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621-23630 / 24,1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피니언] "중소기업은 국가경제 초석" 인식 적극 육성을

    ... 요약될수 있다. 이것은 한국의 중소기업이 당면한 문제와 유사하다고 볼수 있다. 정부의 복잡한 행정절차와 자금결재의 방법이 주원인이다. 원청인 대기업과 하청인 소규모기업의 이해가 상반되는 경우 대기업은 항상 엄격한 검사절차와 막강한 법률로 하청기업을 위협하고 약육강식의 근성을 드러낸다. 취약할 재무구조의 경영미숙 인력부족등의 허점 투성인 중소기업이 견디기는 어려운 여건이다. 이런 문제에 부딛칠 경우 정부가 직접 중재하거나 자금을 결제하지 않고는 ...

    한국경제 | 1995.08.16 00:00

  • [천자칼럼] 인터넷 논쟁

    ... 학술네트워크와 상업용 PC통신등을 수용하면서 발전했다. 인터넷은 종래의 문자정보뿐 아니라 선명한 컬러화상을 간단하게 송.수신 할수 있어 이용자가 전세계에 4,000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인터넷의 세계적 영향력이 막강해지면서 몇몇 국가에서는 그 부작용 대책에 고심하고 있다. 정보통신혁명의 최첨단을 달리는 미국도 지난 6월14일에 전기통신법개정안 이 상원을 통과했다. 민주당출신 제임스 엑슨의원이 주동이 된 "정보통신품위조항"은 18세이하 ...

    한국경제 | 1995.08.04 00:00

  • [뉴스추적] '세진' 급성장 배경 무엇인가 .. PC통신 "돌풍"

    ... 힘들어졌다. 현재 세진의 매장에서 팔리는 제품중 다른 양판점보다 비싼 상품도 없지 않다는 것이 이같은 사실을 증명한다. 저가전략이 벽에 부딪치자 그 대안으로 찾아낸 "어음전법"이 기대이상의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는 얘기다. "막강한 자금력과 기술력을 가진 대형 전자업체들의 공세에 밀리지 않기 위해 어음자금동원과 광고물랑작전이라는 비상수단을 채용한 것"(용산전자 상가 S상사 P사장)는 업계의 시각도 같은 맥락이다. 세진의 이같은 경영기법에 대한 평가는 ...

    한국경제 | 1995.07.31 00:00

  • [확대경] 진정한 규제완화

    ... 증권사들은 외형경쟁외엔 아무런 질의 경쟁을 할 수 없다. 자본금을 늘리면 외형도 그만큼 커지는 단선적 경영이 계속되고 증권사들은 사실상 이름만 다를 뿐 내용은 똑같은 붕어빵들이 되고 있다. 규제완화를 접할 때마다 정부의 막강하고도 시시콜콜한 권한을 오히려 재삼 확인하는 것같은 기분이 드는 것도 같은 이유일 것이다. 이런 식의 규제완화라면 앞으로도 증권사 서류 양식숫자만큼은 규제가 더 완화돼야 할 것이라는 푸념도 그래서 나온다. 수수료 담합을 깨고 ...

    한국경제 | 1995.07.25 00:00

  • [떠오르는 동남아] 베트남 "신토불이 경제개혁"

    ... 현재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국영기업은 건실한 기업 몇몇으로 통합,정리되는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베트남정부는 또 수직.수평적 통합과정을 통해 탄생되는 대기업(General Corporation)과 산업,금융,상업적으로 막강한 힘을 가진 국영기업체, 그리고 몇몇 민간기업등 크게 3가지로 기업을 정리하고 있다. 대기업은 한국의 재벌과 비슷한 개념이지만 베트남 사회주의 이전의 과도기적 특징이었던 기업연합(Enterprise Unions)의 요소를 ...

    한국경제 | 1995.07.21 00:00

  • 선진국의약품판매업체 잇따라 국내 진출

    ... 국내에는 스웨덴 아스트라,독일의 룻셀,일본 야마노우치,세르노등이 의약품판매업체로 진출해있는데 이들 업체는 아직 국내영업을 본격화하지않 고있으나 올하반기부터 내년사이에는 영업에 나설것으로 예상된다. 제약업계의 영업관계자들은 막강한 자금력과 앞선 영업기법을 보유한 외국 의약품유통업체들이 영업을 본격화하면 국내의약품도매업체들의 무더기도산 등 의약품유통시장에 일대회오리가 일것으로 내다봤다. 국내의약품도매시장은 현재 수백개업체가 난립하고있으나 규모의 영세성 ...

    한국경제 | 1995.07.19 00:00

  • [해외출판가] 오마에 겐이치 '국가의 종말' 출간 "관심"

    ... 비판한다. 이 가설은 앞으로 문명과 문화투쟁이 심화될 것이고 이러한 것들이 국제 정치나 경제에 있어서 중요한 영향을 끼치리라는 것. 오마에씨는 그러나 정보화에 의해 창출되거나 만들어진 각종 협회나 기구등 이른바 비정부기구가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구심력역할을 할수 있을 것이라며 헌팅턴의 가설을 비판했다. 그는 나아가 새로운 자유경제지역이 무기력한 국가를 대체할 것이라고 예견한다. 자유경제지역이란 기술집약적 지역과 경제활동중심지가 하나의 벨트로 묶인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증권가사람들] (57) 국제영업맨 <8>..국내지점 한국인 북적

    ... 제외하면 거래소회원이 아니어서 주문만 국내증권사에 낸다. 국내지점들은 각국에 있는 본사의 성격을 그대로 닮는다. 영국계는 조사기능이 뛰어나고 장세대응이 민첩하다. 장세가 바닥일때 소리없이 매집하는 타입.베어링과 자딘플레밍은 막강한 조사분석기능으로 자리를 확고히 구축했다. S G 워버그는 미국의 대규모 펀드등 해외의 큰 고객을 많이 가지고 있다. 슈로더는 심하다 할 정도로 신중하다. 미국계는 대규모자금을 동원,투기에 가까운 거래를 많이 한다. 심지어는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4) 인도 <4.끝>..노사분규극복 : GTBL사

    ... 볼때 1백만원의 추가부담이 생기는 정도의 작은 금액이다. 문제는 노조의 요구가 법적상한선을 넘어선 불법이라는데 있었다. 게다가 차액은 노조원에게 돌아가는게 아니라 상급기관에 상납하는 구조로 돼있다. 노조상급기관의 힘은 막강하고 이들이 분규를 조종한다. 인도인 공장장 켈가씨는 "급한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빨리 보너스를 올려 주고 분규를 끝내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남궁사장은 지금이 장래의 노사관계를 결정할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판단, 절대로 뒤로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EU시장 로비로 뚫어라] (1) 로비스트 천국..1만5천명 북적

    ... 양상을 띤다. 최근 EU집행위가 독일및 프랑스 국영통신업체간 합작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처럼 역내기업을 합병하거나 합작투자를 할때는 물론 상품포장 폐기물 처리 공공조달 국가보조금지급등 기업활동의 거의 전분야에 걸쳐 EU는 막강한 권한을 행사하고 있어 EU와 줄을대지 않고서는 유럽내 영업은 사실상 불가능한 실정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탈리아 피아트사는 유럽통합에 대비, 35년전부터 브뤼셀에 사무소를 개설했으며 인근 프랑스의 기업들도 앞다투어 이곳에 문을 ...

    한국경제 | 1995.07.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