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71-2580 / 2,8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진 찍는 안시현과 박지은

    오는 8일부터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노스오거스타의 마운트빈티지플랜테이션골프장에서 열리는 아사히료쿠켄인터내셔널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안시현과 박지은이 연습장에서 직접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 2004.10.07 10:24

  • 싱-엘스 '넘버원' 각축 ‥ 7일 던힐대회 맞대결

    ... 우즈와의 격차만큼 크지는 않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LPGA투어에서는 김초롱(20)이 아사히료쿠겐인터내셔널(총상금 1백만달러)에 출전,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는 7일 오후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오거스타 마운트빈티지 플랜테이션GC(파72)에서 나흘간 개최된다. 김초롱은 롱스드럭스챌린지 우승 상금의 5%씩을 미국과 한국의 불우어린이 돕기 성금으로 내놓을 계획이며 오는 12월 한일여자프로골프 대항전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한다는 포부를 ...

    한국경제 | 2004.10.06 00:00

  • 김초롱, '우승 한번 더'

    ... 새로운 중심선수로 자리 잡은 김초롱(20.미국명 크리스티나 김)이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장을 냈다. 지난 27일(이하 한국시간) 롱스드럭스챌린지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김초롱은8일부터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노스오거스타의 마운트빈티지플랜테이션골프장(파72.6천366야드)에서 열리는 아사히료쿠켄인터내셔널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에 출전해 두번째 우승컵을 노린다. 롱스드럭스챌린지 제패로 우승 문턱에서 주저 앉곤 했던 뒷심 부족에서 벗어난김초롱은 내친 ...

    연합뉴스 | 2004.10.05 00:00

  • thumbnail
    엘스, 120만弗 황금샷..아멕스챔피언십 우승…우즈 제치고 세계랭킹 2위

    어니 엘스(34·남아공)가 세계 남자골프 '별들의 전쟁'인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대회에서 처음 우승하며 타이거 우즈(28·미국)를 제치고 세계랭킹 2위로 올라섰다. 엘스는 3일밤(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머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끝난 WGC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백만달러)에서 4라운드 합계 18언더파 2백70타(69·64·68·69)를 기록,토마스 비욘(33·덴마크)의 추격을 1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

    한국경제 | 2004.10.04 00:00

  • 엘스, 이틀째 단독선두..아멕스챔피언십 3라운드…최경주ㆍ허석호 하위권

    ...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백만달러)에서 이틀 연속 선두를 유지하며 우승에 한걸음 다가섰다.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 등 한국선수 3명은 하위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엘스는 3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머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 보기 1개와 버디 5개로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15언더파 2백1타로 토마스 비욘(덴마크)을 2타차로 앞섰다. 1라운드에서 공동 16위였다가 둘째날 8언더파의 맹타를 휘두르며 단숨에 ...

    한국경제 | 2004.10.03 00:00

  • 아멕스챔피언십 2R 어니 엘스 단독선두.. 우즈 '부상 투혼'

    ...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백만달러,우승상금 1백20만달러) 2라운드에서 선두권으로 치솟았다. 우즈는 '부상 투혼'을 발휘했고,엘스는 '무결점 플레이'를 선보이며 치열한 우승다툼을 예고하고 있다. 엘스는 2일(한국시간) 아일랜드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속개된 대회 2라운드에서 15번홀까지 무려 7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를 마크 중이다. 첫날 69타를 치며 공동 16위였던 엘스는 이로써 2위권 선수들을 2타차로 제치고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다. ▶2일 ...

    한국경제 | 2004.10.02 00:00

  • [아멕스골프] 한국인 3인방 동반 부진

    ... 잔치'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에 초대받은 한국선수 트리오가 대회 이틀째 동반 부진에 빠졌다. 한국인 3인방의 간판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 1일(한국시간) 밤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7천112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틀째 퍼팅 난조에서 벗어나지 못해 4오버파 76타를 치는 부진을 보였다. 버디는 1개 밖에 뽑아내지 못하고 더블보기 2개와 보기 1개를 쏟아내며 타수를까먹은 최경주는 ...

    연합뉴스 | 2004.10.02 00:00

  • thumbnail
    美 워싱턴주 세인트 헬렌스화산 '거대 수증기 기둥'

    지난 1980년 대폭발로 산 꼭대기 약400m가 날아가고 57명의 희생자를 낸 미국 워싱턴주 마운트 세인트 헬렌스 화산이2일 오후 1시 현재(현지시간) 거대한 수증기 기둥을 내뿜고 있다. 뉴스전문채널 미 CNN 방송은 이날 12시23분께부터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세인트헬렌스 화산 정상 부근에 거대하게 솟아오른 흰색 수증기 기둥을 긴급 뉴스로 전하고 있다. 화산이 내뿜고 있는 거대한 수증기 기둥이 최근 며칠간 미 국립지질조사국(USGS)등 관계 기관 ...

    연합뉴스 | 2004.10.02 00:00

  • 아멕스골프, 한국인 3인방 이틀째 동반 부진

    ... 잔치'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에 초대받은 한국선수 트리오가 대회 이틀째 동반 부진에 빠졌다. 한국인 3인방의 간판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는 2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7천112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틀째 퍼팅 난조에서 벗어나지 못해 4오버파 76타를 치는 부진을 보였다. 버디는 1개 밖에 뽑아내지 못하고 더블보기 2개와 보기 1개를 쏟아내며 타수를 까먹은 최경주는 ...

    연합뉴스 | 2004.10.02 00:00

  • thumbnail
    우즈 "허리통증 쯤이야…"..아멕스 1R 8위…해밀턴 선두ㆍ최경주 38위

    타이거 우즈(28·미국)가 허리 부상에도 불구하고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백만달러,우승상금 1백20만달러) 3연패를 향해 순항했다. 우즈는 1일(한국시간) 아일랜드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거의 매샷 통증을 호소하면서도 4언더파(버디6,보기2) 68타를 쳐 공동 8위에 올랐다. 전날 대회포기 의사까지 내비쳤던 우즈는 이날 라운드 도중 여러차례 캐디 스티븐 윌리엄스에게 등부분을 ...

    한국경제 | 2004.10.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