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0821-100830 / 108,3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정위, 제도 개선 사례집 "달라진 우리생활" 발간

    ... 정책에 따라 제과업체들이 비스킷 가격은 그대로 둔 채 양을 줄여 부당하게 가격을 올린 행위를 바로 잡은 사례 소주의 알코올 농도를 25도로만 규정한 정부방침을 바꿔 22도짜리 순한 소주가 나오게 된 사례 등 98개 개선 사례를 담았다. 공정위는 인터넷 홈페이지(www.ftc.go.kr)에 책자의 내용을 올리는 한편,금융회사 객장과 새마을열차 객실,시립도서관 등에 5천부를 무료 배포할 예정이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0.28 15:34

  • 증권사 추천종목 분석 '주식 자동매수' .. 아이티마을

    아이티마을(대표 한계륜)이 주식자동매수시스템인 멀티체크시스템을 개발 특허를 출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증권사나 사이버 애널리스트들이 추천한 종목들을 추천자의 등급과 기술적지표,매매신호,추세분석지표 등을 복합적으로 감안,점수화한뒤 일정점수이상인 종목만 선정, 매수를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기존에 자사가 개발한 최다 매수추천종목 확인프로그램에서 한걸음 나아가 종합적으로 매매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아이티마을은 이 시스템으로 ...

    한국경제 | 2001.10.28 14:41

  • 월포위츠, "집속탄 계속 사용"

    ... 소형폭탄(bomblet)이 들어있는 일종의 탄통(彈筒)으로이 탄통이 터지면 이들 소형폭탄 각각에서 수많은 파편이 쏟아지는 것으로 민간인 살상 우려가 높아 비인도주의적인 무기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유엔은 아프가니스탄 서부 마을에 미국이 투여한 불발 집속탄이 민간인의 안전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으며 고(故)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 기념재단 등 국제인권단체들은 미국에 집속탄 사용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런던 AP=연합뉴스) yunzhen@yna.c...

    연합뉴스 | 2001.10.28 14:19

  • "우리생활 이렇게 달라졌어요" .. 공정위 책 발간

    ... 인식하고 있다"며 "이 책은 국민들의 공정위 업무에 대한 이해를 돕고 공정위 스스로 사명이 무엇인지 가다듬기 위해 만들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 책자의 내용을 자체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리는 한편 5천부 가량 찍어 금융기관 객장과 새마을열차 객실,시립도서관 등 여러사람들이 볼 수 있는 곳에무료배포할 예정이다. 다음은 이 책자에 소개된 주요 제도개선 사례다. ◆가전제품,한곳에서 비교하며 살 수 있게 돼 과거에는 가전사들이 대리점으로 하여금 자사 제품만 취급하도록 ...

    연합뉴스 | 2001.10.28 12:02

  • 미군 오폭으로 민간인 10여명 사망

    ... 거주지역을 오폭해 최소 10여명의 주민이 사망했다. 미군은 이날 약 11시간여 동안 폭탄 35발을 투하하며 카불과 그 인근에 대한 사상 최대 규모의 공습을 가했다. 그러나 투하한 폭탄 중 한 발이 반군 북부동맹이 장악한 카불 북부의 마을에 잘못 떨어져 민간인이 희생됐다. 사고현장에 다녀온 구급차 운전자는 "최소 10명이 사망했고 6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북부동맹 외무부의 관리도 미군의 폭탄이 이날 오후 4시30분 칸 아가하 마을에 떨어졌다면서 현재까지 2명이 ...

    연합뉴스 | 2001.10.28 10:28

  • 파키스탄 자원병 5천-1만명 아프간 향발

    ... 수백명이 손도끼부터 로켓발사기까지 다양한 무기를 든 채 줄지어 산을 넘어 아프가니스탄으로 들어갔으며 미국에 대항한 성전에 참가하겠다고 다짐한 것으로 전했다. 또 이 파키스탄 자원병을 모집한 사람들은 비슷한 규모의 자원병들이 다른 마을 근처에 캠프를 치고 있으며 28일 중으로 아프간국경을 넘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원병들은 아프가니스탄으로 들어가게된 일을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으며새로 구성된 부대의 모라메드 칼레드 여단장은 "모든 사람이 자신들의 목숨을 ...

    연합뉴스 | 2001.10.28 10:26

  • 벼 수확철 도로변 벼 건조 .. '사고 복병'

    ... 일부 농민들이 도로변에서 벼를 널어 건조시키는 경우가 많아 운전자에게 큰 불편을 줄 뿐만 아니라 대형사고의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다. 28일 운전자에 따르면 벼를 건조할 공간과 시설이 없는 농민들은 지방도와 군도,농어촌도로 등 마을 앞 도로변에 차도 1-2m를 점유한 채 벼를 말리고 있어 통행 차량들이 벼를 피하느라 곡예운전을 하는 경우가 다반사라는 것. 공주시 계룡면, 정안면 등 일부 면 지역 농어촌도로는 벼 수확철만 되면 아예한 차로를 차지해서 벼를 건조시키는 ...

    연합뉴스 | 2001.10.28 10:22

  • 미군 오폭으로 민간인 10명 사망

    미군기가 27일 잘못 투하한 폭탄이반(反)탈레반군 통제지역인 북부 아프가니스탄의 한 마을에 떨어져 10명이 사망했다고 한 의료소식통이 전했다. 카불 북쪽 탈레반 지역에서 불과 3km 떨어진 사고현장에 다녀 온 한 앰뷸런스운전자는 현지주민 10명이 미군이 잘못 투하한 폭탄으로 현장에서 즉사했다고 말했다. (자발 세라지 AFP=연합뉴스) dcparke@yna.co.kr

    연합뉴스 | 2001.10.28 10:04

  • 파키스탄인 1만명 반미 전선 참가위해 아프간행

    ... "지하드(聖戰)가 이곳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AP 통신은 27일 저격용 라이플과 자동소총, 로켓발사기 등으로 무장한 5천명 이상의 파키스탄 종족들이 버스와 트럭, 밴 등을 이용해 파키스탄 북동쪽의 테메르가라 마을을 출발, 아프가니스탄을 향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26일 밤 이 마을에 집결한 이들은 "아프간 쿠나르주(州)에 들어가 아프간집권 탈레반을 도와 미국의 아프간 지상전에 저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북서변경주에서도 비슷한 규모의 ...

    연합뉴스 | 2001.10.27 22:40

  • 미군기 카불에 또 오폭..어린 자매 사망

    ... 민간 거주지와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창고를 오폭해 나이 어린 자매가 숨지고 구호 물품이완전히 파손됐다고 현지 주민들과 ICRC측이 말했다. 6세와 11세인 이 자매는 카불 동북부 공항에서 서쪽으로 3㎞ 떨어진 위지르 아바드 마을의 흙벽돌 집 안에 있다가 변을 당했다고 이웃은 전했다. 폭탄 2발이 공항과 마을 중간 지점과 인근 길가에 잇따라 떨어져 굉음이 울려퍼진 뒤 비명 소리가 들렸고 이어 이웃 주민이 잔해 속에서 이들 자매의 부모를 구해냈으나 자매는 ...

    연합뉴스 | 2001.10.26 2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