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81-2590 / 2,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워싱턴주 세인트 헬렌스화산 '거대 수증기 기둥'

    지난 1980년 대폭발로 산 꼭대기 약400m가 날아가고 57명의 희생자를 낸 미국 워싱턴주 마운트 세인트 헬렌스 화산이2일 오후 1시 현재(현지시간) 거대한 수증기 기둥을 내뿜고 있다. 뉴스전문채널 미 CNN 방송은 이날 12시23분께부터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세인트헬렌스 화산 정상 부근에 거대하게 솟아오른 흰색 수증기 기둥을 긴급 뉴스로 전하고 있다. 화산이 내뿜고 있는 거대한 수증기 기둥이 최근 며칠간 미 국립지질조사국(USGS)등 관계 기관 ...

    연합뉴스 | 2004.10.02 00:00

  • 아멕스챔피언십 2R 어니 엘스 단독선두.. 우즈 '부상 투혼'

    ...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백만달러,우승상금 1백20만달러) 2라운드에서 선두권으로 치솟았다. 우즈는 '부상 투혼'을 발휘했고,엘스는 '무결점 플레이'를 선보이며 치열한 우승다툼을 예고하고 있다. 엘스는 2일(한국시간) 아일랜드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속개된 대회 2라운드에서 15번홀까지 무려 7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를 마크 중이다. 첫날 69타를 치며 공동 16위였던 엘스는 이로써 2위권 선수들을 2타차로 제치고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다. ▶2일 ...

    한국경제 | 2004.10.02 00:00

  • 우즈, 첫날 선두권 "3연패 보라"..아멕스챔피언십

    타이거 우즈(29·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백만달러) 1라운드에서 대회 3연패를 향해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우즈는 1일 새벽(한국시간) 아일랜드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7천2백56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4번홀까지 4언더파를 기록,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새벽 0시30분 현재 우즈는 비행기를 타고 오면서 잠을 잘못 자는 바람에 등과 허리가 결리는 부상을 당해 라운드내내 통증으로 괴로워하는 ...

    한국경제 | 2004.10.01 00:00

  • [아멕스골프] '부상 투혼' 우즈 선두권

    타이거 우즈(미국)가 등 부상에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 3연패를 향한 투지를 붙살랐다. 우즈는 1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 7천112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샷을 할 때마다 통증을 호소하면서도 버디 6개,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8위에 올랐다. 전날 경기 포기 의사까지 내비쳤던 우즈는 이날 경기 도중 여러차례 캐디 스티븐 윌리엄스에게 ...

    연합뉴스 | 2004.10.01 00:00

  • thumbnail
    우즈 "허리통증 쯤이야…"..아멕스 1R 8위…해밀턴 선두ㆍ최경주 38위

    타이거 우즈(28·미국)가 허리 부상에도 불구하고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백만달러,우승상금 1백20만달러) 3연패를 향해 순항했다. 우즈는 1일(한국시간) 아일랜드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거의 매샷 통증을 호소하면서도 4언더파(버디6,보기2) 68타를 쳐 공동 8위에 올랐다. 전날 대회포기 의사까지 내비쳤던 우즈는 이날 라운드 도중 여러차례 캐디 스티븐 윌리엄스에게 등부분을 ...

    한국경제 | 2004.10.01 00:00

  • 최경주, 우즈와 맞대결

    ... 최정상급 선수들끼리 벌이는 '상금 파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아메리칸익스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 첫날 타이거 우즈(미국)와 격돌한다. 최경주와 우즈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10시40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 7천112야드)에서 대회 1라운드를 시작한다. 작년 이 대회에서 필 미켈슨(미국)과 1, 2라운드 동반 플레이를 펼쳤던 최경주로서는 2년 연속 세계 최고수와 경기를 함께 치르며 TV 중계화면에 집중 노출되는행운을 ...

    연합뉴스 | 2004.09.29 00:00

  • 우즈-최경주 '또 만났네'..아멕스챔피언십서 작년이어 동반 라운드

    ... 놓고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끼리 벌이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7백만달러) 첫날 타이거 우즈(28·미국)와 맞대결을 벌인다. 최경주와 우즈는 30일 오후 8시50분(한국시간) 아일랜드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대회 1라운드를 시작한다. 두 선수와 함께 플레이하는 또 한 명의 선수는 올해 라이더컵 유럽대표였던 루크 도널드(27·영국)다. 최경주는 작년 이 대회에서도 초반 선전하며 우즈와 2,3라운드를 함께 플레이했다. ...

    한국경제 | 2004.09.29 00:00

  • 우즈-싱, 23일만에 리턴 매치

    이달초 골프황제 자리를 차지한 비제이 싱(피지)과5년만에 '2인자'로 내려 앉은 타이거 우즈(미국)가 우승상금 120만달러짜리 초특급대회에서 다시 격돌한다. 싱과 우즈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 7천112야드)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아메리칸익스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에 나란히 출전해 우승컵을 다툰다. 지난 7일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 정상에 ...

    연합뉴스 | 2004.09.29 00:00

  • 철강업계, 원료 확보 `비상'

    ... 최근 안정적인 원료 확보를 위해 호주 팍스리 석탄광산의 지분 8.94%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지분 참여를 통해 폭스리 광산으로부터 매년 100만t의 석탄을 공급받게 된다. 포스코는 지난 80년대부터 호주의 마운트솔리, 캐나다의 그린힐스 탄광 등 석탄광산에 투자한 데 이어 작년에는 호주의 포스맥 철광석 광산을 합작 개발하는 등 해외 원료 공급선 확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포스코는 현재 전체 철강원료의 약 12%인 700만t을 해외 개발 ...

    연합뉴스 | 2004.09.29 00:00

  • 포스코, 호주 석탄광산 지분 인수

    ... 생산량을 350만t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팍스리 광산은 현재까지 알려진 5천200만t 규모의 매장량 외에 최근 5천만t이추가로 발견되는 등 매장량이 풍부해 향후 개발 전망이 밝다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포스코는 지난 80년대부터 호주의 마운트솔리, 캐나다의 그린힐스 탄광 등 석탄광산에 투자한 데 이어 작년에는 호주의 포스맥 철광석 광산을 합작 개발하는 등 해외 원료 공급선 확보를 추진해왔으며, 현재 전체 철강원료의 약 12%인 700만t을 해외 현지개발 방식으로 조달하고 ...

    연합뉴스 | 2004.09.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