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에스퍼 국방 교체시 후임에 윌키 보훈장관 카드 검토"

    ...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해임 위협이 거세진 가운데 이뤄진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2018년 7월부터 보훈부 장관으로 재임 중인 윌키는 트럼프 행정부 초대 국방장관인 제임스 매티스 재임 당시 인사차관을 지냈다. 과거 도널드 럼즈펠드와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 때에도 그 밑에서 일하기도 했다고 NBC는 소개했다. 올 3월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멤버로 임명됐다. 한 고위 관계자는 TF 업무가 ...

    한국경제 | 2020.09.08 04:40 | YONHAP

  • thumbnail
    美 기본소득 실험 '근로의욕 저하' 해결 못해…결국 EITC로 전환

    네오콘(신보수주의자)으로 유명한 미국의 딕 체니 전 부통령, 도널드 럼즈펠드 전 국방부 장관이 기본소득 도입을 주장하는 모습은 상상하기 어렵다. 하지만 두 사람은 1969년 리처드 닉슨 행정부에 설치된 경제기회국에서 가족부조계획이라는 제도를 설계했다. 자녀가 있는 모든 가구에 연 1600달러(현재 가치 기준 1만1000달러, 약 1340만원)를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빈곤과의 전쟁’을 벌이던 1960년대 미국은 기본소득 지급을 ...

    한국경제 | 2020.06.04 17:39 | 노경목

  • thumbnail
    [책마을] 실증 없이 함부로 단언하는 '나쁜 경제학' 걸러라

    ... 이민자, 무역 개방, 기본소득 등 세계적으로 민감한 쟁점에 대해 폭넓게 다룬다. 저자들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이민정책을 강력히 비판한다. 우선 1974년 아서 래퍼가 워싱턴DC의 한 식당에서 당시 백악관 수석이었던 도널드 럼즈펠드(조지 W 부시 행정부의 국방장관), 럼즈펠드 밑에 있던 딕 체니(조지 W 부시 행정부의 부통령)와 함께 식사하며 세율과 정부 수입에 관한 주장을 펼치다 냅킨에 ‘래퍼 곡선’을 그린 일화를 전한다. 이와 더불어 ...

    한국경제 | 2020.05.14 18:19 | 이미아

  • thumbnail
    [시론] 위험 관리에도 원칙이 있다

    2002년 이라크전 당시 미국 국방장관이던 도널드 럼즈펠드는 “세상에는 우리가 모른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것들(unknown unknowns)이 있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이 말은 그 후 많은 사람의 주목을 받았고, 기업의 생존전략을 분석할 때 자주 사용됐다. 이 말의 중요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와 대비되는 개념을 알아야 한다. 우선, 세상에는 우리가 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것들(known knowns)이 있다. 예를 들어 ...

    한국경제 | 2020.03.22 18:42

  • thumbnail
    [TEN 리뷰] '바이스', 톡 쏘는 경제교과서 '빅쇼트'를 잇는 애덤 맥케이판 정치교과서

    ... '밥버러지'로 살아간다. 체니는 총명한 여자친구 린(에이미 애덤스)의 마지막 경고로 마음을 다잡는다. 의회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체니는 자신의 권력을 접이식 나이프처럼 휘두르고 누가 앞을 막아서면 냉큼 베어버리는 의원 도널드 럼즈펠드(스티브 카렐)에게 매료된다. 럼즈펠드의 눈에 든 체니는 헌신적이고 겸손한 권력의 시종으로 거듭난다. 이후 세계 최대 석유기업 헬리버튼의 CEO, 국방부 장관, 백악관의 최연소 수석 보좌관으로 승승장구한다. 그리고 '부시 가문의 ...

    텐아시아 | 2019.04.12 16:01 | 박미영

  • thumbnail
    '바이스', 11일 개봉 앞두고 이동진 라이브톡 성황리 개최

    ... 함께 “딕 체니가 타고난 악이었다면 그를 이해할 필요가 없다”라고 설명하면서, 별 생각없는 루저였던 그에게 여자친구 ‘린’의 야망이 전이되고, 그가 의회 인턴이 된 후 ‘도널드 럼즈펠드’의 권력 행사 방식에 매혹되고, 마침내 힘에 중독되어 미국뿐 아니라 전세계를 혼란에 빠뜨린 이야기라고 영화에 대해 풀이했다. 이어 이동진 평론가는 영화 속 나레이터의 정체와 ‘딕 체니’의 심장 ...

    스타엔 | 2019.04.10 17:54

  • thumbnail
    북한내 미군유해 수습 사업은 북미간 신뢰구축조치 의미도

    ... 유족들의 소망에 따른 인도주의적 조치이지만, 북미 관계에서 정치, 군사, 안보 측면에서도 여러 가지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이는 지난 1996년-2005년 진행된 미국과 북한 간 공동 유해발굴 사업이 2005년 5월 25일 도널드 럼즈펠드 당시 미국 국방장관의 지시로 갑자기 중단된 배경을 뒤집어 보면 뚜렷이 드러난다. 당시 미 국방부는 "북한의 6자회담 미복귀, 최근의 핵무기 개발 의도 천명,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등으로 야기된 불확실한 환경"을 ...

    한국경제 | 2018.06.14 16:47 | YONHAP

  • thumbnail
    WP "트럼프 주한미군 감축론 견지… 조언그룹·관리들은 반대"

    ... 백악관 관계자들은 대통령이 주한미군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알기 때문에 준비 차원에서 다양한 옵션들을 논의하고 있다고 로긴은 전했다. 로긴은 "주한미군 감축은 새로운 건 아니다"라며 "과거 도널드 럼즈펠드 전 국방부 장관은 2004년 그곳(한국)에서 이라크로 1만 명을 이동시킨 바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론은 1970년대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의 주장과 맞닿아있다고 로긴은 설명했다. 당시 카터 전 ...

    한국경제 | 2018.06.08 04:17 | YONHAP

  • thumbnail
    18년만에 최고위급 방북… 평양 다녀온 역대 미 주요인사들은

    ... 그 밖의 정치권 인사나 외교 실무진의 방북 사례도 무수히 많았다. 이들의 방북은 북한 핵·미사일 현안을 논의할 회담이 잦았던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에 집중돼 있다. 1991년 6월에는 도널드 럼즈펠드 전 국방장관을 장으로 하는 미국 국제안보연구소 대표단이 평양을 찾아 북한 측과 토론회를 했고, 1991년 12월에는 스티븐 솔라즈 하원의원이 김일성 주석을 만났다. 1992년 12월에는 밥 스미스 상원의원이, 1993년 10월에는 ...

    한국경제 | 2018.04.18 13:23 | YONHAP

  • thumbnail
    매티스 "외교해법 실패 땐 북한 최악의 날 될 것"

    ... 장관이 북한을 “임박하지는 않았지만 직접적인 위협”으로 규정하고, 외교적 수단이 실패할 경우 “북한 사상 최악의 날로 만들겠다”고 경고했다. 매티스 장관은 21일(현지시간) 2002년 도널드 럼즈펠드 장관 이후 국방장관으로서는 처음으로 쿠바 관타나모 미 해군기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결책으로 외교적인 뼈대를 계속 유지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만약 외교가 실패해 군사적으로) 해야 한다면 ...

    한국경제 | 2017.12.22 18:24 | 손성태/이미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