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761-10770 / 11,7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안게임-펜싱] 2연패 남현희 "후배에게 미안"

    ... 달성한 남현희는 "4년 전에는 선배 언니와 결승에서 맞붙었다. 이번엔 후배와 함께 뛰다 보니 선배로서 부담이 더 크더라. 또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 성적이 너무 좋아서 부담이 컸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도 더 좋은 성적을 내서 펜싱을 알리고 싶다. 플뢰레 단체전은 오히려 더 편한 마음으로 나갈 수 있다"며 앞으로 활약도 예고했다. 남현희는 숨겨둔 연인을 향한 애정도 살짝 공개했다. 남현희는 사이클 선수 공효석(24.서울시청)과 ...

    연합뉴스 | 2010.11.19 00:00

  • [아시안게임] 은퇴 무대서 명암 교차한 스타들

    ... 23년째 달았던 태극마크를 내려놓는 박병택은 "사격에서 아시안게임 역대 종목 중 가장 많은 금메달을 땄는데 2년 뒤 런던 올림픽이나 4년 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후배들을 돕고 싶다"며 지도자의 길을 걷겠다는 ... 고스케(28)와 북한 사격의 `영원한 에이스'였던 김정수(33)는 쓸쓸하게 대회를 마쳤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2회 연속 남자 평영 100m와 200m를 제패한 기타지마는 지난 4월 2년 만에 ...

    연합뉴스 | 2010.11.19 00:00

  • thumbnail
    박태환, 쑨양은 잊어라…이젠 펠프스·비더만이다

    이제는 2년 후 런던올림픽이다. 박태환(단국대 · 21 · 사진)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박태환은 지난 18일 광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마지막 경기인 자유형 1500m와 혼계영 400m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닷새간의 ... 경기를 치렀다. 1위를 확인한 후 포효하는 박태환의 모습은 먹이를 낚아챈 맹수를 떠올리게 했다. 이런 기세라면 올림픽 다관왕도 기대해볼 만하다는 평가다. 볼 코치는 "200m와 400m 기록은 무서울 정도로 좋았다. 세계 무대에서도 ...

    한국경제 | 2010.11.19 00:00 | 최만수

  • [아시안게임] 명예회복 박태환 `이제는 런던'

    훈련방식.주종목 선택 등 논의 필요, 볼 코치와는 재계약 유력 `이제는 런던이다!' 박태환(21.단국대)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지난해 로마 세계선수권대회 때 부진을 털어내고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제 다시 시작이다. 광저우는 런던으로 가는 경유지였다. 박태환의 목표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베이징의 영광을 재현하는 것이다. 박태환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따고, 자유형 200m에서는 ...

    연합뉴스 | 2010.11.18 00:00

  • [아시안게임] 박병택, 마지막 `금빛' 시상대

    ... 소속팀 울산시청에서 지난해부터 코치를 겸하며 지도자의 길을 준비해온 그는 선수들이 스스로 길을 찾게 하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고 했다. 박병택은 "선수들에게 일일이 퍼주는 게 아니라 스스로 찾아서 할 수 있게끔 일깨워주고 싶다"며 "이번에 사격에서 역대 최다 금메달을 땄는데 2년 뒤 런던 올림픽이나 4년 뒤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후배들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광저우=연합뉴스) inishmore@yna.co.kr

    연합뉴스 | 2010.11.18 00:00

  • thumbnail
    <닥터챔프>, 진짜 어른들이 자라는 소리

    ... 않고 삶과 마주한다. 경기 중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되었던 상봉(정석원)에게는 금메달 대신 걸어서 병원을 나간다는 새로운 목표가 생겼고 은퇴한 대섭(정의갑)은 꼬치집을 열어 선수 생활 이후의 인생을 개척하며 30대에 접어든 지헌은 런던 올림픽을 목표로 태릉선수촌에 입촌하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미국에서 돌아와 선수촌 내 스포츠메디컬 센터의 센터장을 맡게 된 도욱(엄태웅)은 연우의 계획대로 희영(차예련)과 재회한다.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고 믿기엔 이미 ...

    텐아시아 | 2010.11.17 02:05 | 편집국

  • [아시안게임] 양학선 "금메달 실감 못하겠어요"

    ... 양학선은 "원래 훈련량이 많지는 않고 집중력으로 이를 극복했지만 이번에는 보강 훈련을 많이 치러 대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내가 만든 신기술로 금메달에 도전하겠다. 자신 있다"며 현재 난도 7.0점짜리 기술을 7.2점으로 올려 창조적인 연기로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일구겠다고 선언했다. 양학선은 "원래 도마를 잘 못했었는데 이쪽을 주종목으로 바꾼 뒤 고난도 기술을 새로 배웠다. 6.2점짜리 기술을 했었는데 ...

    연합뉴스 | 2010.11.17 00:00

  • [아시안게임] 박태환, 스프린터로 가능성 확인

    ... 코치는 박태환의 자유형 100m에서 성공 가능성에 대해 "아시아에서는 충분하지만 세계 무대에서는 그렇지 못하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워낙 쟁쟁한 선수들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태환은 광저우에서 자유형 100m까지 우승을 거머쥐면서 아시아 최고 스프린터로 우뚝 섰다. 박태환이 2012년 런던 올림픽을 위해 주 종목을 선택해야 할 때 이번 대회에서 기록은 좋은 참고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광저우=연합뉴스)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10.11.17 00:00

  • [아시안게임 체조] 도마 양학선, '금빛착지'

    ... 공동 금메달을 걸어 중국의 독식 행진에 제동을 건 데 이어 양학선이 확실한 단독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중국의 싹쓸이도 막을 내렸다. 지난달 처음으로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도마 결선에 진출, 4위를 차지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양학선은 첫번째 아시안게임 도전만에 정상을 밟아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가능성을 밝혔다. 한국 체조는 이번 대회에서 목표로 내건 금메달 2개를 달성했다. (광저우=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10.11.17 00:00

  • thumbnail
    [아시안게임] 김주진 "이젠 다크호스가 아니다"

    ... 결승에서 미르조히드 파르모노프(우즈베키스탄)를 안다리걸기 유효승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첫 판 탈락의 아쉬움 속에 함께 출전했던 왕기춘(용인대)과 김재범(한국마사회)이 병역혜택을 받는 것을 부럽게 ... 실패했다. 그때 나 혼자만 병역혜택을 못 받았다'고 말해줬다"며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참고 견뎌서 2012년 런던 올림픽 때까지 다치지 말고 열심히 운동해 메달을 꼭 따라는 얘기를 해줬다"고 말했다. (광저우=연합뉴스) h...

    연합뉴스 | 2010.1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