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761-10770 / 11,6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론] 김연아 선수가 오서 코치를 만나듯

    ... 많은 관광객을 끌어모은다. 하지만 콘크리트 건축물에 그친 한강분수는 그렇지 못한 것이다. 2000년 개통된 영국 런던 템즈강 밀레니엄교의 설계를 공모했을 때는 전체적인 도시 미관을 생각해 팀에 예술가를 포함시키는 등 교통과 생태... 튼튼하게 교량을 지을 수 있는 건설전문가만 필요하던 시기는 지났다는 것이다. 한국 야구가 세계적인 선수 없이도 베이징올림픽에서 우승하고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준우승한 원동력은 강하게 뭉친 팀워크,즉 융합의 힘이었다. 기술이...

    한국경제 | 2009.12.09 00:00 | 김수찬

  • 서울 도심 '빅에어'는 스노보드+점프

    ... 경기이다. 1980년대 초반부터 시작돼 역사가 짧은 스노보드 종목 중에서도 가장 늦게 시작돼 정식 경기가 치러진 지는 10여년 밖에 되지 않았고, 올림픽 정식 종목도 아니라서 저변이 넓지 않은 편이다. 국내에서는 더 낯설다. 하지만 비주얼이 강조되는 최근 스포츠의 추세에 맞는데다 3~4년 전부터 런던, 스톡홀름, 파리 등 도심에서 경기를 치르기 시작하면서 각종 공연과 결합돼 세계적으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국제스키연맹(FIS)에서도 이러한 ...

    연합뉴스 | 2009.12.09 00:00

  • 올림픽축구대표팀 첫 훈련 "질 높은 축구를"

    ...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8강에 진출해 지도자로서 능력을 인정받은 홍명보(40) 감독이 2012년 런던올림픽을 겨냥한 올림픽 대표팀의 사령탑으로 힘찬 출발을 선언했다. 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7일 오후 경남 남해공설운동장에서 ... 새로운 선수들과 새롭게 출발을 준비한다"라며 "새로움은 많은 기대를 하게 한다. 오늘 모인 선수들이 2012년 런던 올림픽의 주축 선수가 될 것이다. U-19 월드컵의 결과는 빨리 잊고 새로운 목표를 앞세워 한일전부터 나서야 한다"라고 ...

    연합뉴스 | 2009.12.07 00:00

  • 홍명보호, 7일 소집…한.일전 격돌 준비

    홍명보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오는 7일 처음 모여 일본과 평가전을 대비한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간다. 올림픽 대표팀은 오는 7일 낮 12시 경남 남해 힐튼 리조트에서 소집해 19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 개장 ...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8강 진출 쾌거를 지휘했던 홍명보 감독이 2012년 런던 올림픽까지 지휘봉을 잡은 올림픽 대표팀 사령탑으로 신고하는 무대다. 홍명보 감독은 U-20 대표팀이 주축이 된 ...

    연합뉴스 | 2009.12.04 00:00

  • 가자! 홍콩으로…동아시안게임 선수단 결단식

    ... 금메달을 바라보고 있다. 또 육상에서도 한국은 하프마라톤과 20㎞ 경보 등에서 금빛 질주를 예상하고 있고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명중시킨 진종오가 이끄는 사격과 배구, 테니스, 배드민턴 등 구기종목에서도 메달을 추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 한국은 이번 대회에 국가대표 주전보다는 유망주들이 주축인 1.5군을 파견해 내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2년 런던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때문에 당장 눈앞의 성적보다는 3년 뒤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의 성장 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새로운 ...

    연합뉴스 | 2009.12.01 00:00

  • 올림픽 축구대표팀, 12월7일 소집

    홍명보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다음 달 7일 처음 모여 일본과 평가전을 대비한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간다. 대한축구협회는 올림픽 대표팀이 12월7일 낮 12시 경남 남해 힐튼 리조트에 모여 같은 달 19일 오후 ... 창원축구센터 개장 기념으로 열릴 일본 올림픽팀과 친선경기를 준비한다고 30일 밝혔다. 홍명보 감독은 25명 안팎의 올림픽대표팀 명단을 이번 주중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대표팀은 홍명보 감독이 2012년 런던 올림픽을 앞두고 사령탑을 ...

    연합뉴스 | 2009.11.30 00:00

  • thumbnail
    매년 1~2kg 더…런던도 들어올린다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26 · 고양시청)이 2009세계역도선수권대회에서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4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장미란은 이번 대회에서 건재를 과시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2012년 런던올림픽에서의 금메달 전망도 밝게 했다. 장미란은 지난 2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역도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최중량급(+75㎏) 인상에서 136㎏,용상에서 세계신기록인 187㎏을 들어 올려 합계 323㎏으로 용상과 합계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이로써 ...

    한국경제 | 2009.11.29 00:00 | 김진수

  • [세계역도] 장미란,지옥훈련 예고…인상에 주력

    ... 인상에서는 또다시 2위에 그치면서 인상 기록 향상에 더욱 중점을 둘 계획이다. 장미란의 이번 인상 기록은 작년 베이징올림픽 때 자신이 들었던 140kg보다 4kg 부족하다. 김 감독은 또 카쉬리나가 인상 3차례 시기에 모두 성공하며 138kg을 ... 역시 131kg을 어렵지 않게 든 것에도 자극을 받은 듯했다. 김 감독은 "내년 광저우아시안게임, 2012년 런던올림픽 때도 러시아, 중국 선수가 출전할 가능성이 큰 만큼 어떤 선수가 나타나더라도 장미란이 당당히 1등 할 수 있을 수 ...

    연합뉴스 | 2009.11.29 00:00

  • thumbnail
    장미란 이어 안용권도 '번쩍'

    ... 괴력을 뽐냈다. 장미란은 용상 2차 시기에서 175㎏을 가볍게 들며 일찌감치 용상과 합계 우승을 확정했다. 기세가 오른 장미란은 마지막 3차 시기에서는 자신의 세계기록(186㎏)보다 1㎏ 더 나가는 187㎏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장미란은 "상대선수를 이기기 위해서는 제 기록에 매년 1~2㎏ 더 들어 올려 광저우 아시안 게임(2010년)과 런던올림픽(2012년) 금메달을 목에 걸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1.29 00:00 | 김진수

  • [세계역도] 장미란 "부담컸지만 방심안했다"

    ... 세계선수권대회를 한국에서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그동안 국민의 높은 기대에 마음고생이 적지 않았음을 내비쳤다.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장미란은 이번 대회 여자 최중량급(+75kg) 경기에서 인상에서 136kg, 용상에서 세계신기록인 187kg을 ... "긴장을 많이 하고 부담이 돼 그런 것 같은데 선수로서 부끄럽다"고 말했다. 장미란은 쉽진 않겠지만 2012년 런던올림픽까지 한 걸음씩 묵묵히 걸어가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그는 "베이징올림픽 뒤 2012년까지 하겠다고 했는데 그 과정이 ...

    연합뉴스 | 2009.1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