 똑같은 사람들이 땀을 뻘뻘 흘리면서 고생(?)을 하고 있는것을 보고 처음에는 저런 힘든일은 나와상관없는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일이라고 거들떠 보지도 않았다. 그러나 나의 예쁜 아내가 여기에 끼여서 매일 다른 남자들과 어울린다는 사실을 알고부터는 질투심이 발동하여 테니스 라켓을 잡기 시작했다. 운동 신경이 남달리 좋은 집사람은 당시 남편의 테...

    한국경제 | 1993.06.04 00:00

  • [동호동락] 유광원 삼성데이타시스템 부실장 .. 경선회

    지금으로부터 21년전 대학진학에 실패하고 참담한 심경으로 입시학원에 다닐때였다. 6월 중순께 고등학교 선배라는 사람으로부터 만나자는 전갈이 왔다. 동창생 6명은 처음에 그 선배가 대학에 진학한 줄로만 알았다. 학원 옥상에서 우리는 첫 대면을 하였다. 그러나 그 선배가 4수를 하고 있는 같은 학원생일 줄이야 꿈에도 생각못했던 것이다. 어쨋든 우리의 끈질긴 만남은 이렇게 해서 시작되었다. 그후로 우리는 한달에 한번 정도는 만났다. 재수생...

    한국경제 | 1993.06.04 00:00

  • [동호동락] 서정섭 교통부 공보관 .. 웅진회

    국가백년대계의 초석을 다지는 교직에의 꿈을 안고 사회에 나온지 어언33년. 자신이 맡은 자리에서 조용히,때로는 무서운 호랑이선생이 돼있는 우리 웅진회는 61년 충남 공주사범대학을 졸업한 9명의 동기생으로 구성돼 있다. 어떤 모임이든 마찬가지겠지만 우리 모임도 대학시절 아름다웠던 우정을 길이 간직하자는 취지에서 자연스럽게 이루어졌다. 한치의 계산보다는 우직한 참음을,경박한 치기보다는 성실한 생활을 모토로 했다는 것이 우리모임의 특징이...

    한국경제 | 1993.06.03 00:00

  • [동호동락] 이천복 상봉치과 원장 .. 무치의촌 진료봉사팀

    일찍이 독일의 저명한 사회학자 퇴니스는 공동사회와 이익사회를 논함에 있어 공동사회를 심정적으로 공감했던 모양이다. 아무래도 세상살이가 목적을 위한 수단으로 존재하는 실체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항변일것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소주집에 둘러앉아 얼큰해 질라치면 모임 또는 서클을 만들려고 기를 쓰는 모양이다. 우리 무치의촌 진료 봉사팀(KODA)도 지난 85년 대학가 소주집에서 탄생했다. 치과의사가 되기 위해 자신의 전공을 과감히 포기하...

    한국경제 | 1993.06.02 00:00

  • [동호동락] 고정협 영전 전무이사 .. 연우회

    서울 은평구 연신내 주변에 살면서 농협에 근무해온 우리들은 농협 테니스동우회에서 서로를 알게됐다. 스포츠를 좋아하여 테니스코트에 부지런히 얼굴을 내밀다보니 나이와 성향이 비슷한 사람들끼리 자연스럽게 친해지게 됐다. 그러다가 75년9월 6명의 회원으로 발족을한 것이 우리 연우회다. 농협을 떠난이도 있고 연신내에서 이사한 사람도 있지만 우리 회원들은 부인네들이 "연우회에 중독됐다"고 할정도로 자주 만난다. 밤12시에도 누가 어대에 있다...

    한국경제 | 1993.06.01 00:00

  • [인터뷰] 중국 요령성 박물관 강염사 관장

    ... 공동으로 구명했으면 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초청으로 지난20일 한.중국립박물관문화교류협의차 내한,국립중앙 전주 광주 경주박물관을 둘러본 중국 심양 요령성박물관의 강념사관장(49)은 "요령성박물관에는 한민족과 관련이 깊은 동호 동북이 부여 고구려 여진등의 많은 유물이 소장돼있다"면서 "고고학연구는 실물확인이 중요한만큼 앞으로 고고학자들의 상호 현장견학등 양박물관의 교류가 활발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중징요령성박물관연구진열부부주임,배영진요령...

    한국경제 | 1993.06.01 00:00

  • [동호동락] 김욱현 정공사 대표 .. 한마음휘장회

    누구에게나 하늘이 내려준 천직이 있을 것이다. 고층빌딩에 매달려 유리창의 먼지를 닦는 일이든,뙤약볕을 쬐며 과일나무를 돌보는 일이든 그것이 하늘이 내려준 천성에 부합하여 만족하며 즐겁게 할수있는 일이라면 그보다 더 좋은 직업은 없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한마음 휘장회"회원들의 천성은 천과 동판,그리고 페인트와 씨름하는 휘장사업에 꼭 맞아떨어지는 모양이다. 우리 모임의 회원들이 처음 만난것은 60년대중반 휘장제조회사에 입사하...

    한국경제 | 1993.05.31 00:00

  • [동호동락] 김환규 고속철도건설공단 홍보실장..난파합창단

    수원출신으로 "봉선화""봄처녀"등 불후의 명작을 남긴 난파 홍영후선생의 뜻을 기리며 뒤를 이어나가고자 난파합창단을 구성하며 한마음으로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것이 지난1965년 이었으니 28년이 된다. 지난 세월동안 난파합창단의 목소리는 이 지역사회에서 친근해졌고 주위에서 성원해주는 분들의 사랑으로 수원에서 역사깊은 전통합창단으로 뿌리를 내릴수 있게됐다. 그동안 우리 합창단을 거쳐간 가족수만도 1천명을 넘었고 현회원만은 1백명에 이른...

    한국경제 | 1993.05.29 00:00

  • [동호동락] 최상헌 현대건업 이사 .. 숭실남성합창단

    매주 회요일 저녁,남성들만이 모여서 화웅을 맞추노라면 하루의 피로가 풀리고 세상의 시름이 아침햇살에 안개 걷히듯이 사라져버리고 삶의 뜨거운 환희와 기쁨이 용솟음치게 된다. 또 연습후 기울이는 한잔의 수조속에서 세상살아가는 얘기를 나누며 애뜻한 정도 쌓아가고 있다. 필자는 지금으로부터 20년전인 73년12월9일 창단된 숭실남성합창단의 단원으로서 지금까지 참여하고 있다. 그동안 16번에 걸친 정기연주회,교회및 지방초청공연,불우이웃돕기 자...

    한국경제 | 1993.05.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