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1,4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한국 배구 4강의 힘 '5세트 집중력'…8강 포함 3전 전승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배구가 올림픽에서 9년 만에 4강에 진출한 원동력으로 5세트 집중력이 첫손에 꼽힌다. 세계적인 거포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을 앞세운 한국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끝난 2020 도쿄올림픽 ... 세트 스코어 3-2로 따돌렸다. 이번 대회 출전국 중 아시아 나라로는 유일하게 8강에 생존한 한국은 2012 런던 대회 이래 9년 만에 4강에 올라 아시아 배구의 자존심을 지켰다. 이제 1976년 몬트리올 대회에서 한국 구기 ...

    한국경제 | 2021.08.04 12:4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3번째 도전' 양효진 "상대 모두 강하지만 당당히 맞서겠다"

    ...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의 '올림픽 메달 도전사'에 양효진(32·현대건설)의 이름이 빠질 수 없다. 한국 여자배구의 독보적인 센터 양효진은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에 이어 2021년 도쿄에서 김연경과 3번째 올림픽을 치른다. 당연히 이번 대회 김연경과 양효진의 목표는 같다. 둘은 "마지막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겠다"고 다짐하며 긴 시간 도쿄올림픽을 준비했다. 이제 그 목표 달성에 단 한 걸음 남았다. 한국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

    한국경제 | 2021.08.04 12:41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김연경 28점' 한국, 9년 만에 4강행…45년 만의 메달 도전(종합)

    ... 선수들은 붉어진 눈으로 포효했고, 터키 선수들은 코트에 누워 굵은 눈물을 쏟았다.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8강전 명승부의 승자는 대한민국이었다. 한국은 터키에 세트 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이로써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4강에 오른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메달 사냥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한국 ...

    한국경제 | 2021.08.04 12:04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한국 여자배구 5세트 극적 승리…터키 꺾고 4강행

    ... 거뒀다. 한국 여자배구는 1976 몬트리올 대회에서 한국 구기종목 사상 최초로 올림픽 메달인 동메달을 획득했다.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과 양효진, 김희진 등 황금세대를 앞세워 2012년 런던올림픽부터 영광 재현에 도전했다. 그러나 2012년 런던 4위,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8강에 머물렀지만, 2021년 도쿄에서는 다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연경은 도쿄올림픽은 "나의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말하며 의욕적으로 뛰었다. ...

    한국경제 | 2021.08.04 11:32 | YONHAP

  • thumbnail
    김연경의 마지막 '한 방'…여자배구, 터키 넘고 4강 진출

    ... 터키에 세트스코어 3대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한국 여자배구가 올림픽 4강에 진출한 건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이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 확정지으면서 한국 여자배구의 메달 획득에도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이번에 메달을 획득한다면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새 기록을 세우게 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4 11:31 | 김소연

  • thumbnail
    한국 여자배구 5세트 극적 승리…터키 꺾고 4강행

    ... 거뒀다. 한국 여자배구는 1976 몬트리올 대회에서 한국 구기종목 사상 최초로 올림픽 메달인 동메달을 획득했다.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과 양효진, 김희진 등 황금세대를 앞세워 2012년 런던올림픽부터 영광 재현에 도전했다. 그러나 2012년 런던 4위,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8강에 머물렀지만, 2021년 도쿄에서는 다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연경은 도쿄올림픽은 "나의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말하며 의욕적으로 뛰었다. ...

    한국경제 | 2021.08.04 11:3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3관왕 안산, '양궁 명가' 광주여대서 '환대'

    "정신력 강하게 해준 대학에 감사" 2020 도쿄올림픽 3관왕에 오른 양궁 대표팀 선수 안산이 4일 모교인 광주여대에서 환대를 받았다. 광주여대는 2016 리우올림픽 최미선, 2012 런던올림픽 기보배에 이어 안산까지 금메달리스트를 ... 교수, 학생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광주여대 이선재 총장은 "오늘은 어느 날보다 기쁘고 행복하다"며 "올림픽 3관왕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쓴 우리 안산 선수 무엇이라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고맙고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 ...

    한국경제 | 2021.08.04 10:42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6번째 도전 마친 불혹의 일본 '다이빙 전설'에 기립박수

    데라우치, 3m 스프링보드로 여섯 번째 올림픽 마무리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전이 열린 3일 오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 일본의 데라우치 겐(41)이 마지막 6차 시기를 마치고 ... 하지만 그는 일본 다이빙 최초의 올림픽 메달 꿈을 포기하지 못했고, 2010년 현역으로 복귀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한 데라우치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올림픽 복귀전을 치렀고, 이번 도쿄 대회에도 다시 ...

    한국경제 | 2021.08.04 10:14 | YONHAP

  • thumbnail
    "포상금 2억 어디에 쓸거냐" 질문에…신재환 '솔직 대답'

    한국 도마의 새 황제로 신재환(23·제천시청)이 억대 포상금을 받는다.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신재환은 지난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고국 땅을 밟았다. 수많은 취재진 앞에 선 신재환은 ... 최고점으로 받았고 야블라진은 2차 14.800점이 최고 점수였다. 결국 신재환이 태극기를 가장 높은 곳에 걸었다. 도쿄올림픽은 신재환의 첫 올림픽 대회이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양학선이 금메달을 수확한 후 두 번째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

    한국경제 | 2021.08.04 08:19 | 김예랑

  • thumbnail
    근대5종·사이클, 첫 올림픽 메달 도전 5일 시작…"함께 달리자"

    여자골프 2라운드…2016년 리우 때도 박인비 2R부터 선두 질주 특별취재단 = 근대5종과 사이클이 사상 첫 올림픽 메달 획득을 향한 도전을 시작한다. 근대5종은 펜싱과 수영, 승마, 육상, 사격을 모두 치른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 올림픽에서 이 종목 메달을 딴 적이 없다. 한국의 올림픽 근대5종 최고 성적은 1996년 애틀랜타 김미섭, 2012년 런던 정진화(LH)의 11위다. 아시아 선수가 올림픽 메달을 획득한 것은 2012년 런던 때 차오중룽(중국)의 은메달이 ...

    한국경제 | 2021.08.04 0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