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109,2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소련에 맞서 손잡았던 美·中은 왜 '패권 다툼'에 나섰나

    2009년 7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11차 중국 외교사절 회의’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무대에 올라 수백 명의 외교관과 외교정책 관리들을 앞에 두고 연설했다. 그는 “국제적 세력 균형에 중대한 변화가 있었다”며 “다극화 전망이 훨씬 분명해졌다”고 했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미국의 힘이 약해진 것을 완곡하게 표현한 말이었다. 이어 그는 “능력을 숨기고 때를 기다리기...

    한국경제 | 2022.07.29 18:11 | 임근호

  • thumbnail
    [책마을] '우유 있어요?' 두 낱말이 '20년 침체' 낙농업 살렸다

    메시지가 차고 넘치다 보니, 한 번에 착 달라붙는 말하기와 글쓰기 방법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 평범하고 모호한 메시지는 곧 잊히지만, 눈과 귀를 사로잡는 메시지는 스티커처럼 마음속에 부착된다. <스티커 메시지>는 김병희 서원대 광고홍보학과 교수가 교육과 비즈니스 현장에서 30년 동안 몸담으며 연구한 메시지 전달 기술에 관한 책이다. 그는 효과적인 광고 사례와 정치인, 경영인의 연설을 살펴보면 일관된 성공 규칙이 있다고 전한다....

    한국경제 | 2022.07.29 18:10 | 최종석

  • thumbnail
    [책마을] 스타트업 세우려면 얼마 들까…초짜 위한 실용서

    스타트업을 세우려면 돈을 얼마나 모아둬야 하나. 직원은 얼마나 필요한가. 투자자는 어떻게 끌어모으나. 스타트업 관련 서적은 시중에 많지만 정작 이런 질문에 속 시원하게 답해주는 책은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책이 일반 독자를 겨냥해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의 성공담을 전하는 데 치중하고 있어서다. 이런 책들은 당장 실용적인 조언을 찾는 초보 창업자들에게는 ‘뜬구름 잡는 이야기’일 뿐이다. <초기 ...

    한국경제 | 2022.07.29 18:09 | 성수영

  • thumbnail
    [주목! 이 책] 자동차왕 정몽구 오디세이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은 품질과 성능을 향한 열정으로 회사를 세계적 자동차 기업으로 키웠다. 2020년 미국 자동차 명예의전당에 헌액돼 헨리 포드나 포르쉐에 필적하는 업적을 인정받았다. 그는 서른 두 살에 현대자동차서비스 서울사업소 부품과장으로 입사해 오랜 기간 자동차산업에 종사했다. 정 명예회장의 도전과 극복, 그리고 현대차그룹의 성장사를 사실적으로 그렸다. (정음서원, 320쪽, 1만8000원)

    한국경제 | 2022.07.29 18:09

  • thumbnail
    [주목! 이 책] 아들의 답장을 기다리며

    30년간 자폐인 아들을 키운 엄마의 기록. 책의 첫 번째 챕터는 ‘차라리 아이를 데려가세요, 하나님!’이다. 평범하지 않은 아들과 엄마가 세상을 헤쳐 나가는 모습을 담담하고 때론 유머를 섞어 그렸다. 그는 “우리를 좀 도와주세요. 당신의 이해가 필요하다”고 사람들에게 이야기했다. 그러면 사람들이 웃으면서 다가왔다고 한다. 작가에게는 어느덧 청년이 된 아들과 부지런히 올라야 할 산이 있다. (꿈꿀자유, ...

    한국경제 | 2022.07.29 18:08

  • thumbnail
    [홍순철의 글로벌 북 트렌드] 인간의 삶을 바꾼 2개 무기는 '기업가·발명가 정신'

    글로벌 테크기업들은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느라 분주하다.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만이 아니다. 독일을 비롯한 유럽 스타트업들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인류 앞에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인간의 삶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 기술 개발에 한창이다. 저명한 저널리스트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크리스토프 키제는 지난 5월 독일에서 출간한 책 <라이프 체인저(Life Changer)>에서 인간 사회를 혁신적으로 바꿀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을 소개한다. 발명가...

    한국경제 | 2022.07.29 18:02

  • thumbnail
    [책마을] 합스부르크 가문의 힘은 결혼에서 나왔다

    16세기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가문 출신인 스페인 왕 펠리페 4세에겐 큰 숙제가 있었다. 스페인과 오스트리아의 유대 관계를 강화할 후계자가 필요했지만, 아들 카를로스가 성년이 되기도 전에 세상을 떠났기 때문이다. 곧 아내마저 사망해 더 이상 후계를 이을 수 없게 됐다. 그러자 펠리페 4세는 과감하고 파격적인 선택을 했다. 29살 어린 조카인 오스트리아 공주 마리아나와 재혼하기로 한 것. 이게 다가 아니다. 마리아나 공주는 펠리페 4세의 죽은 ...

    한국경제 | 2022.07.29 18:01 | 김희경

  • thumbnail
    [책마을] 에세이에 담긴 '신인류 직장인'의 애환

    사람들은 깨어있는 시간 2분의 1을 직장에서 보낸다. 직장은 ‘밥벌이 수단’을 넘어선다. 인생의 최대 활동 공간이다. 누가 어떤 사람인지를 회사 명함이 말해 준다. 그래서 직장 생활을 다루는 책에는 때로 인생의 본질이나 시대정신까지도 담겨 있다. 직장인 에세이가 최근 잇달아 출간됐다. 다니는 회사는 모두 다르지만 가슴 뛰는 성취감과 뭉클했던 기억들 그리고 ‘처세’의 고민들은 한결같았다. <딴 생...

    한국경제 | 2022.07.29 18:00 | 구은서

  • thumbnail
    [책마을] 여행을 뜻하는 단어 '트래블'의 어원은 고통과 괴로움

    여행을 뜻하는 영어 단어는 ‘트래블(travel)’이다. 설레고 즐겁기만 한 트래블이지만 단어의 어원을 되짚어보면 뜨악한 기분이 든다. 지금의 뜻과 180도 달라서다. 트래블은 서양 중세의 ‘트라바유(travail)’에서 비롯됐다. 고통이나 괴로운 일이라는 의미다. 지금처럼 교통편이 발달하지 않았던 시대에 여행은 피할 수 있으면 피하고 싶은 일이었을 수밖에 없다. 유럽 언어의 역사를 연구해 온 언어학...

    한국경제 | 2022.07.29 17:58 | 최지희

  • thumbnail
    [책마을] '옷 사지 말라' 광고한 괴짜 브랜드 파타고니아

    ‘이 재킷을 사지 마세요.’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를 유명하게 만든 광고 카피다. 2011년 자사 제품을 제발 사지 말라고 말한 해괴한 광고는 회사의 브랜드 철학을 전 세계에 알린 계기가 됐다. 아무리 친환경 제품이어도 환경을 생각한다면 더 신중하게 소비하라는 경고였다. 5년 뒤 파타고니아는 ‘롱 루트 에일’이라는 맥주를 내놨다. 맥주를 마시면 지구를 구할 수 있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사람들은 ...

    한국경제 | 2022.07.29 17:57 | 김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