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할란카운티·스웨트·7분…노동문제 다룬 작품 잇따라 무대에

    ... 분열, 인종차별 등을 다루며 지금도 별반 다르지 않은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국립극단이 오는 18일부터 7월 18일까지 명동예술극장 무대에 올리는 연극 'SWEAT 스웨트: 땀, 힘겨운 노동'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철강산업 도시 레딩을 배경으로 노동권을 지키기 위한 노동자들의 분투와 인종차별, 노사 대립, 노동자들의 분열 등을 통해 노동의 의미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극작가 린 노티지의 2017년 퓰리처상 수상작으로, 인간이 언제든 대체 가능한 부속품이 된 ...

    한국경제 | 2021.06.05 07:30 | YONHAP

  • 금주(5월28일~6월3일)의 신설법인

    ... ◇농수축산 ▷수확(김성동·10·농,축산물 생산, 유통, 가공, 판매사업 및 수출업) ▷오보베스트(정대현·2·농,축,임산물의 생산, 유통, 가공, 판매업) ◇무역 ▷리컴트레딩(김드미트리(KIMDMITRI)·30·자동차 및 부품 관련 수출·입업) ▷오투(강신곤·50·수산물 수출입업) ▷인포탑(김삼·10·과일류 ...

    한국경제 | 2021.06.04 19:54 | 민경진

  • thumbnail
    노동·인종차별 문제 통해 인간 존엄 묻는다…국립극단 '스웨트'

    ... 18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스웨트는 지난해 명동예술극장에서 첫선을 보이려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으로 관객을 만난 바 있다. 작품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의 철강산업 도시 레딩을 배경으로 노동권을 지켜내기 위한 노동자들의 노력과 그 과정에서 일어나는 인종차별, 노동자와 사측의 대립, 노동자 간 분열 등을 통해 노동이 주는 의미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안경모 연출은 인간이 언제든 대체 가능한 부속품이 되는 ...

    한국경제 | 2021.06.04 08:57 | YONHAP

  • thumbnail
    인도발 변이 확산에 '백신 자신감' 영국 다시 발등에 불

    ... 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이 중 1천500만 명이 2차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영국 내 백신 공급을 늘리더라도 접종을 마치지 못한 시민들이 늘어나면 인도발 변이가 더 확산할 가능성이 커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잉글랜드 레딩대학교 사이먼 클라크 미생물학 부교수는 영국의 백신 공급 정책에 대해 "자승자박이 될 수 있다"면서 "인도발 변이에 대해서는 1회 접종의 효과가 2회 접종만큼 좋지 않다는 점을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일부 과학자들은 ...

    한국경제 | 2021.05.25 11:43 | YONHAP

  • thumbnail
    美 최대은행 JP모간 '유리천장' 깨지나

    ... 인사로 JP모간의 CEO 자리를 놓고 두 여성 임원이 경쟁을 벌이는 구도가 형성됐다”는 의견을 냈다. 스미스는 올 연말 은퇴할 예정이고 핀토는 올해 58세다. 두 사람 중 먼저 주목을 받아온 쪽은 레이크다. 영국 레딩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레이크는 회계법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서 회계사로 일하다가 1999년 JP모간 영국지사에 입사했고 2004년 미국 본사로 건너왔다. 레이크의 존재감이 뚜렷해진 시기는 소비자·커뮤니티 ...

    한국경제 | 2021.05.19 17:02 | 이고운

  • thumbnail
    아이 셋 둔 '워킹맘' 2人, 美 최대 은행 CEO 후계자 두고 격돌

    ... 인사로 JP모간의 CEO 자리를 놓고 두 여성 임원이 경쟁을 벌이는 구도가 형성됐다”는 의견을 냈다. 스미스는 올 연말 은퇴할 예정이고 핀토는 올해 58세다. 두 사람 중 먼저 주목을 받아온 쪽은 레이크다. 영국 레딩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레이크는 회계법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서 회계사로 일하다 1999년 JP모간 영국지사에 입사했고 2004년 미국 본사로 건너왔다. 레이크의 존재감이 뚜렷해진 시기는 소비자·커뮤니티 금융 ...

    한국경제 | 2021.05.19 16:34 | 이고운

  • thumbnail
    '최고의 시즌' 꿈꾸는 지소연 "챔스 결승이 하이라이트 될 것"

    ... 따라올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것이 전진하는 원동력이 됐다. 이 자리를 지킬 수 있는, 지켜야만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현재 WSL에서는 지소연 외에도 조소현(33·토트넘)과 이금민(27·브라이턴), 전가을(33·레딩) 등 한국 선수들이 실력을 발휘하고 있다. 지소연은 "'코리안 더비'를 정말 하고 싶었는데, 현실이 되니 벅차다"며 "점점 많은 한국 선수들이 영국에 오는 데 그들의 존재만으로 힘이 된다. 내가 그동안 잘 견뎌냈다는 뿌듯함도 느낀다"고 ...

    한국경제 | 2021.05.14 06:30 | YONHAP

  • thumbnail
    지소연의 첼시 위민, 2시즌 연속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 우승

    한국 여자축구의 '에이스' 지소연(30)이 뛰는 첼시 위민이 2년 연속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WSL)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첼시는 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킹스 메도우에서 열린 레딩 위민과 2020-2021 WSL 22라운드 최종전 원정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두며 우승을 확정했다. 18승 3무 1패로 승점 57을 쌓은 첼시는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5)를 승점 2차로 따돌렸다. 선발로 출전한 지소연은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

    한국경제 | 2021.05.10 07:51 | YONHAP

  • thumbnail
    신종 코로나 중화하는 '나노바디', 알파카에서 분리 성공

    ... 신종 코로나와 사스, 메르스 등에 결합하는 나노바디는 미래에 나타날 코로나에도 효과가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에 대해 중화 능력을 보이는 인공 나노바디를 개발한 게 처음은 아니다. 일례로 영국 옥스퍼드대, 레딩대 등의 공동 연구진은 지난해 7월 라마의 혈액에서 분리한 나노바디를 조합해 신종 코로나 중화 나노바디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인공 나노바디를 신종 코로나에 적용해 스파이크 단백질의 세포 수용체 결합을 막는 데 성공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27 17:57 | YONHAP

  • thumbnail
    잉글랜드 여자축구 전설 윌리엄스 20년 만에 은퇴 선언

    20년간 그라운드를 누빈 잉글랜드 여자축구의 '전설' 파라 윌리엄스(37·레딩)가 은퇴 선언했다. 윌리엄스는 27일(한국시간) 영국 BBC 라디오를 통해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생활을 접는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 신장 질환을 겪어온 윌리엄스는 "경기력이 떨어지고 있어 지금이 떠날 때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첼시 유스 출신으로 2000-2001시즌에 성인 무대에 데뷔한 윌리엄스는 주로 미드필더로 찰턴, 에버턴, 리버풀, 아스널 등에서 뛰었다. ...

    한국경제 | 2021.04.27 09: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