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韓, 밀수·전염병 노출 아프리카 기니 국경 관리 나섰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국경(國境) 관리가 소홀해 테러와 밀수, 전염병 관리가 어려운 서부 아프리카 기니공화국에 검문소를 지어줬다고 10일 밝혔다. 기니는 북서쪽 기니비사우, 북쪽 세네갈, 서남쪽 시에라리온, 남쪽 라이베리아, 동북쪽 말리, 동남쪽 코트디부아르 등 6개국과 인접해있다. 총 41개의 국경 검문소를 운영하고 있지만, 기니 정부의 국경관리 역량 부재로 테러, 밀수는 물론 전염병 위험에도 노출돼 있다. 2014년과 2021년 국경 ...

    한국경제 | 2021.06.10 09:58 | YONHAP

  • thumbnail
    '잇단 한국인 피랍' 기니만 해적 잡으러 IT장비 지원

    ... 존(Zone)-F'에 컴퓨터, 노트북, 프린터, 복사기, TV, 모니터 등 13종 110개 물품을 지원했다고 25일 밝혔다. MMCC는 기니만 해역내 해적 퇴치를 위해 2018년 설립된 국제기구로 존-F 회원국은 가나, 기니, 코트디부아르,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이다. 기증식에서 임정택 대사는 지난 19일 가나 해상에서 우리 국민 한 명(선장)을 포함해 5명이 해적들에 의해 납치된 것과 관련, 가나 정부가 피랍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한국경제 | 2021.05.25 17:50 | YONHAP

  • 현대중공업, 또 6척 따냈다 올 수주실적 10조 돌파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라이베리아와 아시아, 오세아니아 선사들로부터 총 3480억원 규모의 선박 6척을 수주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연초부터 이어진 ‘수주랠리’로 연간 수주 실적도 5개월 만에 10조원을 돌파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들은 9만1000㎥급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1척, 8만6000㎥급 LPG선 1척, 5만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2척, 28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

    한국경제 | 2021.05.24 18:03 | 강경민

  • thumbnail
    한국조선해양, LPG 운반선 등 6척 3천480억원에 수주

    전세계 발주 LPG선 61% 거머쥐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라이베리아와 아시아, 오세아니아 선사들로부터 총 3천480억원 규모의 선박 6척을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선박들은 9만1천㎥급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1척, 8만6천㎥급 LPG선 1척, 5만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2척, 2천800TEU급 컨테이너선 2척 등이다. 이번에 수주한 LPG선들은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한 ...

    한국경제 | 2021.05.24 10:59 | YONHAP

  • thumbnail
    아프리카 열대우림, 열기와 가뭄에도 기후변화 늦춘다

    ... 흡수원(carbon sink)'의 역할을 해냈다. 연구원들은 2015∼2016년 최악의 엘니뇨 기후가 여섯 개 아프리카 나라의 온전한 열대우림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해당 6개국은 콩고민주공화국, 가봉, 카메룬, 가나, 라이베리아, 콩고공화국 등이다. 엘니뇨는 수년마다 태평양 바다 표면 온도가 따뜻해지는 현상이다. 엘니뇨는 바람의 패턴에 영향을 미쳐 전세계적으로 홍수와 가뭄을 유발한다. 이번 새 연구는 아프리카 숲의 나무들이 가뭄과 함께 1980∼2010년 ...

    한국경제 | 2021.05.18 18:35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아프리카 누비는 한국 자동차

    국산 승용차 1호 ‘포니’가 아프리카 중서부 라이베리아에 처음 도착한 것은 1976년이었다. 조랑말을 뜻하는 포니가 초원의 코끼리떼 사이로 질주하는 모습은 장관이었다. 현대자동차 수출 원년인 그해 아프리카에 수출된 포니는 모두 207대. 전체 수출 1019대의 20%에 달했다. 주요 대상국은 라이베리아를 비롯해 이집트, 남아프리카공화국, 알제리, 모로코, 나이지리아 등이었다. 현대차는 2008년 이집트에 아프리카본부를 세우고, ...

    한국경제 | 2021.05.16 17:44 | 고두현

  • thumbnail
    한국조선해양, 초대형 LPG선 2척 수주…올해 LPG선 시장 60% 장악

    ... 이는 구 파나마(Old Panama)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용량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LPG선 58척 가운데 약 60%인 34척을 수주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0일에도 라이베리아 선사로부터 9만 1천 입방미터(㎥)급 초대형 LPG선 2척을 수주한 바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경기 회복에 따라 LPG 및 LNG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가스선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재근기자 ...

    한국경제TV | 2021.05.13 14:25

  • thumbnail
    한국조선해양, KSS해운서 초대형 LPG선 2척 1천830억원에 수주

    ... 효율화를 통해 최대 적재 용량을 8만6천㎥까지 늘렸다. 이는 구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용량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LPG선 58척 가운데 60%인 34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0일에도 라이베리아 선사로부터 9만1천㎥급 초대형 LPG선 2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경기 회복에 따라 LPG와 액화천연가스(LNG)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조선 부문(해양플랜트 제외)에서 현재까지 ...

    한국경제 | 2021.05.13 11:15 | YONHAP

  • thumbnail
    한국조선해양, 초대형 LPG선 2척, 1,830억원 수주

    ... 파나마(Old Panama)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용량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LPG선 58척 가운데 약 60%인 34척을 수주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0일(월)에도 라이베리아 선사로부터 9만 1천 입방미터(㎥)급 초대형 LPG선 2척을 수주한 바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경기 회복에 따라 LPG 및 LNG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가스선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 | 2021.05.13 11:01 | WISEPRESS

  • thumbnail
    "WHO·각국 코로나 대응 너무 느렸다…중국, 초기에 분명 지연"

    ... 독립적인 조사를 위한 위원회로, 지난해 5월 WHO의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세계보건총회(WHA)에서 194개 회원국의 결의로 꾸려졌다. 13명으로 구성된 IPPR의 공동 위원장은 헬렌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와 엘런 존슨 설리프 전 라이베리아 대통령이 맡고 있다. 중국 최고의 호흡기 질병 권위자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도 IPPR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IPPR은 보고서에서 중국을 넘어 아시아와 미주, 유럽 등지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2020년 2월을 "잃어버린 ...

    한국경제 | 2021.05.12 21: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