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리아 북동부서 사제폭탄 폭발…러시아군 1명 사망

    시리아 북동부에서 사제 폭발물이 폭발해 순찰 중이던 러시아 병사 1명이 사망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9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 하사카 주에서 순찰 중이던 헌병대 장갑차가 사제폭발물의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폭발로 병사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며 "부상한 병사들의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시리아 북동부는 쿠르드족이 장악한 지역으로, 시리아 쿠르드족의 성장을 경계한 터키...

    한국경제 | 2021.06.10 16:39 | YONHAP

  • thumbnail
    '스푸트니크V' 백신 개발자들, 러시아 국가포상 받아

    ... 타스 통신에 따르면 대통령 교육·학술 담당 보좌관(비서관) 안드레이 푸르센코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지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 소장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 부소장 데니스 로구노프와 러시아군 화생방전 부대 산하 제48 연구소 소장 세르게이 보리세비치 등이 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상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푸르센코는 "스푸트니크 V를 개발한 이들의 성공은 우연이 ...

    한국경제 | 2021.06.09 23:20 | 김정호

  • thumbnail
    러 '스푸트니크V' 백신 개발자들, 푸틴 지시로 국가포상받아

    ... 통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 교육·학술 담당 보좌관(비서관) 안드레이 푸르센코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지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 소장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 부소장 데니스 로구노프와 러시아군 화생방전 부대 산하 제48 연구소 소장 세르게이 보리세비치 등이 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푸르센코는 "스푸트니크 V를 개발한 이들의 성공은 우연이 아니었다"면서 ...

    한국경제 | 2021.06.09 23:09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러와 대립' 우크라 정상 7월 초청…세번째 백악관 회담

    ... 노력을 뜻하며, 또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러시아의 계속된 크림반도 점령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면서 우크라이나를 방어하겠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젤렌스키 대통령과 통화에서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국경 집결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앞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최근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와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푸틴과 회담하기 전에 자신을 먼저 만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

    한국경제 | 2021.06.08 05:42 | YONHAP

  • thumbnail
    "러 5세대 스텔스 전투기 Su-57에 동남아국들 관심"

    ... 현지 언론들은 구체적인 국가들의 이름은 거론하지 않았다. Su-57은 러시아가 자랑하는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다. 2010년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지만 여러 이유로 실전 배치가 늦어졌다. 작년 첫 Su-57 기체를 인도받은 러시아군이 2028년까지 76대의 Su-57 기체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타스는 전했다. 러시아는 미국에 이은 세계 주요 무기 수출국이다. 러시아는 지난 2월 인도에서 열린 '에어로 인디아'(Aero India) 에어쇼에 참가해 Su-57 ...

    한국경제 | 2021.06.02 11:3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국방 "국경 인근서 나토 활동 증대…20개 대응부대 신설"

    ... 취하도록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지속해서 군대를 현대화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서부군관구에 약 20개의 부대를 신설할 것"이라면서 "신설부대들은 현대적 무기와 장비들로 무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군 수장의 이런 주장은 오히려 러시아가 최근 친서방 성향의 옛 소련국가 우크라이나와 유럽연합(EU) 회원국인 발트 3국 국경 인근으로 병력을 증강 배치하고 군사훈련 횟수도 늘리는 등의 도발을 하고 있다는 나토 측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

    한국경제 | 2021.06.01 00:29 | YONHAP

  • thumbnail
    '쇠사슬 묶인채로 밥먹다가' 시리아 난민 소녀 질식사

    ... 쇠사슬에 묶었다고 인정했지만, 날라가 옷을 벗고 캠프를 돌아다녀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지난 4일 날라는 영양실조로 배고픈 와중에 음식을 급하게 먹다가 질식사로 세상을 떠났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즈는 "난민들은 임시 숙소에서 지내며 더위, 추위, 질병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고,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이 언제든 다시 습격할 수 있다는 공포 속에 산다"고 우려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31 23:40 | 김정호

  • thumbnail
    쇠사슬에 묶였던 6세 난민 소녀,끝내 숨져…내전 참상 담은 사진

    ... 사이에서 공공연히 알려져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모두가 생존을 위해 분투하느라 날라를 신경 써줄 겨를이 없었다고 전했다. NYT는 "난민들은 임시 숙소에서 지내며 더위, 추위, 질병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고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이 언제든 다시 습격할 수 있다는 공포 속에 산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동들은 식량과 의료서비스를 제때 받지 못해 영양실조에 시달리며, 처지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아이들이 늘고 있다. 국제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측은 ...

    한국경제 | 2021.05.31 16:44 | YONHAP

  • thumbnail
    미 외교관들, 정부에 '아바나 증후군' 괴질 적극대응 요구

    ... 러시아와 서유럽 및 최근에는 미 백악관 근처에서도 의심 사건이 발생하는 등 그 범위가 확대됐다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 문제를 조사 중이며 상원 정보위원회의 민주당과 공화당 지도부는 아바나 증후군 증가를 경고하는 성명을 지난달 발표했다. NYT는 미 국방부가 내부적으로는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러시아와 쿠바는 관련성을 완강히 부인해왔다고 NBC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7 01:52 | YONHAP

  • thumbnail
    [김희경의 7과 3의 예술] 건반 위에 모든 감정의 꽃을 피워낸 쇼팽

    ... 정신적 고통에 시달렸습니다. 쇼팽의 삶과 음악에서 빼놓을 수 없는 또 하나의 단어는 고국인 폴란드입니다. 쇼팽을 1830년 바르샤바에서 오스트리아 빈으로 떠났는데요. 빈에 도착한 지 일주일 만에 바르샤바에선 혁명이 일어났고, 이들은 러시아군에 의해 진압됐습니다. 이때부터 쇼팽은 러시아에 점령된 고국에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가지 못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이후 그는 프랑스 파리로 가 음악 활동을 이어가면서도 고국을 애타게 그리워했습니다. '혁명'이란 곡에 ...

    한국경제 | 2021.05.21 08:00 | 김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