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나금융 주총서 김정태 회장 1년 연임 확정…이사진 선임

    ... 열린 하나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에서 김정태 회장의 1년 연임이 확정됐다. 하나금융지주에 따르면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총 결과 김 회장의 1년 연임 및 사내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됐다. 이로써 김 회장은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에 이어 금융권에서 두번째로 '4연임'에 성공했으나 이번 임기는 내년 3월25일까지로 1년에 그친다. 하나금융 지배구조 내부규범상 회장 나이가 만 70세를 넘길 수 없게 돼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날 주총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3.26 12:38 | YONHAP

  • thumbnail
    `직업이 회장님`...견제 없는 `나홀로 지배` [지배구조 빠진 금융권 ESG경영]

    ... 김 회장만의 얘기가 아닙니다. 지난 2014년 CEO 자리에 오른 윤종규 KB금융 회장을 비롯해 4대 금융지주 수장들 모두 하나 같이 연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같은 연임의 관행은 선대 회장들부터 이어져 왔습니다.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은 4연임을,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은 3연임을 했습니다. 재임 기간 중 펀드 사태나 채용 비리 등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며 재판까지 받아도 이처럼 오랜 기간 연임이 가능했던 건 실적과 조직 안정을 최우선으로 하는 ...

    한국경제TV | 2021.03.10 16:36

  • thumbnail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1년 더`…후계자는 여전히 `안갯속`

    ... 이어가게 됐다. 지난 2012년 하나금융 회장직에 오른 뒤 2015년, 2018년에 이어 올해(2021년)까지 `4연임`, 10년째 회장직을 이끌게 되는 셈이다. 4연임은 2001년부터 2010년까지 10년간 회장으로 지낸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이후 금융권에서 두 번째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어제(25일) 회추위는 김정태 회장과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등을 상대로 심층 면접 한 뒤 김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

    한국경제TV | 2021.02.25 15:55

  • thumbnail
    김정태 회장 4연임…하나금융 1년 더 이끈다

    ... 일”(은성수 금융위원장)이라는 평가가 나오면서 연임에 더욱 힘이 실렸다. 계열사 CEO 교체 인사 단행 김 회장 연임이 주총에서 확정되면 하나금융 내부 규정상 만 70세가 되는 내년 3월 정기 주총까지만 직무를 수행할 수 있다.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2001~2010년)에 이어 네 차례 금융지주 회장을 지내는 사례가 된다. 하나금융은 내년 다시 차기 회장을 정하는 작업을 벌여야 한다. 함 부회장이 여전히 차기 회장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가운데 또 다른 후계자를 ...

    한국경제 | 2021.02.25 01:41 | 김대훈

  • thumbnail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사실상 4연임 성공…이번엔 임기 1년(종합2보)

    ... 리스크'에 노출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금융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며 이번에 김 회장이 '1년 재신임'을 받게 됐다. 김 회장은 금융권에서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에 이어 두 번째 4연임 회장이 된다. 윤성복 회추위 위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조직의 안정 및 급변하는 금융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고, 글로벌 및 ESG(...

    한국경제 | 2021.02.24 20:02 | YONHAP

  • thumbnail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사실상 4연임 성공…이번엔 임기 1년(종합)

    ... 리스크'에 노출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금융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며 이번에 김 회장이 '1년 재신임'을 받게 됐다. 김 회장은 금융권에서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에 이어 두 번째 4연임 회장이 된다. 윤성복 회추위 위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조직의 안정 및 급변하는 금융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고, 글로벌 및 ESG(...

    한국경제 | 2021.02.24 18:45 | YONHAP

  • thumbnail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사실상 4연임 성공…이번엔 임기 1년

    ... 리스크'에 노출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금융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며 이번에 김 회장이 '1년 재신임'을 받게 됐다. 김 회장은 금융권에서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에 이어 두 번째 4연임 회장이 된다. 한편 하나금융지주 주요 관계사 최고 경영자(CEO)들의 임기가 만료되면서, 후보를 선임하기 위한 그룹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25일 열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2.24 18:36 | YONHAP

  • thumbnail
    [속보]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사실상 4연임 확정

    ... 각각 “하나금융의 차기 회장 선임은 회추위가 알아서 할 일”, “이사회 규정에 따른 것이어서 (금감원이) 뭐라고 하기 힘들다”고 밝히면서 연임에 힘이 실렸다. 김 회장 연임이 최종 확정되면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2001~2010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네 번째 금융지주 회장을 지내는 사례가 된다. 하나금융은 내년 다시 차기 회장을 정하는 작업을 벌여야 한다. 함 부회장이 여전히 차기 회장의 유력 후보로 꼽히는 가운데 또다른 ...

    한국경제 | 2021.02.24 18:31 | 김대훈

  • thumbnail
    하나금융 회장 '4파전'…힘실리는 김정태 연임

    ... 심층면접 등을 거쳐 이달 최종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다. 김정태 회장의 임기는 3월 정기 주주총회까지로, 회추위는 주총 2주 전까지 새로운 회장 후보를 확정해야 한다. 김 회장이 추가로 연임하게 된다면 내부 규정상 만 70세가 되는 내년 3월 정기 주총까지만 직무를 수행할 수 있다. 연임에 성공하면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2001~2010년)에 이어 두 번째로 네 번의 임기를 지내는 사례가 된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5 22:43 | 김대훈

  • thumbnail
    `최대 실적` 하나금융, 김정태號 악재 딛고 순항할까?

    ... 또 문제가 드러날 경우 소비자들이 아예 등을 돌릴 수도 있다. 특히 DLF 중징계로 함영주 부회장의 차기 회장 도전이 어려워지면서 김정태 회장의 그룹내 입지가 다시한번 주목되고 있다. 역대 금융지주 3연임 회장(김승유, 라응찬 등) 가운데 사상 처음으로 4연임 회장이 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대두되고 있다. 다만,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들이 불명예 퇴진을 한 만큼 김정태 회장은 어떤 행보를 보일 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재 ...

    한국경제TV | 2020.02.04 1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