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1,5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中 폐회식 기수에 '6위' 쑤빙톈…이례적 선정 이유는?

    중국 매체 "쑤빙톈, 메달 따지 못했지만 올림픽서 신과 같은 활약" 2020 도쿄올림픽 폐회식에서 32세 노장 스프린터 쑤빙톈(蘇炳添)이 중국 선수단을 대표해 오성홍기를 드는 영예를 안게 됐다. 펑파이(澎湃) 등 중국 매체는 ... 14억 중국인을 열광시켰다. 중국 선수단 폐회식 기수는 금메달리스트가 맡는 게 관례였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배드민턴 금메달리스트 장닝(张宁)이, 런던 올림픽과 리우 올림픽에서도 요트와 탁구에서 세계 정상에 오른 쉬리자(徐莉佳)와 ...

    한국경제 | 2021.08.08 14:4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여자배구 4위·마라톤 심종섭 49위…태극전사, 도쿄 여정 마무리

    ... 태극 전사들의 도쿄 여정도 마무리됐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8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3·4위전에서 세르비아에 세트 스코어 0-3(18-25 15-25 15-25)으로 졌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2012 런던 대회 때와 같은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에서 한국 구기 종목 사상 첫 메달(동메달)을 수확했던 여자배구는 45년 만이자 역대 ...

    한국경제 | 2021.08.08 13:0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배구여제'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선언…16년간 에이스로 활약

    ... '살아있는 전설' 김연경(33)이 태극마크를 반납한다. 김연경은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을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나 '파리올림픽이 3년밖에 남지 않았는데 ... 선언'이다. 만 17세이던 2005년 태극마크를 단 김연경은 16년 동안 여자 대표팀의 에이스로 맹활약했다. 2012 런던올림픽 4강,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 2020 도쿄올림픽 4강 진출 등 ...

    한국경제 | 2021.08.08 12:23 | YONHAP

  • thumbnail
    올림픽박물관 간 '로빈후드 화살', 국내서는 볼 수 없었을까

    현대 자료 주도해 모으는 기관 사실상 없어…문화재 등록은 50년이 장벽 8일 폐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혼성전에 출전한 대한민국 대표 안산과 김제덕은 이른바 '로빈후드 화살'이라는 진기한 풍경을 연출했다. 로빈후드 ... 만들어졌다. 스포츠 관련 등록문화재로는 1910∼1914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엄복동 자전거, 1936년 베를린올림픽에서 손기정이 우승하며 받은 금메달·상장·월계관, 1948년 런던올림픽과 1952년 헬싱키올림픽 다이빙에서 금메달을 ...

    한국경제 | 2021.08.08 12:17 | YONHAP

  • thumbnail
    "왜 울어…웃어" 국가대표 마지막까지 '갓연경'

    ... 경기입니다."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라스트 댄스'를 마쳤다.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한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김연경은 이렇게 말하며 눈물을 꾹 참았다. 여자배구 ... 같다"고 말을 맺었다. 한국 여자배구는 아쉽게 메달은 얻지 못했지만 김연경이 출전한 3번의 대회 2012년 런던, 2021년 도쿄에서 4강 진출에 성공해 고무적인 평가를 받는다. 김연경이 대표팀을 떠나도 한국 여자배구엔 &...

    한국경제 | 2021.08.08 12:03 | 김예랑

  • thumbnail
    [올림픽] 도쿄에 울려 퍼진 애국가…환희와 감격의 '금빛 순간'

    양궁 金 4개 명중…안산, 한국 선수 최초 하계 올림픽 3관왕 철심 박은 체조 신재환, '펜싱 어벤져스' 남자 사브르도 금빛 낭보 특별취재단 = '감동으로 하나되다'(United by Emotion)를 슬로건으로 내건 2020 ... 시기 중 더 높은 점수를 얻은 사람이 승자가 된다는 타이브레이크 규정에 따라 시상대의 주인공이 됐다.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양학선(수원시청)이 도마에서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한 이래 9년 만이자 한국 체조 역사상 ...

    한국경제 | 2021.08.08 11:32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김연경과 함께 뛴 황금세대… "평생 롤모델·변화 이끈 선수"

    ...효진 "한국 배구 변화 이끈 롤모델…많이 의지했다"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배구는 "김연경이 뛸 수 있을 때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야 한다"는 절박함이 있었다. 아쉽게 메달은 얻지 못했지만, 김연경이 출전한 3번의 대회에서 2번 ... 시달려야 했다. 그래도 김연경 옆에서 뛴 한국 여자배구의 황금세대는 그 시간을 고마워했다. 김연경과 3번의 올림픽(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2021년 도쿄)을 치른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은 "김연경 언니에게 ...

    한국경제 | 2021.08.08 11:28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신치용 선수촌장 "한국 스포츠, 다시 상승세 탈 겁니다"

    ...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낸 만큼, 한국 엘리트 스포츠가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 부단장을 맡은 신 촌장은 대회가 끝나는 8일 일본 도쿄의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 어려워지는 (전통적 강세 종목이었던) 투기 종목 선수들의 메달 획득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2012년 런던 대회(5위·금13 은9 동8) 이후 한국 엘리트 스포츠는 내리막을 타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어린 선수들이 좋은 ...

    한국경제 | 2021.08.08 11:26 | YONHAP

  • thumbnail
    2020 도쿄올림픽, 시청자 웃기고 울린 해설진의 말말말(종합)

    "공감대 끌어낸 해설 돋보여…중계도 시대 감성에 발맞춰 변화해야" 2020 도쿄하계올림픽 속 선수들의 빛나는 활약은 장기화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했다. 그 역사적인 순간을 생생하게 전달해온 ... SBS에서 펜싱 경기를 중계한 원우영 해설위원과 MBC에서 배구를 중계한 황연주 해설위원도 마찬가지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김정환, 오은석, 구본길과 함께 팀을 이뤄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따내기도 했던 원우영 해설위원은 현역 ...

    한국경제 | 2021.08.08 10:5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여제' 김연경의 품격…세르비아 축하하고, 한국 동료 위로하고

    ... 패했지만, 패자로 남지는 않았다. 모두가 김연경에게 다가왔고, 김연경은 미소로 답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8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3·4위전에서 세르비아에 세트 스코어 0-3(18-25 15-25 15-25)으로 패했다. 처음 올림픽 무대에 선 2012년 런던 대회부터 김연경이 간절하게 바라던 메달을 '마지막 올림픽' 도쿄에서도 걸지 못했다. 현실적으로 김연경이 올림픽 메달에 도전할 기회는 없다. ...

    한국경제 | 2021.08.08 10: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