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661-23670 / 24,1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미나] IPI 서울총회 '민주화와 경제성장'..이치오카

    ... 북유럽국가들처럼 국민들에 대한 복지혜택을 줄이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미국에서는 정치인과 이익집단의 결탁이 심해 이런 정책을 집행하기가 어렵다. 일본에서는 관료의 개입이 지나치고 규제완화가 미흡한게 문제이다. 관료가 지나치게 막강한 권력을 갖고 있고 기업과 정치인들의 이해가 관료사회와 얽혀 문제를 낳고 있다. 미국에서 정치인들이 문제라면 일본에서는 관료들이 문제이다. 양국에서 정치인들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 있는 것은 당연하다. 많은 나라에서 민주주의는 ...

    한국경제 | 1995.05.17 00:00

  • 동부제강 조직 개편 .. 중장기계획 직접 작성/시행

    동부제강이 기존조직을 본부제로 재편하면서 사업구상은 회사기획실에서 하고 본부에서는 집행만 총괄하는 통상적인 본부제와 달리 사업본부별로 중장기 사업계획을 직접 작성, 시행토록하는등 본부에 막강한 권한을 부여해 화제. 동부는 이를 위해 회사기획실과는 별도로 각본부마다 따로 기획실을 설치했다고. 이회사는 17일 현행 부중심의 조직을 7개 사업본부(관리 기술 건설등 3개 지원본부와 판재사업 건설중공업 기계소재사업 스테인레스사업등 4개 영업본부)와 ...

    한국경제 | 1995.05.17 00:00

  • [야구] 계명대, 한양대 누르고 4강 선착..백호기종합선수권

    ... 얻었으나 공수교대뒤 한양대 안명성에게 2타점2루타를 맞고 동점이 됐다. 그러나 계명대는 3회초 이성일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달아난뒤 6회 최재호가 다시 중월 2점홈런을 터뜨려 5-2로 앞서 승기를 잡았다. 계명대의 4번 최재호는 홈런 2개를 포함해 4타수2안타3타점으로 공격을 주도했을 뿐만 아니라 2회부터 마운드를 구원해 막강 한양대 타선을 산발 7안타1실점으로 막아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5.05.16 00:00

  • EU 통상정책 "두얼굴" .. 미/일 분쟁 다자간 협상 촉구

    ... 향배에따라 다자간과 쌍무협상 두무기중 하나를 자유롭게 선택 하는것이 EU의 통상전략임을 입증해 주는 예인 셈이다. 그러나 "정의는 강자의 이익"이란 과거 희랍궤변론자들의 주장은 지금도 국제질서에 그대로 적용되고있다. EU의 막강한 경제력을 감안할때 "터무니없다"는 식의 반박으로 이 협상을 파국으로 몰수없는게 한국의 현실이다. 결국 슬기로운 대응책을 마련,이를 해결하는 외교능력을 발휘해야 할 때 인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5.05.12 00:00

  • [흔들리는 국제통화체제] (중) 3극체제 가능할까 .. 신영섭

    ... 국가의 통화가 이런 성질을 갖추려면 세계경제를 주도하기에 충분한 생산력과 기술력을 갖춰야 하며 강한 군사력과 정치적 주도권을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 미국은 2차대전후 전세계 GDP의 50%, 금보유량의 70% 가량을 차지하는 막강한 경제력을 배경으로 달러가치를 순금 1온스당 35달러로 고정시킨 금환본위제를 유지했다. 그런데 50년대부터 미국의 국제수지 적자와 금보유량 감소가 계속되면서 달러가치의 불안이 시작됐다. 결국 71년 미국이 달러의 금태환정지를 ...

    한국경제 | 1995.05.11 00:00

  • [경영혁신서 순례] (3) 다운사이징..새전산시스템 구축 소개

    20세기후반 기업에 대형 컴퓨터시스템이 도입되면서 전산실은 회사에서 막강한 파워를 갖기 시작했다. 조직내의 모든 정보가 전산실로 집중되기 때문이었다. 전산실이 운영시스템 기법을 독점, 프로그래머들의 손을 빌리지 않으면 임직원들이 자신의 업무를 처리할 수없는 경우도 발생했다. 경영자도 함부로 대할 수없는 존재가 되고 만것이다. 이에따른 폐단이 90년대에 들어 곳곳에서 나타났다. 생산시스템이 다품종 소량생산체제로 바뀌는등 환경이 급격하게 ...

    한국경제 | 1995.05.09 00:00

  • [컴퓨터여행] 눈높이 AS 정신

    ... 노래방정도를 즐길 수 있는 정도의 수준이였으며 PC로 영화를 본다는 것은 꿈도 꾸지 못했다. 기껏해야 가계부에 생일 제사등을 기록할 수 있는 일정관리 프로그램을 갖고 있었을 뿐이다. 3년여만에 다시 등장한 홈PC는 예전과는 다른 막강한 기능을 자랑한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갖고 있어 CD 음질의 음악을 들을 수 있고 VTR수준의 화질로 영화와 뮤직비디오를 즐길 수 있다. CPU의 속도도 매우 빨라져 각종 소프트웨어를 실행시키기 위해 지루하게 기다리지 ...

    한국경제 | 1995.05.04 00:00

  • [한경칼럼] 유휴자원 .. 홍해준

    ... 전문가적 통찰로 우리를 놀라게 한 60대 여성이었다. 우리는 여성장관이라고 하니까 당에서 잔뼈를 키워 온 정치권의 "지명자"쯤으로 지레짐작하였던 것이다. 쉬포후이여사는 석유화학회사인 베이징사의 다섯 부사장중 수석 부사장으로 막강한 실력자다. 인도네시아 모재벌의 부인은 남편의 정책결정과 경영의 일부를 전문가적으로 보좌하고 있는 것을 보았다. 사안에 따라서는 이 부인과 사전에 절충해 두는 것이 훨씬 유리한 경우도 있다. 우리는 지금 극심한 인력난에 시달리고 ...

    한국경제 | 1995.05.03 00:00

  • [한경 지령 1만호] 갈채와 비판 .. 한국경제를 이끈 관료들

    ... 유임되기도 했다. 80년대 초중반 경제관료가 아니면서도 경제정책, 특히 금융정책을 주무른 또 한사람은 "금융가의 황제"로 불리기도 했던 이원조씨였다. 제일은행 상무출신인 그는 전두환 노태우 두대통령의 "친구"로 금융계인사 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청와대에선 "핏대"라는 별칭을 가진 문희갑씨가 경제수석으로 앉아 경제 정책을 조율했다. "균형"문제에 관심이 많던 그는 토지공개념 도입을 지휘했다. 조순부총리와 자주 갈등을 빚었지만 대부분 문수석의 ...

    한국경제 | 1995.05.02 00:00

  • [한경 지령 1만호] 정확한 기사/심층 분석..세계 경제신문들

    ... 파이낸셜타임스는 유럽을, 일본경제신문은 아시아를 각각 대표하는 위치에 있다. 이들은 발행부수면에서는 일간종합지의 절반정도에 불과하지만(월스트리트 저널은 예외) 독자층이 주로 여론선도계층이라는 점에서 그 영향력은 어떤 신문과도 견줄수 없을 정도로 막강하다. 이런 점에서 우리경제의 세계화를 선도해야할 한국경제신문의 역할과 기능 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 ...

    한국경제 | 1995.05.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