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2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훈 선수' 양현종 "초반 3K, 이후 여유 있게"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화상 인터뷰를 위해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들어낸 양현종은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있었다. 텍사스 레인저스 선수단이 수훈 선수에게 주는 모자다. 양현종은 6일(이하 한국시각) 타켓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자신의 메이저리그 첫 선발 등판 경기였다. 양현종은 3⅓이닝 동안 66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의 성적을 기록했다. 팀은 3-1로 미네소타를 상대로 승리를 챙겼다. ...

    한국경제 | 2021.05.06 14:46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승리의 카우보이모자' 양현종 "오늘은 절반의 성공…커브 연마"

    "체인지업은 한국에서도 주 무기…안경은 내 트레이드 마크" 텍사스 최고령 빅리그 선발 투수 데뷔전서 3⅓이닝 1실점 8K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은 자신의 머리 위에 있는 '카우보이모자'를 설명하며 밝게 웃었다.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구단의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승리했을 때 수훈 선수를 정해 '카우보이모자'를 쓰게 한다. 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 후 카우보이모자의 주인공은 ...

    한국경제 | 2021.05.06 14:06 | YONHAP

  • thumbnail
    '포에버 양!' 양현종 짧고 굵은 선발 데뷔전에 '호평'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의 짧지만 강렬했던 메이저리그(MLB) 선발 데뷔전에 현지에서는 '포에버 양'(Forever Yang)이라는 감탄이 터져 나왔다. MLB닷컴은 6일(한국시간) 텍사스가 미네소타 트윈스를 3-1로 꺾은 경기 소식을 전하며 "포에버 양-좌완 투수 양현종이 메이저리그 첫 선발 등판에서 삼진 8개를 잡았다"는 제목을 달았다. 양현종은 이날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미네소타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3⅓이닝 4피안타 ...

    한국경제 | 2021.05.06 13:27 | YONHAP

  • thumbnail
    양현종, 구단 최고령 선발 데뷔전서 한국인 데뷔전 최다 탈삼진(종합)

    미네소타전 3⅓이닝 1실점 8K 합격점…체인지업으로 우타 라인 봉쇄 텍사스도 만족 "3⅓이닝 이하 던져서 8K 기록한 건 구단 역사상 41년만" 좌완투수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성공적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양현종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⅓이닝 동안 66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 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5.06 12:23 | YONHAP

  • thumbnail
    한국 대표 좌완 듀오, 나란히 MLB 선발 등판 꿈 이뤘지만…

    ... 이끌어온 동갑내기 좌완 김광현(33)과 양현종(33)이 나란히 메이저리그(MLB)에서 선발 투수로 동시 출격하는 꿈을 이뤘다. 김광현과 양현종은 6일(한국시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각각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텍사스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고 선발 등판했다. 장소는 달랐다. 김광현은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뉴욕 메츠를 상대했고, 양현종은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

    한국경제 | 2021.05.06 12:13 | YONHAP

  • thumbnail
    '3⅓이닝 1실점' 양현종, 선발 데뷔전...8K 장식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총 투구 수 66개, 스트라이크 44개. 결과는 탈삼진 8개였다. 텍사스 레인저스는 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에폴리스 타깃필드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했다. 양현종은 이날 경기에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자신의 선발 데뷔전을 가졌다. '8K'. 양현종은 이날 경기 한국인 선발 데뷔 최다 탈삼진을 올렸다. 3⅓이닝동안 66개의 공을 던진 양형종은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

    한국경제 | 2021.05.06 12:05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아깝다 선발 타자 전원 탈삼진'…양현종, 선발 데뷔전서 불꽃투

    8K 결정구는 체인지업 5개·슬라이더 2개·속구 1개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역사상 최고령(만 33세 65일) 선발투수 데뷔전을 치른 왼손 투수 양현종(33)이 '닥터 K'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양현종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⅓이닝 동안 삼진을 8개나 빼앗고 1실점으로 호투했다. 홈런 1개 포함 안타 4개를 맞고 볼넷 1개를 준 양현종은 ...

    한국경제 | 2021.05.06 11:12 | YONHAP

  • thumbnail
    '3⅓이닝 8K 1실점' 양현종, 코리안 메이저리거 선발 데뷔 최다 K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메이저리그 선발 데뷔전을 치른 양현종(33, 텍사스 레인저스)이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선발 데뷔전 중 최다 탈삼진을 기록하고도 다소 이른 타이밍에 찾아 온 위기에 교체 지시를 받았다. 양현종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에폴리스 타겟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해 3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1볼넷 1실점 투구를 기록했다. 올 시즌 마이너리그부터 시작해 ...

    한국경제 | 2021.05.06 10:59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KKKKKKKK' 양현종, MLB 선발 데뷔전서 3⅓이닝 1실점 8K

    슬라이더·체인지업으로 미네소타 우타자 라인 봉쇄 좌완투수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성공적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양현종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⅓이닝 동안 66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 했다. 그는 1-1로 맞선 상황에서 공을 넘겨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2.08에서 2.25로 ...

    한국경제 | 2021.05.06 10:42 | YONHAP

  • thumbnail
    볼티모어 민스, 폭투로 '퍼펙트게임' 놓쳐…시즌 3호 노히트노런(종합)

    ... 허용하지 않은 '퍼펙트 아닌 노히트 노런' 경기를 처음으로 달성했다고 의미를 뒀다. 앞서 시즌 1, 2호 노히트 노런의 주인공 머스그로브와 로돈은 몸 맞는 공 때문에 퍼펙트 경기를 날렸다. 머스그로브는 지난달 10일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4회 몸 맞는 공을 허용했다. 로돈은 4월 15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서 퍼펙트 경기에 아웃카운트 2개를 남기고 타자 몸에 공을 맞혀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MLB에선 2012년 펠릭스 에르난데스(당시 시애틀)가 ...

    한국경제 | 2021.05.06 08: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