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0881-100890 / 108,4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1월부터 국립공원에서 흡연하면 과태료 50만원

    ...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자연공원법 개정에 따라 지정된 지역 이외에는 국립공원 내에서 흡연을 금지하고 취사.야영에 필요한 것 외에는 인화물질도 반입할 수 없도록 하겠다고 26일 밝혔다. 흡연이 허용되는 경우는 공원 내 취락마을이나 경작지역, 시설관리자가 흡연가능한 장소로 인정한 구역과 공원관리소장이 인정한 지역뿐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달 31일까지를 계도기간으로 정하고 산불 발생률이 높은 11월부터 단속활동을 펼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주종국기자 ...

    연합뉴스 | 2001.10.26 10:05

  • thumbnail
    미, 집속탄 사용에 대한 우려 비난 고조

    ... 아프가니스탄 일부 지역에 투하한 것으로 확인된 집속탄의 사용을 두고 UN 등 국제사회 뿐만 아니라 미국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스테파니 벙커 유엔 대변인은 25일 미군이 지난 22일 밤 아프간 서부 헤라트시의 민간인 마을에 집속탄을 투하해 민간인 9명이 숨졌다고 밝혔으며 미 국방부도 집속탄 사용을 시인했다. 집속탄은 공중에서 분산 투하돼 광범위한 지역을 타격하는 가공할 폭탄으로 땅에 떨어진 뒤에도 폭발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지뢰로 돌변한다. ...

    한국경제 | 2001.10.26 09:59

  • thumbnail
    극단 미추의 마당놀이 「변강쇠전」

    ... 대표는 "강쇠와 옹녀가 유민(流民)이라는 사실에 주목,이들이 스스로의 의지와 상관없이 유랑을 하게 된 원인이 당시 사회구조에 있었다는시각에서 접근했다"고 말했다. 강쇠가 옹녀가 하루만에 결혼을 올린 것을 '정착 염원'으로 읽고 마을 수호신인 장승을 땔감으로 쓴 강쇠의 게으르고 무식한 면모도 금기에 대한 도전으로 읽겠다는것이다. 줄거리는 간단하다. 주인공은 남자를 잡아먹는다는 `청상살'의 옹녀와 횡포를 저지르고 고향에서 쫓겨난 변강쇠. 옹녀 역시 변강쇠처럼 ...

    연합뉴스 | 2001.10.26 09:25

  • 美, 카불 등 야간 공습 재개

    ... 정확한 규모와 피해발생 상황에 대해서는 아직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한편 아프간 북부 마자르 이 샤리프도 이날 미군의 공습을 받아 도시 북부 및동부에 위치한 탈레반 기지에 폭탄이 투하됐다. 북부동맹측은 "미군 제트기의 공습으로 마자르 이 샤리프에서 탈레반 병사 10명이 숨졌다"면서 "도시 외곽의 마을들을 점령했으며 탈레반 병사 180명을 포로로 붙잡았다"고 주장했다. (카불 AP.AFP=연합뉴스) karllee@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10.26 08:20

  • [북부동맹 반군의 15세 소년 사령관]

    아프가니스탄 북부동맹 반군의 편에서 싸우고있는 모하메드 후마윤은 300명의 병사와 탱크 6대, BM-21 다연장 로켓발사기를 거느린 카라프간시 인근 볼락 쿠실라크 마을의 지역사령관이다. 영국 일간 이브닝 스탠더드는 그가 다른 지역 반군 지역사령관들과 다른 점은그의 나이가 15세에 불과하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그는 자신이 장악하고 있는 인근의 26개 마을에서 사실상 왕과 같은 존재라고 전했다. 후마윤이 이 소왕국의 우두머리가 된 것은 3개월전 그의 ...

    연합뉴스 | 2001.10.26 07:34

  • 유엔 "집속탄 투여로 민간인 9명 사망"

    미군 전투기가 아프가니스탄 서부 마을에 집속탄(集束彈)을 투하해 민간인 9명이 숨졌다고 유엔 측이 25일 밝혔다. 스테파니 벙커 유엔 대변인은 "지난 22일 헤라트 인근 마을에 집속탄이 떨어져8명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나머지 1명은 집속탄을 만지다 폭발하는 바람에 사망했다"고 말했다. 벙커 대변인은 "이 마을에는 가옥 45채가 있었으며 이번 공격으로 20채가 파손됐다"고 말했다. (이슬라마바드 AFP=연합뉴스) yunzhen@yna.co.k

    연합뉴스 | 2001.10.26 00:00

  • 나이지리아 군인, 양민 130여명 학살

    나이지리아 중부 지역 마을에서 군인들이2주전 동료 군인들이 살해된 데 대한 보복으로 주민 130여명을 학살했다고 조지 아쿠메 베누에 주지사가 25일 밝혔다. 아쿠메 주지사는 "전날인 24일 그베지에서 130여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 관계자는 22일과 23일 이틀간 베누에주와 카라바주 경계에 있는 마을4곳에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적십자사도 이날 군인들의 양민 학살에 항의하는 학생 시위가 벌어진 ...

    연합뉴스 | 2001.10.25 22:50

  • 바다에 빠진 영아 40분만에 소생

    혼자 차속에 있다가 차와 함께 바다에 빠진 영아가 40여분만에 극적으로 소생했다. 25일 부산 사하소방서 119구조대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10분께 부산시 강서구명지동 화신마을 선착장에 주차해 둔 그랜저승용차가 브레이크가 풀리면서 바다에빠져 차 안에 있던 생후 2개월된 정모양이 호흡을 멈췄으나 구조 20여분만에 소생했다. 119구조대는 신고를 받고 긴급출동해 이날 오후 4시 30분께 강보에 싸여져 차속에 있던 정양을 구조한 뒤 동아대병원으로 ...

    연합뉴스 | 2001.10.25 22:11

  • 탈레반, "美, 민간인 탄 대형 버스 폭격"

    아프가니스탄 집권 탈레반은 미국 군용기가 25일칸다하르에서 승객을 가득 실은 대형버스를 폭격, 수많은 사상자를 냈다고 주장했다. 탈레반은 또 미국이 전날밤 공습에서 서부도시 헤라트 인근의 작은 마을 이샤크 살라이만에 7개의 대형 폭탄을 투하, 이슬람 신자 최소 20여명을 죽음으로 몰아 넣었다고 비난했다. 탈레반의 아미르 칸 무타키 교육부장관은 "오늘 아침 미국기가 칸다하르를 공습했으며 이 와중에 민간인 승객으로 만원이 된 대형버스가 폭격을 받았다"고 ...

    연합뉴스 | 2001.10.25 19:05

  • 가슴설레는 연인들의 '雪國'..'시월에 눈 내리는 마을' 콘서트

    ... 가장 로맨틱한 추억 중 하나는 첫눈 내리는 날 가슴속에 숨겨왔던 사랑을 고백하는 것.게다가 동화같은 분위기에서 가슴 한 구석을 촉촉히 적셔오는 발라드라도 들려온다면... 시월의 연인들을 위한 발라드 콘서트 '시월에 눈 내리는 마을'(기획 좋은콘서트.www.goodconcert.com)이 오는 27.28일 오후 5시에 서울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열린다. 이 콘서트에선 10월에 내리는 하얀 눈을 만날 수 있다. 주최측이 제설기로 눈을 만들어 뿌릴 계획이기 ...

    한국경제 | 2001.10.25 1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