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61-11170 / 11,7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 다니ㆍ계순희, 선수 생활 계속 할까

    2008 베이징올림픽 유도 여자부 48㎏급과 57㎏급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다가 정상에 오르는데 실패한 다니 료코(33.일본)와 계순희(29.북한)의 향후 진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8㎏급 동메달로 올림픽 3회 연속 ... 가능성이 크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나이로만 보자면 다니보다 네살 아래로 마음을 독하게 먹는다면 4년 뒤 런던을 기약하지 말란 법도 없지만 다니와 직접 비교는 어렵다는 지적이 많다. 계속 48㎏급에서 몸을 관리해온 다니와는 ...

    연합뉴스 | 2008.08.13 00:00

  • thumbnail
    베이징 양궁스타들 사로잡은 국산 활 "한국 독주에 삼익 브랜드도 金땄죠"

    13일 낮 12시께 베이징 올림픽공원 내 양궁 경기장.태극기를 흔들며 한국 응원단이 경기장을 빠져 나오고 있었다. 남자 개인전 예선 중 오전 마지막 경기에서 우리나라 선수가 기분 좋은 승리를 따 낸 뒤였다. 빠져 나오는 응원단에 ... 대부분 선수들이 삼익 브랜드의 활을 들고 나온 것이 중계되면서 전 세계에서 들어오는 이메일 문의가 크게 늘어나 다음 런던올림픽 때는 삼익 브랜드를 훨씬 더 많이 볼 것 같다"며 웃었다. 현재 세계 활 시장은 미국 호이트사가 50%가량을 차지하고 ...

    한국경제 | 2008.08.13 00:00 | 조주현

  • [올림픽] 유도 銀 왕기춘 "런던서 金 따겠다"

    "아직 내 목표가 끝나지 않았으니 다시 열심히 해서 런던 올림픽을 준비하겠다. 그땐 꼭 금메달을 따고 싶다." 2008 베이징올림픽 유도 73kg급에서 아깝게 은메달을 거둔 왕기춘(20.용인대)은 11일 베이징 프라임호텔의 코리아하우스에서 ... 생각한다"며 제자를 격려했다. 안 감독은 또 "금메달은 노력과 더불어 하늘이 내려준다는 말이 있는데 왕선수의 다음 올림픽을 위해서 이번에 은메달 밖에 안 만들어 준 것 같다"면서 아쉬워했다. 그는 이어 "왕선수의 장점은 잘 먹고, 잘 ...

    연합뉴스 | 2008.08.12 00:00

  • thumbnail
    [베이징올림픽] 0.67초 출발반응 가장 빨라…단거리 희망봤다

    박태환,남자 자유형 200m 아시아 최초로 메달 하루만에 1.14초나 앞당겨…런던올림픽 금빛 기대 박태환이 수영 단거리 경기에서도 세계 정상급 선수로 떠오르고 있다. 자유형 100m에서는 아직 세계 기록과 차이가 있지만 막판 ... 뒤집을 수 있는 200m에서는 승산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12일 오전 베이징 국가아쿠아틱센터에서 펼쳐진 베이징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스타트를 알리는 버저가 울리자 박태환은 0.67초의 가장 빠른 출발 반응을 보이며 ...

    한국경제 | 2008.08.12 00:00 | 김경수

  • thumbnail
    [베이징올림픽] 야구 첫 金 와인드업

    한국 야구가 올림픽 첫 금메달을 향해 와인드업을 한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팀은 13일 오후 7시(한국시간) 베이징의 우커송야구장에서 미국과 2008베이징올림픽 예선 1차전을 갖는다. 이 경기는 이번 대회 한국의 전체 성적을 ... 이번 대회에는 8개팀이 출전해 상위 4개팀이 준결승에 오른다. 한국팀의 목표는 최소 동메달이다. 그러나 2012년 런던올림픽 정식종목에서 야구가 제외되기 때문에 어쩌면 마지막 올림픽 출전 기회일지 모를 상황이어서 선수들은 반드시 금메달을 ...

    한국경제 | 2008.08.12 00:00 | 김경수

  • [올림픽] 남현희 꺾은 `펜싱 여제' 베잘리

    특별취재단 = 베이징 올림픽 펜싱 여자 플뢰레에서 남현희(27.서울시청)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건 발렌티나 베잘리(34.이탈리아)는 12년째 이 종목을 지배하고 있는 `여제'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 이어 2004년 아테네 ... 번도 느껴보지 못한 감정을 경기 내내 느낄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4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는 2012년 런던 올림픽까지 베잘리지만 지금의 기량을 유지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지만 당분간 `여제' 자리는 굳건하게 지킬 것으로 ...

    연합뉴스 | 2008.08.12 00:00

  • thumbnail
    [올림픽] 박태환 "銀 따니 애국가가 안나오더라"

    ... 땄을 때가 어떤 차이가 있느냐고 물었더니 "애국가가 안 나오던데요?"라는 기발한 대답이 돌아왔다. 2008 베이징올림픽 자유형 400m에서 한국 수영 최초로 금메달을 따내더니 자유형 200m에서는 은메달까지 추가하며 박태환은 이번 대회 ... 연습을 주로 할 것이고 잠영에서 따라갈 실력은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50%라도 따라갈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하겠다. 런던올림픽에서도 그렇지만 그 전에 있는 경기에서도 대결한다면 좋은 기록으로 경쟁하고 싶다. --하고 싶은 말이 있나. ▲(박태환) ...

    연합뉴스 | 2008.08.12 00:00

  • [올림픽] 박태환 "좋은 기록 은메달에 과분"

    ... 과분하다.펠프스와 레이스를 펼친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12일 베이징 국가아쿠아틱센터에서 펼쳐진 2008 베이징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값진 은메달을 따낸 `마린보이' 박태환(19.단국대)은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에 ... 낳아주신 부모님께 감사를 드린다. --다음 목표는. ▲남은 1,500m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 4년 뒤 런던올림픽에서 노력해 이기고 지고를 떠나 펠프스와 좋은 경쟁을 하고 싶다. 금메달도 몇 개 따서 펠프스를 저지할 수 있었으면 ...

    연합뉴스 | 2008.08.12 00:00

  • thumbnail
    [올림픽] 박태환, 베이징서 '수영 황태자'로 등극

    ... 황태자'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 박태환은 12일 오전 중국 베이징 국가아쿠아틱센터에서 펼쳐진 2008 베이징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펠프스에 이어 은메달을 수확하며 마침내 사실상 황제의 뒤를 이을 '황태자'의 ... 중.장거리 부문에서는 펠프스만 빼고 적수가 없기 때문에 펠프스의 자리를 이을 가장 유력한 선수로 부상한 것이다. 이번 올림픽에서 박태환은 2012년 런던 대회 때는 펠프스를 꺾을 가능성을 충분히 보였다. 박태환은 출전하는 종목마다 자신의 ...

    연합뉴스 | 2008.08.12 00:00

  • thumbnail
    [베이징올림픽] "생각보다 빠른걸"…펠프스는 놀랐고 박태환은 웃었다

    ... 황제'는 역시 강했다. 그렇지만 4년 뒤에는 따라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박태환은 12일 열린 베이징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세계기록(1분43초86) 보유자인 마이클 펠프스(미국)에게 못미친 2위로 골인하며 ... 박태환의 말이 겸손에서 나온 말만은 아니었음을 보여준 경기였다. 이번에는 펠프스를 넘어서지 못했지만 4년 뒤 런던올림픽에서는 승부를 걸어볼 만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펠프스와 자신의 기록 차이인 1.89초를 줄이는 것은 시간 ...

    한국경제 | 2008.08.12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