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01-2510 / 2,6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양이앤씨,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용 광학시스템 특허 취득

    대양이앤씨는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용 광학시스템에 대해 특허취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특허는 초점이 다른 부위는 볼수 없도록 접안렌즈로부터 출사되는 광선을 선택적으로 차단함으로써 착용자에게 보다 선명하고 깨끗한 화상을 제공할 수 있게됐다고 회사측은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02.10.31 00:00 | hjhjh

  • 빙하에 묻혀있던 전투기 반세기만에 비행

    ... 회수에 4개월 가량이 걸렸고 그 비용만 63만8천달러나 들어갔다. 결국 쇼프너는 10년에 걸쳐 `빙하의 소녀'라 이름붙인 이 전투기 원형복구에 주력했다. 한달에 3천500명이 복구작업을 보기위해 미들스보로를 찾았다. 테네시주 마운트 줄리엣에서 온 헨리 밀러(83)는 감사의 눈물을 머금었다. 과거P-38기 조종사였던 그는 이제는 산소탱크에 의존해야 할 정도지만 "그 전투기는 나만큼이나 강인하기 때문에 내게 특별한 것이다. 우리는 모두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미들스보로 ...

    연합뉴스 | 2002.10.28 00:00

  • 에스트로겐-카페인, 파킨슨병과 연관있다

    ... 카페인-에스트로겐 관계의일부를 설명해 주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전반적으로 호르몬요법 사용 여부는 파킨슨병과 연관이 없고 다만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경우에만 파킨슨병과의 연관성이 나타났다고 아스케리오 박사는 밝혔다. 이에 대해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 신경과장 워런 올라노 박사는 카페인과 에스트로겐이 파킨슨병 같은 신경질환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연구보고서는 많이 나왔지만 이와 반대되는 얘기는 낯설다고 논평하고 그러나 연구를 계속할 가치는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뉴욕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뉴질랜드.호주 생생 트래블] 쾌속...쾌감...

    ... 그라운드로 활용되고 있다. 골프, 럭비축구, 크리켓 등의 경기가 이곳에서 매일 열린다. 이곳 사람들의 활기찬 일상을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도시를 떠나 아름다운 뉴질랜드의 자연경관을 가장 완벽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은 국립공원인 마운트 쿡이다. 맥킨지 컨트리의 보석으로 불리는 이곳은 크라이스트 처치에서 하이웨이 1번을 타고 6시간 거리에 있다. 국립공원이며 최고봉의 높이는 3,767m. 3천미터가 넘는 뉴질랜드의 고산 27개 가운데 22개가 이곳에 있다. ...

    한국경제 | 2002.10.14 00:00

  • 미 해병-쿠웨이트군 합동 사막전투훈련

    미 해병 전투요원 1천명이 오래전 계획된 사막전투훈련을 위해 쿠웨이트에 도착했다고 24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보도했다. 신문은 미 해군전함 마운트 버논 함상발로 캠프 펜들리턴 해병 제11원정대 병력이 바그다드에서 불과 300마일(약 480km) 떨어진 이라크 접경의 평평한 모래투성이 황무지에서 쿠웨이트군과 합동훈련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해병대의 전투훈련 결정은 미 국방부의 역내 군사적 시위에 따른 것으로 미군은 최근 몇 주간 상당한 수준의 ...

    연합뉴스 | 2002.09.24 00:00

  • [월드골프챔피언십] 우즈, 3년만에 정상 복귀

    ... 선수 64명만 출전한 '별들의 전쟁'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3년만에 정상에 복귀하며 '골프 황제'의 위용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25언더파 263타로 레티프 구센(남아공. 264타)의 거센 추격을 1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지난 ...

    연합뉴스 | 2002.09.23 00:00

  • 우즈 '별중의 별'..아멕스챔피언십 25언더 정상

    타이거 우즈(27·미국)가 '별들의 전쟁'인 월드골프챔피언십 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백50만달러)에서 3년 만에 우승컵을 되찾았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머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CC(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버디 5개,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25언더파 2백63타로 레티프 구센(33·남아공)을 1타차로 따돌렸다. 우즈는 지난 6월 US오픈 우승 이후 4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

    한국경제 | 2002.09.23 00:00

  • 우즈, 22언더 우승 '눈앞' .. 아멕스챔피언십 4R

    ... 월드골프챔피업십시리즈(WGC)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백만달러,우승상금 1백만달러)에서 최종일 전반까지 단독 선두를 질주,통산 여섯번째 월드챔피언십 제패를 눈앞에 뒀다. 우즈는 22일밤(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CC(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9번홀을 마친 현재 3언더파를 추가,중간합계 22언더파로 2위권을 3타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고수했다. *22일밤 11시50분 현재 우즈는 이 대회들어 현재까지 63홀을 플레이하는동안 단 ...

    한국경제 | 2002.09.22 00:00

  • [월드골프챔피언십] 우즈, 6번째 제패 '청신호'

    ...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월드골프챔피업십 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사흘째 단독 선두를질주, 통산 6번째 월드챔피언십 제패를 눈앞에 뒀다. 우즈는 22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19언더파 197타로 공동 2위 그룹을5타 차로 제치고 선두를 지켰다. 우즈는 이틀 연속 코스레코드(65타)를 세웠던 1ㆍ2라운드 만큼 환상적인 플레이는 보여주지 ...

    연합뉴스 | 2002.09.22 00:00

  • [월드골프챔피언십] 우즈, 이틀째 선두 질주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월드골프챔피업십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이틀 연속 코스레코드를세우며 단독 선두를 달렸다. 우즈는 21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쳤다. 첫날 65타로 코스레코드를 세웠던 우즈는 하루만에 코스레코드 타이 기록을 수립한 셈. 중간합계 14언더파 130타로 제리 켈리(미국. 132타)를 2타차 2위로 밀어낸 ...

    연합뉴스 | 2002.09.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