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롄잔, 양안 적대관계 종식 촉구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은 역사적인 중국 방문 마지막날인 2일 양안 평화가 멀지 않았다며 대만 천수이볜(陳水扁) 정부는 56년간에 걸친 양안 적대관계를 종식시킬 기회를 잡아야한다고 촉구했다. 롄잔 주석은 마지막 방문지인 상하이(上海)에서 해협양안관계협회(海峽兩岸關系協會.해협회) 왕다오한(王道涵) 회장과 만난 후 브리핑에서 "평화는 더 이상 그림의 떡이 아니고 손에 닿는 거리에 있으며 상생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지도부가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뉴스위크 "유럽ㆍ미국 이어 중국으로 패권이동 중"

    ... 장ㆍ단기 목표 달성을 위한 정치력을 동원한 `비균형 초강대국(asymmetrical superpower)' 전략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러면서 잡지는 최근 중국내에서 일어난 반일시위나 대만을 겨냥한 반분열법 제정, 이에 이은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동 등을 고도의 계산된 정치적 행위로 해석했다. 이어 뉴스위크는 이같은 중국의 영역확장에 대한 미국측의 대응 방안으로 과학ㆍ기술 분야 핵심기술 개발, 재정자율성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대만인 대다수, 롄잔-후진타오 만남에 긍정 표시

    대만인 대다수는 중국과 대만 분단 56년만에 베이징(北京)에서 지난달 29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롄잔(連戰) 대만국민당 주석이 만난 것을 환영하고 있는 것으로 여론조사 결과 밝혀졌다. 대만의 주요 신문들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만인 60%가 후 주석과 롄잔 주석간의 회담이 양안간 긴장 해소에 기여한 것으로 응답했다. 중국시보(中國時報)의 조사에 참가한 766명중 56%가 롄잔 주석의 베이징 ...

    연합뉴스 | 2005.05.01 00:00

  • 천수이볜, "쑹주석 통해 후진타오에 메시지 전달"

    ... 총통과 회담을 갖고 ▲ 독립 불선포 및 국호 불변경 ▲ 양안 평화발전 장치 설치 등 10개항의 공동 성명을 발표한 바 있으나, 그가 후 주석에게 전달할 천 총통의 메시지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천 총통은 롄잔(連戰) 국민당 주석이 후 주석과 언론 발표문 형식으로 발표한 국공 5개항 합의에 대해, "많은 부분이 불만족스럽지만 야당을 존중하겠다"면서 "(롄 주석은) 중국 방문 전 나와 약속한 야당의 본분을 지켰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천 ...

    연합뉴스 | 2005.05.01 00:00

  • 대만 독립파 "롄잔은 역사의 죄인"..귀국시 항의시위

    대만 독립파 인사들은 중국을 방문 중인 제1야당 국민당의 롄잔(連戰) 주석을 '역사의 죄인'으로 규정하고 그가 귀국하는 오는 5월 2일 공항에서 제2차 항의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29일 대만 중앙통신에 따르면 우리페이(吳澧培) 대만 총통부 자문은 롄 주석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회담이 끝난 후 "중국에 가서 오로지 대만 비판만 하고 중국에 아첨만 한 롄잔은 국제 언론을 오도하고 국내 불안을 조장한 역사의 죄인이 됐다"고 강력 비난했다. ...

    연합뉴스 | 2005.04.30 00:00

  • 대만 "롄-후 회담, 양안관계 개선 도움 안돼"

    대만 정부는 29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와 롄잔(連戰) 대만국민당 주석의 회담이 양안 간 긴장을 완화시키지 못할 것이라며 실망감을 표했다. 대만 정부의 중국 정책 담당기관인 대륙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 공산당은 (양안)관계 개선에 진실하지 못하다는 것을 다시 보여줬다"며 "우리 정부는 이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또 롄 주석이 회담에서 대만에 대한 전쟁 위협을 줄이도록 후 총서기를 설득하지 못했고 ...

    연합뉴스 | 2005.04.30 00:00

  • 3차 국공합작 길텄다.. 中후진타오·대만 롄잔 적대 종식 합의

    중국 공산당과 대만 국민당이 3차 국공합작의 길을 열었다. 후진타오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롄잔 대만 국민당 주석은 29일 회담을 갖고 양안간 △평등협상 재개 △적대상태 중단 △경제 전면 교류 △대만의 국제활동 참여 △양당간 정기적인 대화 채널 구축 등 5가지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중국 공산당과 국민당 최고지도자가 회담을 가진 것은 2차 국공합작이 깨진 지 60년,양안이 중국과 대만으로 분단된 지 56년 만이다. 양당 지도자는 이날 ...

    한국경제 | 2005.04.29 00:00 | 김남국

  • thumbnail
    롄잔 대만 국민당 주석 베이징대학 연설

    중국을 방문중인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이 29일 베이징(北京)대학에서 연설을 마친 후 부인으로부터 키스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 | 2005.04.29 00:00 | pinky

  • 후진타오-롄잔 회담 오늘 베이징서 개최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은 대륙 방문 나흘째인 29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회담한다. 회담은 현지 시각 오후 3시 30분 베이징(北京)의 인민대회당에서 시작되며, 두 정당 대표는 양안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합의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두 정당 지도자는 또 양안 분리 후 공산당과 국민당 간에 56년간 지속돼 온 적대상태의 종식을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롄잔 주석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모친의 모교인 ...

    연합뉴스 | 2005.04.29 00:00

  • 롄잔 "양안 현상 유지하며 안정 추구해야"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은 29일 중국과 대만이 현재 상태를 유지하면서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롄잔 주석은 이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의 회담에 앞서 베이징(北京)대학에서 가진 강연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양안이 현재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갈등을 피하는 한 방법"이라고 전제하고 "하지만 또 다른 방법은 차이에서 공통점을 찾고 선의를 축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롄잔 주석은 이어 ...

    연합뉴스 | 2005.04.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