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16,8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백호 3볼서 우월 2점포·박경수 결승타…kt, 롯데에 역전승

    구원 난조로 날아간 롯데 나균안 5이닝 무실점 선발 데뷔승 kt wiz가 롯데 자이언츠 불펜을 무너뜨리고 짜릿한 역전승을 따냈다. kt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치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0-4로 끌려가던 7회 2점을 따라붙고 8회 3점을 보태며 전세를 뒤집어 5-4로 롯데를 꺾었다. 롯데 구원진은 나균안(23)의 선발 투수 데뷔전 승리를 지켜주지 못했다. 지난해 포수에서 투수로 전환하고 올 시즌을 앞두고선 ...

    한국경제 | 2021.05.15 20:25 | YONHAP

  • thumbnail
    로맥 SSG랜더스 선수, 척추측만증 어린이 수술 비용 지원

    ... 밝혔다. 정규시즌에 로맥 선수의 홈런 1개 당 60만원(선수·병원 각 30만원 매칭 지원)씩 기부금을 적립하는 후원 프로그램이다. 후원금은 인천지역 저소득층 척추측만증 어린이들의 수술비용에 사용한다. 로맥 선수는 KBO리그 역대 외국인 선수 통산 홈런 3위(144개)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우리 첫째 아이 내쉬가 어려서 여러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어 가족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는지 잘 알고 있다”며 “인천이 우리 가족의 ...

    한국경제 | 2021.05.15 19:54 | 강준완

  • thumbnail
    K리그1 강원, 수원FC와 0-0 무승부…7경기 무승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수원FC와 홈에서 비겨 7경기째 무승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강원은 15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수원FC와 0-0으로 비겼다. 강원은 10라운드 수원FC와 경기에서 진 것을 시작으로 7경기째(4무 3패) 승리를 맛보지 못했다. 수원FC는 연속 무패를 3경기째 이어갔으나 창단 첫 1부 리그 3연승은 불발됐다.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강원은 좌우 ...

    한국경제 | 2021.05.15 18:28 | YONHAP

  • [프로축구2부 중간순위] 15일

    ◇ 2021 K리그2 중간순위(15일) ┌───┬─────┬───┬───┬───┬───┬───┬───┬───┐ │순위 │팀 │승점 │승 │무 │패 │득 │실 │차 │ ├───┼─────┼───┼───┼───┼───┼───┼───┼───┤ │1 │안양 │20 │6 │2 │3 │14 │10 │4 │ ├───┼─────┼───┼───┼───┼───┼───┼───┼───┤ │2 │전남 │19 │5 │4 │2 │11 │7 │4 │ ├───┼...

    한국경제 | 2021.05.15 18:11 | YONHAP

  • thumbnail
    '조규성 극장골' 김천, 대전과 1-1 '진땀 무승부'

    조규성, 후반전 투입 14분 만에 천금의 동점골 프로축구 K리그2 김천 상무가 후반 막판 터진 조규성의 극적인 동점골을 앞세워 대전하나시티즌과 힘겹게 비겼다. 김천은 15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과 하나원큐 K리그2 2021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후반 44분 '교체멤버' 조규성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1-1로 비겼다. 최근 3경기 연속 무패(1승 2무)를 이어간 김천(승점 16)은 6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다잡은 승리를 ...

    한국경제 | 2021.05.15 18:10 | YONHAP

  • thumbnail
    '브리검 복귀승+선발 타자 전원 타점' 키움, 한화에 대승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돌아온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33)이 복귀전에서 승리투수가 됐다. 키움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한화 이글스를 15-1로 대파했다. 키움 타선이 무시무시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1회말 안타 10개와 볼넷 1개, 상대 실책 2개를 묶어 타자일순하며 대거 10점을 뽑아냈다. 5회말에도 타자일순하며 5점을 보태는 등 5회말에 이미 KBO리그 역대 14번째 선발 ...

    한국경제 | 2021.05.15 17:26 | YONHAP

  • thumbnail
    권희동·알테어·박석민 '쾅쾅쾅!'…KIA, NC에 속절없이 5연패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올해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5연승을 질주했다. NC는 1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KIA와 치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홈런 3방을 뽐내며 7-3으로 이겼다. 2위 NC는 선두 삼성 라이온즈에 이어 두 번째로 20승 고지를 밟았다. 다시 3연패를 당한 KIA는 20패(15승)째를 당해 최하위 추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KIA는 NC에 5전 전패, 두산 베어스에 4전 전패, ...

    한국경제 | 2021.05.15 17:08 | YONHAP

  • thumbnail
    'LG 프랜차이즈 스타' 류지현 감독 "나는 스승보다는 선배 느낌"

    ... 거치며 LG 더그아웃을 지켰다. 2021년 사령탑에 올라 '스승'으로 선수단 앞에 섰지만, 아직은 'LG 선배'의 마음이 더 크다. 삼성 라이온즈 선수들도 허삼영 감독과 코치진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허삼영 감독은 "KBO리그 모든 구단이 스승의 날에 선수들이 코칭스태프에게 선물하고, 코치진이 답례하는 문화가 있다. 우리도 오늘 훈훈한 시간을 가졌다"고 했다. 사실 모든 사령탑이 원하는 가장 좋은 선물은 '건강'과 '성적'이다. 허 감독은 "선수들이 ...

    한국경제 | 2021.05.15 16:11 | YONHAP

  • thumbnail
    라이블리를 대체할 삼성 '임시선발'은 좌완 이승민

    ... 평균자책점 6.91을 올렸다. 4월 8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는 6이닝 1피안타 무실점 호투로, 4연패에 빠진 팀을 구했다. 그러나 이후 3경기에서는 5회를 채우지 못했고, 4월 26일에 2군으로 내려갔다. 퓨처스(2군)리그에서는 2경기에서 1승 평균자책점 1.98로 잘 던졌다. 허 감독은 "이승민이 2군에서 안정적으로 공을 던졌다. 넓은 잠실구장을 활용할 수 있는 투수다"라고 이승민을 임시 선발로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아무래도 1군과 ...

    한국경제 | 2021.05.15 16:01 | YONHAP

  • thumbnail
    류지현 LG 감독 "유망주 이주형, 올해는 내·외야 모두 경험"

    ... 점찍었다. 올해부터 정주현과 주전 2루수 자리를 놓고 경합하는 이상적인 그림도 그렸다. 하지만 이주형이 2루에서 송구 부담을 드러내자, LG 구단과 코칭스태프는 이주형의 외야수 전향 가능성을 타진했다. 이주형은 퓨처스(2군)리그에서 타율 0.411(56타수 23안타), 1홈런, 8타점을 올리는 등 탁월한 타격 재능을 뽐냈다. 하지만 수비가 불안한 내야수를 1군에서 쓰기는 어렵다. 상대적으로 수비 부담이 덜한 외야로 전향하면 1군에서도 이주형의 타격 재능을 ...

    한국경제 | 2021.05.15 15: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