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1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北, GDP의 24% 군사비 압도적 세계 1위

    ... 18일 공개한 ‘2021년 세계평화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GDP 대비 군사비 비중에서 북한은 GDP의 24%를 군사비로 지출해 조사 대상국 중 최고였다. 뒤를 이은 레바논(13.5%), 오만(10.8%), 리비아(10.5%) 등과 비교해도 차이가 컸다. 이 연구소는 지난 15년 동안 사회 안전 및 안보, 국내외 갈등 상황, 군사화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평화지수’를 매긴다. 올해 북한은 163개국 중 151위로 ...

    한국경제 | 2021.06.18 17:06 | 문혜정

  • 북한 GDP 대비 군사비 지출 세계 1위

    ... 경제평화연구소(IEP)가 18일 공개한 '2021년 세계평화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GDP의 24%를 군사비로 지출해 조사 대상국 중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은 레바논(13.5%), 오만(10.8%), 리비아(10.5%) 등과 비교해도 차이가 컸다. 이 연구소는 지난 15년 동안 사회 안전 및 안보, 국내외 갈등 상황, 군사화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평화지수'를 매긴다. 올해 북한은 163개국 중 151위로 ...

    한국경제 | 2021.06.18 14:39 | 문혜정

  • thumbnail
    "북한, GDP 대비 군사비 지출 '세계 1위'…평화지수 최하위권"

    ... 민간 연구기관 경제평화연구소(IEP)가 공개한 '2021년 세계평화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GDP의 24%를 군사비에 지출해 조사 대상국 가운데 비율이 가장 높았다. 뒤를 이은 레바논(13.5%), 오만(10.8%), 리비아(10.5%) 등과 비교해도 차이가 컸다. 또 이 기관이 매년 사회 안전 및 안보, 국내외 갈등 상황, 군사화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기는 '평화지수' 항목에서 북한은 163개국 가운데 151위로 '매우 낮음' 수준으로 분류됐다. ...

    한국경제 | 2021.06.18 08:53 | YONHAP

  • thumbnail
    EU 외교수장, 대러 관계 추가 악화 예상…회원국에 '단합' 강조

    ... 기후변화 문제 등 EU의 이익 보호를 위한 도전과제와 관련해서는 대화를 제안했다. EU 회원국 사이에는 러시아에 대한 최선의 접근법이 무엇인지를 두고 이견이 있다. 러시아는 EU에 최대 천연가스 공급자이자 이란, 시리아, 리비아 등 문제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독일은 천연가스 가스관 건설사업인 '노르트 스트림-2' 등으로 러시아와 큰 경제적 이해관계가 있다. 그러나 일부 회원국은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이 가스관 사업이 러시아에 대한 EU의 에너지 ...

    한국경제 | 2021.06.17 17:39 | YONHAP

  • 바이든 "러, 협력 안하면 똑같이 대응"…푸틴 "못생겼으면 거울보고 화내지마"

    ... 명이 경찰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푸틴 대통령은 “못생겼으면 거울을 보고 화내지 말라는 말이 있다”며 “누군가 우리를 비난하면 나는 ‘스스로나 돌아보라’고 말한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가 국제사회에 불안정성을 초래한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서도 “미국은 리비아와 아프가니스탄, 시리아에서 똑같은 일을 하지 않냐”고 응수했다. 김리안 기자

    한국경제 | 2021.06.15 17:23 | 김리안

  • thumbnail
    크렘린 "미러회담 3부분으로 진행…공동기자회견 없을 것"(종합)

    ... 사안은 별도로 논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제 협력과 기후 문제, 북극권 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열거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지역 현안도 논의 대상"이라며 이란 핵 문제와 중동 정착촌, 시리아·리비아·아프가니스탄 상황 등과 함께 한반도 상황도 언급했다. 또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 분쟁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 문제와 벨라루스 상황은 특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문제도 다른 지역 이슈와 함께 다뤄질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6.15 16:47 | YONHAP

  • thumbnail
    크렘린 "미·러 회담은 3부분으로 진행…공동기자회견 없을 것"

    ... 사안은 별도로 논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제 협력과 기후 문제, 북극권 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열거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지역 현안도 논의 대상"이라며 이란 핵 문제와 중동 정착촌, 시리아·리비아·아프가니스탄 상황 등과 함께 한반도 상황도 언급했다. 또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 분쟁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 문제와 벨라루스 상황은 특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문제도 다른 지역 이슈와 함께 다뤄질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6.15 16:07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푸틴은 똑똑한 적수"…푸틴 "못 생겼으면 거울 보고 화내지 마"

    ... 있다"면서 "누군가 우리를 비난하면 나는 '스스로나 돌아보라'고 말한다"고 했다. 그는 또 러시아가 국제사회에 불안정성을 초래한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서도 "미국은 리비아와 아프가니스탄, 시리아에서 똑같은 일을 하지 않냐"고 응수했다. 나토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나토는 냉전의 유물이라고 말해왔다"며 "왜 아직도 나토가 존재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

    한국경제 | 2021.06.15 14:20 | 김리안

  • thumbnail
    '앙숙' 에르도안 만난 마크롱 "우호적 분위기…사과는 없어"(종합)

    마크롱 "리비아에서 터키 용병 철수 노력 합의"…에르도안 "협력할 수 있다" 서로를 향해 적개심을 드러내 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얼굴을 마주했다. 마크롱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고 AFP, A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두 사람이 대면한 것은 에르도안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을 ...

    한국경제 | 2021.06.15 04:26 | YONHAP

  • thumbnail
    푸틴 "못생기면 거울 보고 화내지 말란 말 있다" 미국에 역공

    ... "못생겼으면 거울을 보고 화내지 말라는 말이 있다"면서 "누군가 우리를 비난할 때 나는 '자신을 들여다보지 그러냐'고 말한다"고 했다. 그는 또 러시아가 국제사회에 불안정성을 초래한다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서도 미국이 리비아와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등지에서 똑같은 일을 하지 않느냐고 응수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미국에서 광범위하게 확산한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 시위를 언급하며 "우리가 그 시위를 촉발했다는 비난이 아직 없는 게 놀랍다"면서 "근거가 ...

    한국경제 | 2021.06.15 00: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