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5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맞수' 터키·그리스 정상…나토 정상회의서 대면

    ... 해역에서 터키 시추선이 천연가스 탐사 작업을 벌여 양국 해군이 정면으로 충돌하기 직전 상황까지 치달았다. 또 지난해 3월 터키가 "유럽행 난민을 막지 않겠다"고 선언해 터키-그리스 국경에 대규모 난민이 몰려들었으며, 7월에는 동로마 제국 정교회의 총본산이었던 성소피아 대성당을 모스크로 전환해 그리스의 강한 반발을 샀다. 다만, 올해 들어 양국은 2016년 이후 중단된 동지중해 분쟁 조정 회담을 5년 만에 재개하는 등 긴장 완화를 모색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5 01:26 | YONHAP

  • thumbnail
    [신간] 사파 구하기

    ... 중이라고 덧붙인다. 위즈덤하우스. 236쪽. 1만5천 원. ▲ 조한욱 교수의 소소한 세계사 = 조한욱 지음. 서양사학자인 저자가 지난 10년간 발표한 칼럼을 선별해 엮었다. 핍박받는 평민들을 위한 삶을 살다가 반역자로 몰린 로마 장군 만리우스 카피톨리누스, 출판을 통해 르네상스를 이끈 알도 마누치오, 17세기 여성 음악인으로서 성공한 카치니 자매 등 고대에서 현대까지 대중의 시야 밖에서 인류에 보탬이 된 일을 한 인물을 소개한다. 저자는 또 당시 주목받지 ...

    한국경제 | 2021.06.14 14:41 | YONHAP

  • thumbnail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교황 방북 주선 적극 노력하겠다"

    ... 찾아갔는데, 이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맞은 한국 천주교회가 주어진 소명을 잘 수행할 때”라며 “내가 주교님을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하려고 하니, 이곳 로마에 와서 나와 함께 교황청을 새롭게 변화시키는 일을 하면 좋겠다”며 장관직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유 대주교는 교황청 장관직 제안을 받은 뒤 “망치로 머리를 강하게 얻어맞은 것처럼 멍했다”고 떠올렸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6.13 17:35 | 김동욱

  • thumbnail
    伊언론 "유흥식 대주교, 교황청-北·中 관계에 핵심 역할 할 것"

    ...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유 대주교가 시노드에 초청된 중국 주교 2명을 각별히 챙기며 친분을 쌓았다고 소개하고 전 세계 사제·부제를 관리하는 성직자성 장관으로서 교황청과 중국 간 관계에 적극적인 역할을 할 가능성을 짚었다. 로마지역 유력지인 일간 일 메사제로는 관련 기사에서 교황의 유 대주교 발탁을 '놀라운 일'이라고 표현하면서 교황청의 핵심 자리에 이탈리아인이 점점 줄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교황이 2014년 8월 (유 대주교의 초청으로) 한국을 ...

    한국경제 | 2021.06.13 00:11 | YONHAP

  • thumbnail
    유흥식 대주교 "교황 장관직 제안에 망치로 머리 맞은 듯 멍해"

    ... 드려야 함이 올바른 자세이기에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서한에 따르면 그는 지난 4월 17일 교황청 교황 집무실을 찾아갔는데, 이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내가 주교님을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하려고 하니, 이곳 로마에 와서 나와 함께 살면서 교황청을 새롭게 변화시키는 일을 하면 좋겠다"며 장관직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유 대주교는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지 못하고, 아시아의 작은 교구 주교에 불과하다며 사양의 뜻을 전했으나 교황은 "주교님에 ...

    한국경제 | 2021.06.12 20:28 | YONHAP

  • thumbnail
    교황청 장관 된 유흥식 대주교 "교황 방북 적극 주선"

    ... 배출된 것과 관련해선 "교황님께서 아프리카 출신 장관은 두 분이 계신데 아시아 출신은 한 분뿐이라고 하시며, 장관직을 제안하셨다"며 "우리나라와 아시아의 높아진 위상을 교황청도 인정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유 대주교는 다음 달 말 교황청이 있는 로마로 출국해 8월 초부터 성직자성 장관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통상 장관 임기는 5년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6.12 18:10

  • thumbnail
    한국 성직자, 500년 역사 교황청 부처장관 첫 발탁…"파격 인사"(종합)

    ... 세계 총 50만 명을 헤아리는 사제와 부제의 직무·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한다. 성직자들의 생활·규율·권리·의무에 대한 관할권을 갖고 사목 직무의 효과적인 수행을 지원한다. 사제를 양성하는 신학교 관리·감독의 책무도 있다. 로마가톨릭교회 운영에서 핵심적이고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역대 장관들은 대체로 이탈리아 추기경들이 독식해왔다. 이제 물러나게 될 성직자성 장관도 이탈리아 출신의 베니아미노 스텔라(80) 추기경이다. 유 대주교 임명에 대해 교황청 ...

    한국경제 | 2021.06.12 18:02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유럽축구선수권대회'로 옮겨간 러시아-우크라 분쟁(종합)

    ...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맞서 안드리 파벨코 우크라이나축구협회(UAF) 회장은 "우리의 축구 상징들이 보호돼야 한다"면서 문제가 된 구호를 지키고 크림 포함 지도도 유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UEFA와 협상하겠다며 서둘러 로마로 날아간 파벨코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는 UEFA와 승리의 타협에 도달하는 데 성공했다"며 유니폼 문제가 해결됐다고 전했다. UEFA 대변인은 AFP 통신에 우크라이나가 유니폼 안쪽의 '영웅들에 영광을' 문구 위에 작은 ...

    한국경제 | 2021.06.12 17:26 | YONHAP

  • thumbnail
    한국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교황 방북 주선 노력할 것"

    ... 몰랐다"며 "8월 이후 행사 일정도 잡지 못하며 50일 동안 보안을 유지하느라 매우 힘들었다"고 웃었다. 장관 임명 사실 발표일과 관련해서는 "어제는 모든 사제가 예수님의 넓고 깊고 뜨거운 마음을 본받으라는 사제 성화의 날"이라며 "교황님께서 직접 그날에 맞춰 발표하시겠다고 직접 결정하셨다"고 설명했다. 유 대주교는 다음 달 말 교황청이 있는 로마로 출국하며, 8월 초부터 성직자성 장관직을 수행한다. 통상 장관 임기는 5년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17:19 | YONHAP

  • thumbnail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오늘 기자회견

    ... 대전교구장이었던 유 주교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하면서 대주교 칭호를 부여했다. 성직자성은 500년 역사의 교황청 부서다. 전 세계 사제와 부제들의 직무,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한다. 사제·부제의 사목 활동을 감독·심의하는 것은 물론 신학교도 관할하고 있다. 유 대주교는 전날 임명이 발표된 뒤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프란치스코 교황님을 잘 보좌하도록 하겠다"며 "중요한 것은 로마에 가서 (일을) 잘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