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6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루 바이시클 골' 첼시, AT. 마드리드 1-0 제압… 8강 청신호

    ... 중원은 코케와 사울이 구성했고 양 날개엔 르마와 코레아가 나섰다. 수비진은 에르모소, 펠리페, 사비치, 요렌테가 구축했고 골문은 오블락이 지켰다. 원정팀 첼시는 3-4-2-1 대형이다. 최전방에 지루가 섰고 그 아래를 베르너와 마운트가 받쳤다. 중원은 코바치치, 조르지뉴, 양 날개엔 알론소와 허드슨 오도이가 나섰다. 뤼디거, 크리스텐센, 아스필리쿠에타가 스리백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멘디가 꼈다. 전반 초반 아틀레티코의 전방 압박이 거셌다. 전반 14분 수아레스가 ...

    한국경제 | 2021.02.24 09:55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미 코로나 장기후유증 환자 잇따라…진료소 전국 곳곳에 문열어

    ... 피로, 두통, 머릿속에 안개가 낀 듯 집중력이 떨어지는 현상(brain fog)과 기억 상실, 위장 장애, 근육통, 심계항진(불규칙하거나 빠른 심장 박동이 느껴지는 증상) 등이 포함된다. 심지어 당뇨병이 발병하는 사람도 있다. 뉴욕의 마운트 사이나이 병원은 지난해 5월 미국에서 처음으로 장기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클리닉을 열었다. 이 클리닉이 소속된 '포스트 코로나19 케어센터'는 지금까지 1천600여명의 환자를 봤는데 진료 일정을 잡으려면 여전히 수개월을 기다려야 ...

    한국경제 | 2021.02.23 08:00 | YONHAP

  • thumbnail
    토트넘 침몰 주역 린가드, BBC 이주의 팀 선정

    ... 쿡스는 3-4-3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11인을 선정했다. 최전방에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히샬리송(에버튼), 아데몰라 루크먼(풀럼)이 자리했다. 미드필더 4자리는 하비 반스(레스터 시티), 데클란 라이스(웨스트햄), 메이슨 마운트(첼시), 린가드(웨스트햄)가 꿰찼다. 수비진 3인은 카일 바틀리(웨스트 브로미치 알비온), 마이클 킨(에버튼), 루벤 디아스(맨시티)다. 수문장 자리는 조던 픽포드(에버튼)가 차지했다. 린가드가 한자리를 꿰찬 게 시선을 끈다. ...

    한국경제 | 2021.02.22 17:27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미국 이례적인 폭설과 한파는 북극 온난화 영향

    ... 분석됐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6∼28일 미국 서부에는 3일 만에 300㎜ 이상의 폭우가 왔고 캘리포니아 시에라네바다 산맥 근처에는 129㎝의 폭설이 내렸다. 지난달 31일에서 지난 2일 사이에는 미 동부 뉴저지주 북부 마운트 알링턴 지역에 약 90㎝의 눈이 쌓였다. 이달 중순에는 미국 본토의 73%가 눈으로 덮이고 2003년 이후 가장 넓은 지역에 눈이 내렸다. 텍사스주에는 이례적으로 폭풍경보가 발효됐고 콜로라도주 유마, 캔자스주 노턴, 오클라호마시티, ...

    한국경제 | 2021.02.18 16:14 | YONHAP

  • thumbnail
    동아프리카 케냐 하늘 누비며 메뚜기떼 쫓는 조종사들

    ... 헬기 조종사 키에란 앨런은 얼룩말이 무리 지어 달리는 평원을 지나 드넓은 옥수수밭을 뒤로하고 북쪽으로 숲이 우거진 계곡과 광활한 지대를 비행하며 메뚜기떼를 찾고 있다고 AFP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앨런은 인근 마운트케냐 지역의 산 중턱에 마련된 지상 통제실로부터 메뚜기떼를 발견했다는 무전을 받고서 기수를 돌린다. 조종사는 메마른 목소리로 "나무들 사이로 메뚜기떼가 보인다"고 외치고서 30㏊에 이르는 지역을 뒤덮은 메뚜기떼를 가리킨다. 붉은 ...

    한국경제 | 2021.02.18 02:13 | YONHAP

  • thumbnail
    새로운 작명법? BMW 128ti 공개

    ... 기본으로 넣었고 토센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을 탑재해 코너링 성능을 극대화 했다. 강성에 힘을 더하는 스프링과 쇼크 옵서버는 단단하게 조였고 무게도 극단적으로 줄여 기존과 비교해 80kg 가벼워졌다. 또 차체 곳곳에는 안티 롤바와 마운트도 추가했다. 동력계는 4기통 2.0ℓ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 조합이다. 앞바퀴 굴림으로 최고 265마력, 최대토크 41.0 ㎏·m 를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 가속시간은 6초 초반에 끊는다. ...

    오토타임즈 | 2021.02.17 09:23

  • thumbnail
    승강기 부품 생산 마운트지앤디 충주공장 착공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인 마운트지앤디가 충북 충주에 둥지를 튼다. 16일 충주시에 따르면 승강기 부품 생산업체인 마운트지앤디 충주공장 기공식이 이날 엄정면 신만리에서 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마운트지앤디는 70억원을 들여 오는 9월까지 4천950㎡ 규모의 공장을 짓고 연차적으로 8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충주로 본사와 공장을 이전하는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 중 처음으로 충주에 ...

    한국경제 | 2021.02.16 13:21 | YONHAP

  • thumbnail
    투헬에게 공 돌린 베르너 “누군가 독일어로 소리친 게 도움”

    ... 첼시는 16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에서 뉴캐슬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베르너는 3-4-3의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메이슨 마운트, 타미 에이브러햄의 부상으로 들어 온 올리비에 지루와 호흡을 맞췄다. 초반부터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에 있는 첼시가 뉴캐슬을 몰아붙였다. 베르너는 전반 26분 마르코스 알론소의 헤더 패스를 오른발에 맞추는 등 활발한 움직임으로 골 ...

    한국경제 | 2021.02.16 10:13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베르너 15G만에 골' 첼시, 뉴캐슬에 2-0 승… 4위 안착

    ... 봤다. 첼시는 토마스 투헬 감독 부임 이후 4승 1무를 거둬 4위에 올랐다. 5위 웨스트햄(승점 42)과 승점은 같지만, 득실 차에서 앞섰다. 이날 첼시는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베르너, 타미 에이브러햄, 메이슨 마운트가 나섰다. 양 날개엔 마르코스 알론소, 허드슨 오도이가 섰고 중원엔 조르지뉴와 마테오 코바치치가 짝을 이뤘다. 스리백은 안토니오 뤼디거,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구축했고 골문은 케파 아리사발라가가 지켰다. 뉴캐슬은 ...

    한국경제 | 2021.02.16 09:3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美 연구팀, 전정 기능장애 치료 임플란트 개발

    ... 전보다 편안함을 느낄 수 있게 됐다. 운동을 하거나 정원에서 작업을 하는 옛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그러나 부작용이 있었다. 거의 모두에 난청이 발생한 것이다. 3명은 난청의 정도가 심했다. 이 결과에 대해 뉴욕 마운트 시나이병원 이과(耳科)과장 엔리케 페레스 박사는 '득과 실' 중 어느 쪽이 중한지를 따져 볼 수밖에 없다고 논평했다. 전정 기능장애가 비교적 가벼운 환자는 전정 기능 재활 치료로 효과를 볼 수도 있지만, 증상이 심한 사람에게는 이 ...

    한국경제 | 2021.02.15 10: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