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6,0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불륜에 빠지는 사람은 따로 있다?…그들의 머릿속이 궁금해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2020년 인기를 끈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남자 주인공인 이태오는 이렇게 외쳤다. 여다경과의 불륜을 들킨 뒤 아내 지선우에게 한 말이었다. 이 대사에 누군가는 공감하고, 누군가는 비난을 퍼부었다. 사랑에 빠진 건 죄가 될 수 없다. 하지만 배우자를 두고 다른 사람을 사랑한다고 해도 죄가 아니라고 쉽게 말할 수 있을까. 결혼식에서 많은 부부는 서로를 죽을 때까...

    한국경제 | 2023.02.02 17:36 | 이금아

  • thumbnail
    울렁대는 청춘 가슴, 겨울 울릉도

    ... 곳마다 툭툭 튀어나오는 기암, 그 사이를 비집고 쉴 새 없이 몸을 부딪치는 파도, 높은 언덕에 올라 마주하는 바다의 절경, 구불구불 이어진 그림 같은 도로는 그저 예고편에 불과하다. 섬에는 중생대 원시림과, 산봉우리 사이사이 작은 마을들과, 몸에 좋은 산나물과, 펄떡이는 해산물 먹거리로 가득 차 있다. 대를 이어 산나물을 캐고, 오징어를 잡던 울릉도민의 후대들은 육지로 떠났다가 섬으로 돌아와 하나둘 울릉도의 얼굴을 바꾸고 있다. 수십 년째 동해를 배경으로 거대한 자연정원을 ...

    한국경제 | 2023.02.02 17:35 | 김보라/이선아/임대철

  • thumbnail
    이글루 캠핑·원시림 트래킹…겨울 울릉도는 '힐링 천국'

    ... 오후부터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고무장갑을 끼고, 삽을 든 사람들이 ‘나만의 이글루’를 짓기 시작했다. 텐트와 담요를 덧대 바람을 막고 직접 지은 동굴 속에서 보내는 하룻밤. 별이 보이기 시작하자 마을의 집집마다 장작 태우는 냄새가 뒤섞였다. 나리분지를 찾는 캠핑족이 늘면서 울릉크루즈와 코오롱그룹은 2월 말까지 ‘울릉나리분지 눈꽃축제’와 ‘울라윈터피크닉’을 함께 기획했다. 돔 쉼터가 ...

    한국경제 | 2023.02.02 17:32 | 김보라

  • thumbnail
    고흐가 사랑한 프로방스의 햇살…자맹의 예술혼을 깨우다

    ... 프로방스 지역(위제스)으로 삶의 터전을 옮길 수 있었고, 이후 더욱 역동적이고 감성적인 이미지를 선보이고 있다. 자맹은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프로방스로 돌아온 것”이라고 했다. 푸르른 여름의 올리브 나무, 마을 한가운데 광장에서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 야외 음악회…. 프로방스로 돌아온 자맹에겐 이제 보고 듣고 숨쉬는 모든 것이 작품이 된다. 아몬드 나무를 그린 고흐의 그림, 20세기를 대표하는 사진가 윌리 로니스가 빵을 들고 ...

    한국경제 | 2023.02.02 16:35 | 성수영

  • thumbnail
    [책마을] 해상도를 높이는 네 가지 관점 훈련

    스마트폰을 끼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해상도’는 낯선 용어가 아니다. 해상도란 화면에 표현된 사진이나 영상의 선명도를 의미한다. 해상도가 낮은 흐릿한 영상을 보면 왠지 답답하지만, 해상도가 높은 선명한 영상을 보면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다. 사진이나 영상만 그런 게 아니다. 무슨 말을 하려는 것인지 분명하지 않고 애매모호한 사람을 만나면 답답해지고, 명확하고 간결하게 자신을 표현하는 사람을 만나면 속이 시원해진다. 해상도가 ...

    한국경제 | 2023.02.02 16:28 | 임근호

  • thumbnail
    러 진격 코앞이라는…포화 속에 남겨진 우크라 노인들

    격전지 바흐무트에 남은 주민 7천명 대부분이 노인 "어떻게 떠나겠나"…전기·수도·통신 끊긴 채 생활 격전지인 우크라이나 바흐무트의 노인들이 집중포화 속에서도 마을을 떠나지 못한 채 머무르고 있다고 2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민 7만5천만 명이 거주하던 바흐무트는 러시아군의 표적이 된 지 수개월 만에 주민 약 7천 명만 남겨진 '유령 마을'로 전락했다. 남은 주민들은 대부분 노인들로, 포격과 총격이 오가는 전쟁터 ...

    한국경제 | 2023.02.02 16:28 | YONHAP

  • thumbnail
    경남 18개 초교 올해 신입생이 없다…통영 곤리분교 4년간 '0명'

    ... 오랫동안 신입생이 없는 학교는 통영 산양초 곤리분교로 4년 연속 0명이다. 이 학교의 재학생은 올해 5학년에 진학하는 A(11) 양이 유일하다. 분교장 겸 교사, 행정직 등 교직원은 4명으로 학생 수보다 많다. 이 학교는 주변 마을에는 70여명이 거주하지만 미취학 아동 및 입학 예상자가 없는 상황이다. A양 졸업 후 신입생이 없으면 폐교 수순을 밟을 수도 있다. 폐교 결정이 되면 폐교 활용촉진법에 따라 통상 지자체에 매각돼 주민복지 시설 등으로 활용된다. ...

    한국경제 | 2023.02.02 16:01 | YONHAP

  • thumbnail
    춘천 소양강댐 뱃길 운항 중단…관광객·주민 피해 불가피

    ... 동면·북산면 지역을 운영하는 도선과 청평사를 운행하는 관광 노선도 중단된다. 대체 선박 건조가 4월이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돼 한동안 소양호 일대 배를 타고 다니는 주민과 관광객 불편이 불가피하게 됐다. 실제 배를 이용해 마을과 시내를 오가던 물로리 등 주민들은 육로를 이용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물로1리 최모(84)씨는 "겨울철 눈이 많이 오면 도로 운행이 불가능한데 급하면 배를 타고 나와야 해 지자체가 보트라도 준비해야 한다"며 "차를 타고 나오더라도 ...

    한국경제 | 2023.02.02 15:15 | YONHAP

  • thumbnail
    "무사안녕·소원성취"…대구경북 곳곳서 정월대보름 행사 열린다

    ... 안동시는 안동문화원과 함께 안동낙동강변 둔치에서 정월대보름 행사를 연다. 시는 지신밟기와 고고 장구 공연 행사로 축제를 시작해 오곡밥, 부럼깨기, 달집태우기 등 전통음식체험과 민속놀이체험을 준비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하회마을에서도 정월대보름 행사가 개최된다. 안동하회마을보존회와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는 5일 오전 하회마을의 주산인 화산(花山) 중턱 서낭당의 동제를 시작으로, 중당(中堂)인 국신당(國神堂)과 하당(下堂)인 삼신당(三神堂)을 차례로 돌며 동제사를 ...

    한국경제 | 2023.02.02 14:41 | YONHAP

  • thumbnail
    금천구, 쓰레기 감량 분야 마을공동체 공모사업 시행

    금천구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오는 15일까지 ‘2023 금천구 쓰레기 감량 분야 마을공동체 공모사업’ 참여단체를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그동안의 관 주도 쓰레기 감량사업에서 벗어나 마을공동체를 중심으로 주민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면서 쓰레기 감량 의식을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 분야는 △ 쓰레기 분리배출 확산 △무단투기 예방 홍보 활동 △기타 분야 등으로 사업 유형별 300만 원 이내에서 총예산 ...

    한국경제 | 2023.02.02 13:38 | 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