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0801-100810 / 108,4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프간 카불 일대에 첫 겨울비

    ... 도로를 두절시킴으로써 기아선상에서 허덕이고 있는아프간 산간지방의 주민들에게 구호물자를 전달하기 위한 트럭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우려되며, 이미 중부 고지대에 위치한 하르자라자트 지역은 밤사이 도로가 결빙되고 있다. 야코울랑 마을의 주민들은 이미 많은 난민들이 식량난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여름 탈레반이 반군세력 소탕을 목적으로 이 지역일대의 여러 마을을 불태웠으며 이에 따라 겨울을 나는데 필요한 충분한 주거지와 식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한상태다. 이곳 주민들은 ...

    연합뉴스 | 2001.11.02 09:03

  • thumbnail
    아프간민간인 오폭,약품부족,식량난 3중고

    ... 떠나게 하는 등 칸다하르와 같은 각 도시에서 보건ㆍ위생문제가 우려되고 있다"며 카불 등 의료시설에서도 전력공급이 취약해 등잔을 사용해야 할 지경이라고 밝혔다. 아프간 주민들은 이밖에도 최소한 미군의 폭격이후 칸다하르 인근 작은 마을인초카르 카라이즈에는 최소한 민간인 60명이 희생됐으며 부서진 벽돌과 순교자들의깃발이 새겨딘 묘석만이 즐비할 뿐이라고 폐허의 참상을 전전했다. 지역 주민들은 지난 10월19-20일 미국의 폭격에서 약 20명만 살아남았으며 융단폭격과 ...

    연합뉴스 | 2001.11.02 08:43

  • 미군, 탈레반 북동부 진지 공습 재개

    ... 1일 새벽부터 낮까지 타지키스탄 국경 근처 아프가니스탄 북동쪽 전선의 탈레반 진지에 대한 폭격을 재개했다. 미군은 이날 새벽 4시께부터 북부 타카르주의 탈레반 요새인 칼라 카타와 수도 카불에서 북쪽으로 40㎞떨어진 전선 인근의 마을 두곳등을 집중 폭격했으며 공습이 낮동안에도 계속됐다고 반군인 북부동맹의 대변인이 말했다. 칼라 카타 요새는 북부동맹군의 카불 진격을 가로막고 있는 탈레반의 전략 요충지다. 북부동맹 국방차관인 바리알라이 장군은 이번주 초부터 미군이 계속 ...

    연합뉴스 | 2001.11.01 21:08

  • 아름다운 숲 21곳 선정

    ... 현장확인을 거쳐 최종적으로 대상 4개 숲, 우수상 12개 숲, 장려상 5개 숲을 뽑았다고 1일 발표했다. 분야별로는 △'22세기를 위해 보전해야 할 아름다운 숲'엔 광릉숲 △'아름다운 거리숲'엔 충북 청주시 버즘나무 터널 가로수길 △'아름다운 마을숲'엔 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리 민속마을 숲 △'아름다운 학교숲'엔 경상북도 봉화군 물야면 오록리 물야초등학교 숲이 각각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전=백창현 기자 chbai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01 17:34

  • '아들의 방' .. 아들아! 한번만 더 너를 보고 싶구나...

    ... 돋보인다. 아들이 숨진 뒤 가족 구성원들의 아픔과 죄책감,안타까움 등 복합적인 감정의 편린들이 세심하게 나열된다. 그것은 눈물을 쏟도록 하는 극적 에피소드가 아니라 삶의 진실한 모습들과 결합돼 드러난다. 이탈리아 북부의 작은 항구마을에 살고 있는 정신과 상담의 조반니(난니 모레티)의 가정이 사춘기 아들 안드레(주세페 산펠리체)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균형을 잃는다. 출판사에서 일하는 아내 파올라(로라 모란테)는 안드레 여자친구의 편지에 집착하며 숨진 아들의 흔적을 ...

    한국경제 | 2001.11.01 17:29

  • 부부가 함께 '제주 추억만들기' .. '제주 어게인 페스티벌'

    ... 26~28일, 27~29일, 28~30일, 29~12월1일 네차례 추억여행객을 맞는다. 첫날은 몽골리안마상쇼~한림공원~분재예술원~주상절리~천지연폭포를 보고 제주의 밤 이벤트에 참여한다. 이튿날은 코끼리랜드~미니월드~성읍민속마을~섭지코지에 들르며 감귤따먹기 체험을 해볼수 있다. 27.29일 제주관광대학 체육관에서 열리는 제주의 밤 이벤트는 관광학과 학생들과 요리, 카지노, 게임을 즐긴다. 서울출발 기준 1인당 20만9천~28만5천원. 제주시장배 부부골프대회는 ...

    한국경제 | 2001.11.01 17:17

  • [관광공사 추천 '낙엽명소 6곳'] '진산 자연휴양림' 등

    ... 한국의 3대 계곡으로도 꼽힌다. 가루지기 변강쇠의 전설이 깃든 함양군 마천면을 지나면 추성동까지 이어지는 도로양편의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여행객을 반긴다. 본계곡은 추성동매표소를 지나 빨치산의 주무대로 유명했던 두지동(두지터) 마을에서부터 시작된다. 계곡은 천왕봉까지 이어지지만 두지동~선녀탕구간만 탐승이 허용되고 있다. 선녀탕의 경관은 예전만 못하지만 끝없이 펼쳐진 단풍터널이 트레킹길을 위로한다. 하산길에는 두지동마을 계곡 아랫편에 숨어있는 용소를 볼 수 ...

    한국경제 | 2001.11.01 17:12

  • [인물] 이정수(새마을교육원 총동문회 수석부회장)/김정배(고려대 총장)

    ▷이정수 새마을교육원 총동문회 수석부회장(한국녹색연합본부 사무총장)은 최근 열린 새마을교육원 총동문회에서 제10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김정배 고려대 총장은 2일 오후 2시(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립 키예프대에서 우크라이나와의 학술 및 문화교류 증진과 고대사 연구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 역사학 박사학위를 받는다.

    한국경제 | 2001.11.01 16:54

  • 미군, 북동부 탈레반 진지 공습 재개

    ... 중인 아프간 북동부 주요 전선에 미군이 폭격을 감행하기는 지난 28일과 30일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이다. 이날 동트기 전 새벽 4시께부터 시작된 미군의 공격은 어느 때보다 대대적인 규모로 감행됐으며, 폭발음이 화자 바하우딘 마을을 뒤흔들고, 깨진 창문이 25㎞ 밖까지 날아갔다. 최근 북부동맹이 탈레반의 북부지역 거점인 마자르-이-샤리프에 대한 공세를 준비 중이라는 보도 속에 이 지역 전선에서는 며칠째 폭발 직전의 위기감이 감돌고 있었다. 북부동맹 국방차관인 ...

    연합뉴스 | 2001.11.01 15:11

  •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아들의 방 개봉

    ... 돋보인다. 아들이 숨진 뒤 가족 구성원들의 회억과 죄책감,안타까움 등 복합적인 감정의 편린들이 세심하게 나열된다. 그것은 눈물을 쏟도록 하는 극적 에피소드가 아니라 삶의 진실한 모습들과 결합돼 드러난다. 이탈리아 북부의 작은 항구마을에 살고 있는 정신과 상담의 조반니(난니 모레티)의 가정이 사춘기아들 안드레(주세페 산펠리체)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균형을 잃는다. 출판사에서 일하는 아내 파올라(로라 모란테)는 안드레 여자친구의 편지에 집착하며 숨진 아들의 흔적을 ...

    한국경제 | 2001.11.01 1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