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40,2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중·러 단결 산처럼 강해…양국관계 파괴 실현 안 돼"

    중국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러시아와의 끈끈한 관계를 과시하고 나섰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단결은 산처럼 강하고, 우정은 견고해 깨뜨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지도 아래 양국은 국제적인 변화를 견뎌내고 새로운 대국 관계의 본보기가 됐다"며 "양국은 서로의 핵심 이익을 지지하며 정치적 신뢰와 ...

    한국경제 | 2021.06.15 20:55 | YONHAP

  • thumbnail
    첫 대면 바이든-푸틴, 전략적 안정·중국견제 등 논의 전망

    현안 산적…회담 전부터 기싸움 팽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16일(현지시간) 첫 정상 회담을 앞두고 양측이 어떤 주제를 두고 논의할지 관심이 쏠린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에는 전략적 안정성과 중국 견제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두 정상이 양국 관계가 '저점'에 있다는 평가에 동의하는 만큼 큰 성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 전략적 안정성·중국 견제·인권·사이버 ...

    한국경제 | 2021.06.15 18:51 | YONHAP

  • thumbnail
    중국, 나토에 "우리는 방어적…중국위협론 과장 말라"(종합)

    ... 전문가들은 미국이 G7에 이어 나토 정상과의 회담에서도 중국을 겨냥함에 따라 국제사회의 압박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리하이둥(李海東) 중국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는 관영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잇따른 정상회담은 중국과 러시아에 맞서기 위한 사이비 다자주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중국 위협론은 나토가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기능과 메커니즘을 조정하리라는 것을 의미한다"며 "중국과 러시아의 도전은 나토의 새로운 전략적 개념에 포함될 ...

    한국경제 | 2021.06.15 18:03 | YONHAP

  • thumbnail
    NATO "中은 국제질서에 대한 구조적 도전…함께 맞설 것"

    미국과 유럽의 집단안보 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중국을 “국제질서에 대한 구조적 도전”으로 지목하며 공동대응을 선언했다. 러시아(옛 소련 포함)의 공격에 대비한 ‘대서양 군사동맹’ NATO가 창립 72년 만에 아시아 국가인 중국에 화살을 겨눈 것이다. 중국에 대한 강경책을 구사해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외교적 승리”(로이터통신)라는 평가가 나온다. NATO “중국의 ...

    한국경제 | 2021.06.15 17:25 | 주용석

  • thumbnail
    주중 러시아 대사 "미중 무력충돌 가능성 없다고 확신"

    "국제정세·주요 이슈 러시아 입장은 중국과 가까워"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가 중국 관영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이 무력 충돌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안드레이 데니소프 러시아 대사는 15일 공개된 관영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력 충돌이 발생할 경우 러시아의 입장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러시아와 미국이 무력 충돌 가능성이 없듯이 미국과 중국도 충돌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왜냐하면 이러한 충돌은 ...

    한국경제 | 2021.06.15 17:23 | YONHAP

  • 바이든 "러, 협력 안하면 똑같이 대응"…푸틴 "못생겼으면 거울보고 화내지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사이버 안보 등의 이슈에 협력하지 않는다면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방식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이틀 앞으로 다가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회담에 대해 “만약 푸틴 대통령이 사이버 안보 등의 문제에서 협조하기로 선택하면 우리도 협력할 수 있는 ...

    한국경제 | 2021.06.15 17:23 | 김리안

  • thumbnail
    크렘린 "미러회담 3부분으로 진행…공동기자회견 없을 것"(종합)

    ... 구금·벨라루스·우크라이나 등 논의 전망 "양국 정상 합의시 양국 대사들, 주재국에 복귀할 수도" 오는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미·러 정상회담이 크게 3부분으로 진행되며, 양국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은 없을 것이라고 러시아 크렘린궁이 밝혔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1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러 정상회담은 빌라 라 그렁주의 1층 도서관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후 1시에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6.15 16:47 | YONHAP

  • thumbnail
    "바이든과 푸틴, 20년 전 첫만남부터 갈등"

    포린폴리시 분석…"첫 정상회담서 갈등 소강만 되도 최선" 양국 국내정치 상황도 '강대강' 대결 부추겨 '대사 복귀' 정도 이뤄낼 듯…"레드라인 논의될 것" 하루 앞으로 다가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양국 간 갈등을 해소할 전기가 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많은데 이유는 무엇보다 두 정상 간 '케미스트리'가 없기 때문이다. 14일(현지시간)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는 "소강상태를 만드는 것 정도가 ...

    한국경제 | 2021.06.15 16:43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푸틴 회담 앞두고 러시아 전문가 모아 맞춤형 담금질

    전직 주러대사, NSC 관계자 등 십여 명과 회의 "직설적 화법·사적대화 자제·공동회견 회피 등 제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부 러시아 전문가들을 불러 모아 조언을 얻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악시오스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를 인용,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1∼13일 열렸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위해 영국으로 출발하기 전 미국의 러시아 ...

    한국경제 | 2021.06.15 16:19 | YONHAP

  • thumbnail
    크렘린 "미·러 회담은 3부분으로 진행…공동기자회견 없을 것"

    ... 전략적 안정·정보보안·사이버 범죄 등 주요 의제 나발니 구금·벨라루스·우크라이나 등 논의 전망 오는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미·러 정상회담이 크게 3부분으로 진행되며, 양국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은 없을 것이라고 러시아 크렘린궁이 밝혔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15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러 정상회담은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렁주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후 1시에 시작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6.15 16: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