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롄잔 대만 국민당 주석 베이징대학 연설

    중국을 방문중인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이 29일 베이징(北京)대학에서 연설을 마친 후 부인으로부터 키스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 | 2005.04.29 00:00 | pinky

  • 후진타오-롄잔 회담 오늘 베이징서 개최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은 대륙 방문 나흘째인 29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회담한다. 회담은 현지 시각 오후 3시 30분 베이징(北京)의 인민대회당에서 시작되며, 두 정당 대표는 양안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합의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두 정당 지도자는 또 양안 분리 후 공산당과 국민당 간에 56년간 지속돼 온 적대상태의 종식을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롄잔 주석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모친의 모교인 ...

    연합뉴스 | 2005.04.29 00:00

  • 3차 국공합작 길텄다.. 中후진타오·대만 롄잔 적대 종식 합의

    중국 공산당과 대만 국민당이 3차 국공합작의 길을 열었다. 후진타오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롄잔 대만 국민당 주석은 29일 회담을 갖고 양안간 △평등협상 재개 △적대상태 중단 △경제 전면 교류 △대만의 국제활동 참여 △양당간 정기적인 대화 채널 구축 등 5가지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중국 공산당과 국민당 최고지도자가 회담을 가진 것은 2차 국공합작이 깨진 지 60년,양안이 중국과 대만으로 분단된 지 56년 만이다. 양당 지도자는 이날 ...

    한국경제 | 2005.04.29 00:00 | 김남국

  • 롄잔 "양안 현상 유지하며 안정 추구해야"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은 29일 중국과 대만이 현재 상태를 유지하면서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롄잔 주석은 이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의 회담에 앞서 베이징(北京)대학에서 가진 강연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양안이 현재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갈등을 피하는 한 방법"이라고 전제하고 "하지만 또 다른 방법은 차이에서 공통점을 찾고 선의를 축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롄잔 주석은 이어 ...

    연합뉴스 | 2005.04.29 00:00

  • thumbnail
    '56년만의 악수'

    후진타오 중국 공산당 총서기겸 국가주석(오른쪽)과 롄잔 대만 국민당 주석이 2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과 대만 국민당의 최고지도자가 회담을 가진 것은 56년만이다.

    한국경제 | 2005.04.29 00:00 | pinky

  • 후-롄, 양안 화해ㆍ협력 위해 합심하기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은 29일 양안의 화해와 협력을 위해 노력하기 로 했다. 양당 지도자는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60년만에 당대당 회담을 갖고 양안의 평화와 번영이 양측의 일치된 목표라는 점을 확인했다. 당 총서기 신분으로 회담에 임한 후진타오 주석은 양안의 관계 증진을 위한 교류와 대화를 환영한다고 밝힌 뒤 롄잔 주석과의 이번 이번 회담이 양안 관계 발전의 새로운 이정표가 ...

    연합뉴스 | 2005.04.29 00:00

  • 롄잔 "중화민국은 아시아 첫 민주공화국"

    중국을 방문중인 대만 제1야당 국민당의 롄잔(連戰) 주석이 중국인들을 향해 "중화민국은 아시아 첫번째 민주공화국"이라고 연설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28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롄 주석은 중화민국(대만)을 건국한 국부 쑨원(孫文)의 난징(南京) 묘소를 참배한 27일 이같이 말하고 "대만의 지속적인 발전과 대륙(중국)이 비교적 잘사는 수준인 '샤오캉(小康)' 사회의 실현이 우리의 총체적 목표"라고 말했다. 난징은 국민당 정부가 공산당에 쫓겨 대만으로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롄잔 베이징 향발.. 내일 후진타오 만나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이 29일로 예정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의 회담을 위해 28일 난징(南京)을 떠나 베이징(北京)으로 향했다. 롄잔 주석이 이끄는 대만 국민당 대륙 방문단은 이른 아침 난징 루커우(祿口)공항에서 전세기 편으로 출발, 오전 11시 30분께(이하 현지시각)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방문단은 베이징호텔에 여장을 푼 뒤 시내를 관광하고 베이징의 명소로 꼽히는 라오서차관(老舍茶館)에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공산당-국민당, 적대상태종식 선언키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와 국민당 롄잔(連戰) 주석은 29일 국공(國共) 정상회담을 개최, 양당 간 적대 상태 종식을 선언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대만의 중국시보가 28일 베이징(北京)발로 보도했다. 후 총서기와 롄잔 주석은 이날 오후 3시(한국시간 오후 4시)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회담을 갖고 적대상태 종식에 합의한다고 베이징 소식통이 중국시보에 전했다. 이는 지난 1949년 분단으로 일시 중단된 국공 내전이 사실상 종결되는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역사적 國共회담 29일 베이징 개최

    중국ㆍ대만 분단 56년만에 베이징(北京)에서 29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롄잔(連戰) 대만국민당 주석이 만난다. 이들 양당 수뇌의 회동은 1945년 두 정당이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만난 뒤 60년만에 이뤄지는 것이어서 이른바 '제3차 국공(國共)합작'이라는 역사적인 의미를 갖는다. 두 정당 지도자는 기나긴 양당간 적대관계를 청산하는 화해의 악수를 하고 새로운 양안 교류의 물꼬를 틀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5.04.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