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221-112230 / 116,7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구촌' 표정] 플라티니 "프랑스 대표팀 물갈이해야"

    ... 발디딜 틈이 없다"면서 "14일은 회사에 안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우루과이 대표팀의 빅토르 푸아 감독(47)이 16강 진출 실패의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영국 BBC방송은 푸아 감독이 지난 11일 세네갈과의 A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3-3으로 비겨 2무1패로 탈락한 후 "이 경기로 한 시대가 끝났다"며 사의를 표명했다고 12일 보도했다. 푸아 감독의 후임으로는 나시오날의 휴고 데 레온 감독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97년과 99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월드컵] 이름값 못한 귀국길 스타들

    ... 지단이 으뜸이다. 98년 프랑스월드컵 우승에 이어 유로 2000(유럽축구선수권대회), 2001컨페더레이션스컵까지 석권, '트리플 크라운'의 조율사였지만 지난 달 26일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왼쪽 허벅지를 다친 뒤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1.2차전에서 맥없이 벤치신세를 졌다. 그는 덴마크와의 마지막 3차전에 압박붕대를 감고 출장해 막판 투혼을 발휘했지만 기울어져가는 '거함' 프랑스호를 막지 못했고, 94년 프랑스대표로 발탁된 후 공식 국제경기 27경기 무패행진이라는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스페인축구의 '힘' 프리메라 리가

    월드컵과는 유독 인연을 멀었던 스페인이 우승후보로 떠오를 수 있었던 원동력은 세계 최고의 프로리그로 평가되는 프리메라 리가(Premera Liga)덕이다. 스페인 1부리그 프리메라 리가는 유럽의 다른 국가들보다 다소 늦은 1928년에 출범했지만 지난 90년대부터 세계적인 스타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영국의 프리미어리그, 이탈리아 세리에 A와 함께 세계 3대 리그로 불리고 있다. 현재 프리메라 리가는 한마디로 스타들의 경연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아르헨티나 국민, 대표팀 탈락에 장탄식

    강력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것을 지켜본 아르헨티나 국민은 극심한 경제난보다 더한 충격에 휩싸였다. 아르헨티나의 막판 대공세가 끝내 무위에 그쳐 1-1로 비기고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지 못하자 일부 흥분한 팬들은 거리로 쏟아져나와 유리창과 병을 깨는 등 과격한 행동마저 보였다. 현지 신문 나시온은 "꿈은 끝났다"는 제목의 호외를 발행했다. 경찰은 고무탄을 쏘며 분노한 군중들을 해산시켜야했고 이 와중에 콜도바 시내에서만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크로아-에콰도르 "16강이냐 첫승이냐"

    '많은 점수차로 이겨야 한다.' 크로아티아와 에콰도르가 오는 13일 요코하마종합경기장에서 열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G조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에서 총력전을 펼친다. 현재 1승1패로 이탈리아(골득실 +1)와 동률이지만 골득실에 뒤져 조 3위인 크로아티아(골득실 0)는 이날 경기에서 이겨야 16강을 바라 볼 수 있다. 같은 시간에 벌어질 이탈리아-멕시코(2승, 골득실 +2)전에서 이탈리아가 승리해 이들 두팀과 동률이 된다는 가정까지 하면 최대한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스페인 3-2 남아공

    ◇12일 전적 △B조 조별리그 스페인 3(2-1 1-1)2 남아공 ▲득점 = 라울(전4.후11분), 멘디에타(전46분.이상 스페인), 매카시(전31분), 라데베(후8분.이상 남아공) (대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말...말...말...] "이제 내가 태어난 곳, 내 가족의..."

    ... 그러나 나는 코스타리카에 충성할 것이다"(기마라에스 코스타리카 감독,고국인 브라질과의 경기를 앞두고 결전의지를 다지며) ▲"한국선수들은 경기를 전투로 여기는 듯 하다. 중국팀에 부족한 것이 바로 이같은 기개다"(중국 공격수 양천,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중국과 선전중인 한국 일본의 차이를 설명하며) ▲"우리 팀은 아프리카 축구를 위한 또 하나의 역사를 만들어낼 것이다" (세네갈 브뤼노 메추 감독,11일 우루과이와 비겨 16강 진출이 확정된 후)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월드컵 프로필] 파라과이 역전골 호르헤 캄포스

    ... 처음 발탁된 것은 1995년 5월14일 볼리비아전이다. 멕시코의 유명한 전 대표팀 골키퍼와 이름이 같은 그는 올림피아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했으며 그동안 파라과이의 디비지온 데 오노르에서 뛰면서 세 차례(1993, 1995, 1997) 우승 트로피를 맛보았다. 올림피아에서 8시즌을 뛰었고 잠시 멕시코의 아틀란테에 몸을 담았다가 1998년 시즌에는 중국리그 베이징 궈안(國安)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서귀포=연합뉴스) taeshik@yna.co.kr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한국전 무승부는 미국에 `큰 선물'

    ... 고지에 오르는 역사를 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루스 어리나 감독은 "두 게임후 승점 4점은 나쁜 상황이 아니다"면서 "한국전승리시 승점 6도 가능했지만 4점에도 기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리나 감독은 "미국이 조별리그 첫 두게임에서 승점 4를 얻을 것이라는 질문을 받은 사람중 100%는 `아니다'라고 답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한국이 주최국으로서 16강에 진출하지 못하는 첫번째 국가가 되지 않으려면 폴란드를 4대0으로 꺾은 유럽강호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바티스투타 최다득점 도전 물거품

    아르헨티나가 '죽음의 조' 덫에 걸리면서 '바티골' 가브리엘 바티스투타(33)의 월드컵 개인통산 최다득점 꿈도 물거품이 됐다. 바티스투타는 지난 2일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후반 18분 세바스티안 베론의 코너킥을 절묘한 헤딩골로 연결, 팀의 승리를 이끌면서 자신의 월드컵통산 10번째 골을 넣어 기분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이때만 해도 독일의 게르트 뮐러가 보유하고 있는 월드컵 개인통산 14골의 개인최다득점 기록이 깨지는 것은 시간문제인듯 ...

    연합뉴스 | 2002.06.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