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91-10700 / 11,8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배드민턴 혼복 金' 이효정, 대표팀 은퇴 선언

    ... 중국 광저우 텐허 경기장에서 진행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혼합복식 결승전에서 신백철과 호흡을 맞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효정은 경기 후 "신백철과 호흡을 맞춘 기간이 짧았음에도 우승하게 돼 기쁘다"라며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는 뛰지 않겠다. 여기서 그만하겠다. 은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 생활을 아예 은퇴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표팀에서는 은퇴하고 소속 팀에서는 경기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효정은 "처음부터 우리 듀오는 고비가 ...

    한국경제 | 2010.11.22 00:00 | oasis

  • [아시안게임] 지소연 "4년 뒤엔 금빛으로"

    ... 같으면서도 번번이 지곤 했다. 하지만 이제는 중국은 물론 북한이나 일본을 만나도 이길 자신이 있다. 무서운 팀이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국 여자축구는 내년에는 2012년 런던 올림픽 예선을 치러야 한다. 지소연도 "여기서가 끝이 아니다. 이제 새로 시작해야 한다. 아시안게임에서 부족했던 점을 잘 보완해서 올림픽 예선도 잘 치르겠다"고 다짐하면서 선수촌으로 향하는 팀 버스에 올랐다. (광저우=연합뉴스)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10.11.22 00:00

  •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첫 메달로 `유종의미'

    ... 아시안게임에서는 사상 첫 메달로 마지막 한 점을 찍었다. 청소년 무대에서 희망을 불을 지피니 A대표팀의 기반도 튼튼해져 결국 20년 만에 첫 메달을 따냈다. 한국은 비록 내년 독일에서 열릴 여자월드컵에 출전하지 못한다. 하지만 내년 9월부터는 2012년 런던 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을 치러야 한다. 2010년은 이제 저물어 가지만, 가능성을 확인한 한국 여자축구는 더 밝은 새해를 기다리고 있다. (광저우=연합뉴스)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10.11.22 00:00

  • 대만 태권도선수 양수쥔 귀국…영웅대접

    ... 채 "돌아 오니 행복하다. 여러분들의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양수쥔은 이어 밤 9시(한국시간 10시) 행정원에서 우둔이(吳敦義) 행정원장(총리)을 만났으며, 우 원장은 "고생이 많았다. 정말 잘 싸웠다"면서 "아직 런던올림픽이 남았으니 계속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대만 선수단 중 태권도, 탁구, 배드민턴, 골프, 당구 선수들이 이날 먼저 귀국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이상민 특파원 smlee@yna.co.kr

    연합뉴스 | 2010.11.22 00:00

  • 대만, 세계태권도연맹 사무총장 고발키로

    ... 타이베이(臺北)에서 밝혔다. 그는 대만의 양수쥔(楊淑君) 선수 실격 사건을 로잔 소재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고발하면 재판이 끝날때까지 시간이 너무 걸리고 신속한 증거물 확보 등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또한 양선수가 2012년 런던 올림픽 출전에 방해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우선 광저우 법원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쑹 변호사는 법원이 양 선수가 신었던 전자 양말들과 2개의 전자 센서들을 압수해 센서들이 WTF 등이 주장하는 것처럼 경기 전에 착용됐는지에 ...

    연합뉴스 | 2010.11.22 00:00

  • [아시안게임] 부상·질병 이겨낸 '금빛 열정'

    ... 너무 아파 마카오에서 열린 그랑프리 대회 출전을 포기할 정도였다. 그러나 몸이 성치 않은 와중에도 새로운 파트너 신백철(한국체대)와 짝을 이룬 이효정은 8년 만에 혼합복식 금메달을 되찾아오는 데 성공했다. 이효정은 우승하고 나서 "런던 올림픽까지 가는 것은 무리일 것 같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지난 19일 여자 역도 최중량급 정상에 오른 장미란(고양시청)은 지난 1월 예기치 못한 교통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지만 작은 충격에도 균형이 무너질 수 있는 역도 ...

    연합뉴스 | 2010.11.22 00:00

  • thumbnail
    배드민턴 혼합 금메달 유효정 "하고 싶은 또다른 일을 하겠다" 국가대표 은퇴선언!

    ... 리시브와 파워풀한 스매싱은 위협적인 무기 그 자체였다. 또한 어린 선수인 신백철을 잘 리드하며 부족한 면을 잘 메워낸 이효정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이용대(삼성전기)와 짝을 이뤄 우승을 차지했었다. 그리고 2년 후 또 하나의 새로운 쾌거를 이루며 혼합 복식 에이스다운 면모를 과시해냈다. 그러나 이효정은 “런던 올림픽까지 바라보기에는 나이가 너무 많다”며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은퇴해 내가 하고 싶은 또 다른 일을 하고 싶다”고 은퇴 의사를 밝혔다. ...

    bntnews | 2010.11.22 00:00

  • [아시안게임] 펜싱 최병철 '8년 만에 따낸 금메달'

    ... 처음 나선 최병철은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 힘을 보태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기대감 속에 출전한 2004 아테네 올림픽 개인전에서는 종합 14위에 머물렀고, 2006 도하 아시안게임에 나서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며 2회 연속 은메달의 ... 기다렸던 금메달의 꿈을 완성했다. 최병철은 "오랫동안 기다렸던 금메달을 따내 너무 기쁘다. 이제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로 후배들과 경쟁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저우=연합뉴스)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10.11.21 00:00

  • [아시안게임] 박태환 웃게 한 `4차원' 정다래

    ... 알아보시는 분이 늘어난 것 같고, 사인해달라고 해서 쑥스럽다"고 답하더니 다 들리는 혼잣말로 "그 다음은 뭐지? 아, 저는 평영 밖에 내세울 것이 없어서...자유형 장거리 쪽은 한번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다래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 대한 생각을 묻자 "원래 목표가 아시안게임 금메달이었다. 2년 후 올림픽은 아직 아시안게임이 다 끝난 것이 아니라서 아직 잘 모르겠다"고 답하더니 "좀 쉬고..쉽시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웃음폭탄을 터트렸다. 정다래가 ...

    연합뉴스 | 2010.11.20 00:00

  • [아시안게임] 이민혜, 좌절 딛고 '2연속 금메달'

    ... 금메달이었기에 기쁨이 더욱 컸다. 기대했던 2연패에 실패하면서 자칫 침체에 빠질 수도 있었던 이민혜는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을 달성하면서 다시 자신감을 되찾았다. 대표팀 조건행 코치는 "은메달 정도는 기대하고 있었다. 이민혜가 확실히 사이클에 자신감을 찾은 것 같다"며 흡족해했다. 이민혜도 "이제 기분 좋게 2012년 런던 올림픽을 바라볼 수 있을 것 같다"며 활짝 웃었다. (광저우=연합뉴스)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10.11.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