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741-10750 / 11,8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안게임] 펜싱 최병철 '8년 만에 따낸 금메달'

    ... 처음 나선 최병철은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 힘을 보태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기대감 속에 출전한 2004 아테네 올림픽 개인전에서는 종합 14위에 머물렀고, 2006 도하 아시안게임에 나서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며 2회 연속 은메달의 ... 기다렸던 금메달의 꿈을 완성했다. 최병철은 "오랫동안 기다렸던 금메달을 따내 너무 기쁘다. 이제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로 후배들과 경쟁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저우=연합뉴스)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10.11.21 00:00

  • -아시안게임-[요트] 하지민, 레이저급 금

    ... 앞서다가 청신루가 9,10차 레이스에서 하위권으로 처지는 난조를 틈타 승기를 굳혔다. 20일 열린 11차 레이스에서 3위, 12차 레이스 1위를 차지하며 금메달을 확정 지은 하지민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도 출전하며 한국 요트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꿈꾸는 기대주다. 하지민은 "체력은 자신이 있지만 기술적인 섬세함을 더 키워 2년 뒤 런던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내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또 남자 420급 이상민(19)-양호엽(19.이상 ...

    연합뉴스 | 2010.11.20 00:00

  • [아시안게임] 이민혜, 좌절 딛고 '2연속 금메달'

    ... 금메달이었기에 기쁨이 더욱 컸다. 기대했던 2연패에 실패하면서 자칫 침체에 빠질 수도 있었던 이민혜는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을 달성하면서 다시 자신감을 되찾았다. 대표팀 조건행 코치는 "은메달 정도는 기대하고 있었다. 이민혜가 확실히 사이클에 자신감을 찾은 것 같다"며 흡족해했다. 이민혜도 "이제 기분 좋게 2012년 런던 올림픽을 바라볼 수 있을 것 같다"며 활짝 웃었다. (광저우=연합뉴스)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10.11.20 00:00

  • [아시안게임] 박태환 웃게 한 `4차원' 정다래

    ... 알아보시는 분이 늘어난 것 같고, 사인해달라고 해서 쑥스럽다"고 답하더니 다 들리는 혼잣말로 "그 다음은 뭐지? 아, 저는 평영 밖에 내세울 것이 없어서...자유형 장거리 쪽은 한번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다래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 대한 생각을 묻자 "원래 목표가 아시안게임 금메달이었다. 2년 후 올림픽은 아직 아시안게임이 다 끝난 것이 아니라서 아직 잘 모르겠다"고 답하더니 "좀 쉬고..쉽시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웃음폭탄을 터트렸다. 정다래가 ...

    연합뉴스 | 2010.11.20 00:00

  • [아시안게임-펜싱] 2연패 남현희 "후배에게 미안"

    ... 달성한 남현희는 "4년 전에는 선배 언니와 결승에서 맞붙었다. 이번엔 후배와 함께 뛰다 보니 선배로서 부담이 더 크더라. 또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 성적이 너무 좋아서 부담이 컸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도 더 좋은 성적을 내서 펜싱을 알리고 싶다. 플뢰레 단체전은 오히려 더 편한 마음으로 나갈 수 있다"며 앞으로 활약도 예고했다. 남현희는 숨겨둔 연인을 향한 애정도 살짝 공개했다. 남현희는 사이클 선수 공효석(24.서울시청)과 ...

    연합뉴스 | 2010.11.19 00:00

  • thumbnail
    박태환, 쑨양은 잊어라…이젠 펠프스·비더만이다

    이제는 2년 후 런던올림픽이다. 박태환(단국대 · 21 · 사진)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박태환은 지난 18일 광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마지막 경기인 자유형 1500m와 혼계영 400m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닷새간의 ... 경기를 치렀다. 1위를 확인한 후 포효하는 박태환의 모습은 먹이를 낚아챈 맹수를 떠올리게 했다. 이런 기세라면 올림픽 다관왕도 기대해볼 만하다는 평가다. 볼 코치는 "200m와 400m 기록은 무서울 정도로 좋았다. 세계 무대에서도 ...

    한국경제 | 2010.11.19 00:00 | 최만수

  • [아시안게임] 은퇴 무대서 명암 교차한 스타들

    ... 23년째 달았던 태극마크를 내려놓는 박병택은 "사격에서 아시안게임 역대 종목 중 가장 많은 금메달을 땄는데 2년 뒤 런던 올림픽이나 4년 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후배들을 돕고 싶다"며 지도자의 길을 걷겠다는 ... 고스케(28)와 북한 사격의 `영원한 에이스'였던 김정수(33)는 쓸쓸하게 대회를 마쳤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2회 연속 남자 평영 100m와 200m를 제패한 기타지마는 지난 4월 2년 만에 ...

    연합뉴스 | 2010.11.19 00:00

  • [아시안게임] 명예회복 박태환 `이제는 런던'

    훈련방식.주종목 선택 등 논의 필요, 볼 코치와는 재계약 유력 `이제는 런던이다!' 박태환(21.단국대)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지난해 로마 세계선수권대회 때 부진을 털어내고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제 다시 시작이다. 광저우는 런던으로 가는 경유지였다. 박태환의 목표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베이징의 영광을 재현하는 것이다. 박태환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따고, 자유형 200m에서는 ...

    연합뉴스 | 2010.11.18 00:00

  • [아시안게임] 박병택, 마지막 `금빛' 시상대

    ... 소속팀 울산시청에서 지난해부터 코치를 겸하며 지도자의 길을 준비해온 그는 선수들이 스스로 길을 찾게 하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고 했다. 박병택은 "선수들에게 일일이 퍼주는 게 아니라 스스로 찾아서 할 수 있게끔 일깨워주고 싶다"며 "이번에 사격에서 역대 최다 금메달을 땄는데 2년 뒤 런던 올림픽이나 4년 뒤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후배들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광저우=연합뉴스) inishmore@yna.co.kr

    연합뉴스 | 2010.11.18 00:00

  • thumbnail
    <닥터챔프>, 진짜 어른들이 자라는 소리

    ... 않고 삶과 마주한다. 경기 중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되었던 상봉(정석원)에게는 금메달 대신 걸어서 병원을 나간다는 새로운 목표가 생겼고 은퇴한 대섭(정의갑)은 꼬치집을 열어 선수 생활 이후의 인생을 개척하며 30대에 접어든 지헌은 런던 올림픽을 목표로 태릉선수촌에 입촌하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미국에서 돌아와 선수촌 내 스포츠메디컬 센터의 센터장을 맡게 된 도욱(엄태웅)은 연우의 계획대로 희영(차예련)과 재회한다.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고 믿기엔 이미 ...

    텐아시아 | 2010.11.17 02:05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