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31-2440 / 2,6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음식, 삶거나 쪄먹어야

    음식은 굽거나 튀기거나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는 고온방식보다는 삶거나 찌는 저온방식으로 조리하는 것이 체내의 질병 유발 물질 형성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에 있는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의 헬렌 블라사라 박사는 국립과학원회보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조리 시간도 짧은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블라사라 박사는 단백질, 지방, 당분은 서로 상호작용에 의해 포도당화 종말생성물질(AGE)이라고 불리는 독성물질을 ...

    연합뉴스 | 2002.11.13 00:00

  • 재미 조각가 김숙씨, 13년만에 귀국전

    ... 조응관계를 탐색한다. 상반된 두 종류의 소재를 기하학적으로 연결, 그 상호보완성을 찾고동시에 고뇌하는 인간내면의 감정을 투영하는 것이다. 김씨는 돌작업으로 미국에서 이미 일정한 평가를 받고 있다. 1988년 3월, 캘리포니아 패러마운트시 조각공원에 설치된 '소나티나'는 그의 명성을 높여준 수작. 무게 6.5t의 이 대리석 작품은 패러마운트의 대표 조각품으로 사랑받고 있다. 그는 기존의 돌 작업에 철 소재를 새롭게 접목해 인생사의 단편들을 담아낸다.캘리포니아 ...

    연합뉴스 | 2002.11.05 00:00

  • [기업공시] 솔빛미디어 ; 에스비에스 ; 우진세렉스 ; 대양이앤씨

    △솔빛미디어=한국아이티엠의 해외 IT교육기관 연수사업을 4억원에 인수. △SBS=SBS스포츠채널 등 3개 계열사에 1백65억원 규모의 채무보증을 서기로 결의. △우진세렉스=전전동식 사출성형기의 전동식 형체장치와 관련한 특허 취득. △대양이앤씨=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용 광학시스템에 관한 특허 취득.

    한국경제 | 2002.10.31 20:57

  • 대양이앤씨,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용 광학시스템 특허 취득

    대양이앤씨는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용 광학시스템에 대해 특허취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특허는 초점이 다른 부위는 볼수 없도록 접안렌즈로부터 출사되는 광선을 선택적으로 차단함으로써 착용자에게 보다 선명하고 깨끗한 화상을 제공할 수 있게됐다고 회사측은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02.10.31 00:00 | hjhjh

  • 빙하에 묻혀있던 전투기 반세기만에 비행

    ... 회수에 4개월 가량이 걸렸고 그 비용만 63만8천달러나 들어갔다. 결국 쇼프너는 10년에 걸쳐 `빙하의 소녀'라 이름붙인 이 전투기 원형복구에 주력했다. 한달에 3천500명이 복구작업을 보기위해 미들스보로를 찾았다. 테네시주 마운트 줄리엣에서 온 헨리 밀러(83)는 감사의 눈물을 머금었다. 과거P-38기 조종사였던 그는 이제는 산소탱크에 의존해야 할 정도지만 "그 전투기는 나만큼이나 강인하기 때문에 내게 특별한 것이다. 우리는 모두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미들스보로 ...

    연합뉴스 | 2002.10.28 00:00

  • 에스트로겐-카페인, 파킨슨병과 연관있다

    ... 카페인-에스트로겐 관계의일부를 설명해 주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전반적으로 호르몬요법 사용 여부는 파킨슨병과 연관이 없고 다만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경우에만 파킨슨병과의 연관성이 나타났다고 아스케리오 박사는 밝혔다. 이에 대해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 신경과장 워런 올라노 박사는 카페인과 에스트로겐이 파킨슨병 같은 신경질환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연구보고서는 많이 나왔지만 이와 반대되는 얘기는 낯설다고 논평하고 그러나 연구를 계속할 가치는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뉴욕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뉴질랜드.호주 생생 트래블] 쾌속...쾌감...

    ... 그라운드로 활용되고 있다. 골프, 럭비축구, 크리켓 등의 경기가 이곳에서 매일 열린다. 이곳 사람들의 활기찬 일상을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도시를 떠나 아름다운 뉴질랜드의 자연경관을 가장 완벽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은 국립공원인 마운트 쿡이다. 맥킨지 컨트리의 보석으로 불리는 이곳은 크라이스트 처치에서 하이웨이 1번을 타고 6시간 거리에 있다. 국립공원이며 최고봉의 높이는 3,767m. 3천미터가 넘는 뉴질랜드의 고산 27개 가운데 22개가 이곳에 있다.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미 해병-쿠웨이트군 합동 사막전투훈련

    미 해병 전투요원 1천명이 오래전 계획된 사막전투훈련을 위해 쿠웨이트에 도착했다고 24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보도했다. 신문은 미 해군전함 마운트 버논 함상발로 캠프 펜들리턴 해병 제11원정대 병력이 바그다드에서 불과 300마일(약 480km) 떨어진 이라크 접경의 평평한 모래투성이 황무지에서 쿠웨이트군과 합동훈련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해병대의 전투훈련 결정은 미 국방부의 역내 군사적 시위에 따른 것으로 미군은 최근 몇 주간 상당한 수준의 ...

    연합뉴스 | 2002.09.24 00:00

  • 우즈 '별중의 별'..아멕스챔피언십 25언더 정상

    타이거 우즈(27·미국)가 '별들의 전쟁'인 월드골프챔피언십 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백50만달러)에서 3년 만에 우승컵을 되찾았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머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CC(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버디 5개,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25언더파 2백63타로 레티프 구센(33·남아공)을 1타차로 따돌렸다. 우즈는 지난 6월 US오픈 우승 이후 4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

    한국경제 | 2002.09.23 00:00

  • [월드골프챔피언십] 우즈, 3년만에 정상 복귀

    ... 선수 64명만 출전한 '별들의 전쟁'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3년만에 정상에 복귀하며 '골프 황제'의 위용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25언더파 263타로 레티프 구센(남아공. 264타)의 거센 추격을 1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지난 ...

    연합뉴스 | 2002.09.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