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1,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도쿄올림픽 '가장 인상적 활약' 선수는 김연경·안산·김제덕 순

    흥미롭게 본 종목은 배구·양궁·펜싱·야구가 상위권 8일 끝난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 중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선수로 여자 배구의 김연경이 1위를 차지했다. 한국갤럽이 13일 발표한 '한국인이 본 도쿄올림픽' ... 기대만큼의 결과 45%, 기대 이하 17%였다. 올림픽 기간 중 생활의 즐거움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 53%가 '올림픽이 있어 생활이 더 즐거웠다'고 답했고 37%는 '그렇지 않았다'고 답했다. 2012년 런던 때는 즐거웠다는 응답이 ...

    한국경제 | 2021.08.13 10:51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중계서 여자선수 비중 커졌지만 '성 차별적' 내용은 여전

    ... 선수는 '여자 선수' 성적 대상화하는 카메라 앵글은 여자가 남자와 비교해 10배 정도 8일 끝난 2020 도쿄올림픽 TV 중계에서 여자 선수들의 비중이 높아졌으나 성(性) 차별적인 내용은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 수치이며, 혼성 경기를 제외하더라도 여자 선수들의 분량이 전체의 57.95%로 높았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혼성 경기 포함 58%, 혼성 경기 제외 55%보다도 높은 역대 최다 기록이며 2012년 런던 대회부터 3회 연속 ...

    한국경제 | 2021.08.13 09:04 | YONHAP

  • thumbnail
    '여제' 김연경, 17년 태극마크 작별

    ... 김연경은 수원한일전산여고 3학년이던 2005년 국제배구연맹(FIVB) 그랜드챔피언스컵에 출전하면서 처음으로 성인 대표팀에 데뷔했다. 이후 도쿄올림픽을 포함해 세 번의 올림픽, 네 번의 아시안게임, 세 번의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면서 한국 여자배구의 중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2012 런던올림픽과 2020 도쿄올림픽에선 두 번의 4강 신화를 일궈냈다. 김연경이 국가대표로 나선 마지막 경기는 지난 8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세르비아와의 ...

    한국경제 | 2021.08.12 19:28 | 조희찬

  • thumbnail
    '배구 여제' 김연경 17년간 뛴 국가대표 은퇴…'아듀 태극마크'(종합)

    오한남 배구협회장 "이런 훌륭한 선수 만난 것도 큰 행운"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이 대표 은퇴전…은퇴식은 선수 생활 끝나고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국가대표를 은퇴하기로 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김연경이 ... 세계선수권대회를 비롯해 수많은 국제대회에 참가해 우리나라 여자배구의 중흥을 이끌었다. 김연경이 없었다면 2012 런던 대회 이래 여자 배구의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2012 런던·2020 도쿄 등 두 번의 4강 신화도 없었다. ...

    한국경제 | 2021.08.12 17:54 | YONHAP

  • thumbnail
    펜싱 맏형 김정환 "파리 도전, 제 실력 냉정히 평가해보고 결정"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단체전 금메달에 큰 힘을 보탠 '맏형' 김정환(38)은 3년 앞으로 다가온 2024 파리올림픽까지 도전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정환은 12일 소속팀 국민체육진흥공단 유튜브 ... 열리지 못한 대회들이 있는데, 하나씩 뛰어보며 제 몸과 실력을 냉정하게 판단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2012 런던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 동메달리스트인 김정환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

    한국경제 | 2021.08.12 17:36 | YONHAP

  • thumbnail
    체조 영웅 신재환·여서정·류성현, 10월 세계선수권대회 출격(종합)

    올림픽 감동 뒤로하고 9월 초 대표 선발전 겨냥 훈련 재개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체조의 위상을 높인 신재환(23·제천시청)과 여서정(19·수원시청), 류성현(19·한국체대)이 올림픽의 여운을 뒤로 하고 다시 훈련을 시작한다. ...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이어가고자 올림픽에 출전한 정예급 선수들을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파견할 예정이다.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2012 런던 대회 양학선(29·수원시청) 이래 역대 두 번째로 한국 체조에 금메달을 ...

    한국경제 | 2021.08.12 14:36 | YONHAP

  • thumbnail
    체조 영웅 신재환·여서정·류성현, 10월 세계선수권대회 출격

    올림픽 감동 뒤로하고 9월 초 대표 선발전 겨냥 훈련 재개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체조의 위상을 높인 신재환(23·제천시청), 여서정(19·수원시청), 류성현(19·한국체대)이 올림픽의 여운을 뒤로 하고 다시 훈련을 시작한다. ...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이어가고자 올림픽에 출전한 정예급 선수들을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파견할 예정이다. 도쿄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2012 런던 대회 양학선(29·수원시청) 이래 역대 두 번째로 한국 체조에 금메달을 ...

    한국경제 | 2021.08.12 14:21 | YONHAP

  • thumbnail
    파치먼트, 110m 허들 이변의 우승 뒤엔 자원봉사자 도움 있었다

    길 잃은 파치먼트에 택시 잡아주고 택시비 지불…나중에 만나 감사 선물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110m 허들에서 이변을 일으키며 우승한 핸슬 파치먼트(31·자메이카)가 '금메달의 숨은 조력자'를 공개했다. ... 그러나 파치먼트가 무서운 속도로 따라잡았고, 결승선에서 머리와 가슴을 먼저 내밀었다. 파치먼트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3위, 2015년 베이징 세계선수권에서는 2위에 올랐다. 그러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과 2019년 ...

    한국경제 | 2021.08.12 10:11 | YONHAP

  • thumbnail
    [유럽축구 개막] ② 재계약 마친 손흥민 '최고 시즌' 경신할까

    ...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에게로 쏠린다. 손흥민은 16일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홈구장인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로 2021-2022시즌을 ... 프라이부르크의 윙어 정우영(22)은 14일 오후 10시 30분 빌레펠트와의 1라운드를 앞두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에 나섰던 프랑스 리그1 보르도의 황의조(29)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20)은 이적설에 ...

    한국경제 | 2021.08.12 06:01 | YONHAP

  • thumbnail
    "3초 만에 코로나 싹~"…K살균기에 53개국이 열광

    ... 2월 세계 최초로 출시한 자외선 휴대용 순간 살균기 클리어스캔이 출시 6개월 만에 국내외에 4만 개 판매됐다.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를 따낸 양궁 국가대표팀에도 공급됐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델타·감마 등 변이 바이러스가 ... 에스컬레이터 핸드레일 자외선 살균기 역시 최근 매출이 수직 상승하고 있다. 국내외에 5만 대 판매됐다. 영국에선 런던 글래스고 등의 주요 지하철역에 600대 설치된 데 이어 최근 800대를 추가 수주했다. 아스널축구경기장, 맨체...

    한국경제 | 2021.08.11 17:28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