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141-24150 / 24,5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하키] 한국남자, 일본에 2연승 거둬..한-일친선대회

    한국남자하키대표팀이 한.일친선하키대회에서 2연승을 거뒀다. 한국은 28일 성남공설운동장에서 벌어진 최종 2차전에서 막강한 득점력을 과시하며 일본대표팀을 8-0으로 대파했다. 1차전에서도 6-0의 대승을 거뒀던 한국은 전반 3분 신석교(성남시청)의 페 널티코너 득점을 시작으로 10분과 25분, 27분에 최정호(성남시청), 유승진 (일본 효지토팀), 강건욱(상무)이 잇따라 추가골을 성공시키면서 전반을 4- 0으로 크게 앞서 일찌감치 승부를 ...

    한국경제 | 1994.07.28 00:00

  • [제국의칼] (536) 제3부 정한론

    ... 마주보며 히죽 웃음을 나누었다. 사이고는 말을 타는 일이 없었다. 몸집이 장대하고 비만해서 말에 올라타면 말등이 휘어지기라도 할까 싶은지 도무지 승마에는 관심이 없었다. 육군대장에 근위도독(근위병 총사령관), 그리고 필두참의라는 막강한 권력을 한몸에 지닌 실권자이면서도 늘 걸어다녔다. 심지어 메이지천황이 근위병들을 열병할때도 총사령관이라는 사람이 백마를 탄 천황의 뒤를 터벅터벅 걸어서 따랐다. 등청을 할때 역시 도보였다. 보좌관이 거의 도시락을 들고 뒤따르게 ...

    한국경제 | 1994.07.25 00:00

  • [비즈니스24시] 통합백화점..차순길 <재미언론인>

    ... 구획정리가 우선 이뤄질 것이고 매각/통합 에 따른 동업계내 파급영향등 미국의 소매유통업계는 앞으로 1~2년간 이곳 저곳에서 인사파동에 걸친 계속적인 지각변동을 겪을 참이다. 그리고 새로운 제국의 건설에 착수한 새 경영자들은 그들의 막강한 구매력 을 마음껏 휘둘러 납품업자들을 쥐어짜려 할 것이다. 미국의 제조업자들이 앞으로 이들이 흥정 아닌 일방적 요구만을 해올 것을 걱정하듯 극동의 의류회사등 세계 곳곳의 납품업자들도 곧 터프한 구매상 들과 상대해야한다. ...

    한국경제 | 1994.07.23 00:00

  • (주)경월, 지방시장에 소주공급확대

    ... 지방시장에 대한 소주공급확대를 천명하고 나섰다. 21일 경월은 그린소주판매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는 충남일부지역과 포항지역 도매상들을 위해 경월소주를 이들 지역에 확대판매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월은 최근 진로가 진로소주의 막강한 상품력을 이용,소주물량공급을 늘리 면서 카스맥주물량도 공급을 늘리고 있어 진로와 거래를 하지못하는 일부 OB 판매도매상이 2차거래선을 경쟁도매상에 빼앗기는 등 위기에 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월은 도매상을 보호하는 한편 ...

    한국경제 | 1994.07.21 00:00

  • [경영진] (6) 럭키 (하) 막강 권한만큼 책임 사장후보 포진

    석유화학등 4개SUB-CU장들은 막강한 힘을 가진 사장후보들이다. 그들은 웬만한 회사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사업조직을 자율경영한다. 권한을 갖는 만큼 책임도 져야한다. 전문경영인으로의 성장여부를 마지막으로 평가받는 자리가 바로 SUB-CU장이다. 성재갑사장(석유화학부문) 이정성럭키금속사장(합성수지) 홍해준럭키 엔지니어링사장(정밀화학)처럼 영전을 할수도 있다. 그러나 올초 인사때 처럼 탈락자가 생길수도 있다. SUB-CU장들은 따라서 사업특성에 ...

    한국경제 | 1994.07.20 00:00

  • [제국의칼] (531) 제2부 정한론

    수염 노이로제라고 할까. 그런 열등감에 젖어있던 터이라, 오쿠보는 인조수염을 보자 이것 봐라 싶어서 몇개를 구입했던 것이다. 귀국한뒤 내무경을 겸임해서 막강한 권력을 휘두르게 되자 그는 실제로 그 인조수염을 늘 얼굴에 달고 다녔다. 그가 주로 애용한 것은 구레나룻이었다. 콧수염과 턱수염보다 양쪽 귀밑으로 부터 너불너불하겔 볼을 내리덮는 구레나룻가 한결 위엄있게 보여서였다. 그런 오쿠보를 보고, "저사람 언제부터 저렇게 털보가 됐지?" ...

    한국경제 | 1994.07.20 00:00

  • [전력] U-235 핵분열때 엄청난 에너지 이용..원자력발전이란

    ... 원료는 그농도가 크게 다르기 때문에 원전에서는 핵폭발과 같은 사고는 결코 일어날수가 없다. 또 원전에서 많은 방사선이 나오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도 오해라는 주장 이다. 원전 가동으로 주민이 추가로 받는 방사선 양도 자연 방사선보다 훨씬 낮다. 방사성 폐기물도 얼마든지 안전관리가 가능하므로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원자력은 막강한 힘을 가지고 있으나 철저히 관리되고 있어 도로를 달리고 있는 자동차보다도 안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한국경제 | 1994.07.20 00:00

  • [한경광장] 북한사회 최대위기, 개혁/개방만이 살길..강병대

    역사상 그 어느누구도 흉내내지 못할 막강한 일인독재체제를 49년간 유지시켜 왔던 김일성이 드디어 역사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그가 남긴 유산이라고 한다면 한반도의 비극인 국토분단이라는 현실과 함께 6.25로 인한 무고한 수백만명의 인명을 살상했고 또 이로인한 천만 이산가족의 비극적 아픔을 남긴 일이라 할수 있다. 또 민족의 동질성과 화합을 가로막는 적대적 남북정책으로 인해 반세기 가까이 한반도를 늘 긴장과 갈등이 감도는 지역으로 만들어 버렸다. ...

    한국경제 | 1994.07.19 00:00

  • [한경칼럼] 드릴과 자물쇠 .. 문학모 <한국은행 이사>

    ... 자물쇠에서는 다소 위험이 따르기는 하지만 그나라 기계공업수준을 짐작해볼수 있다. 지금도 미국산업의 경쟁력퇴조가 자주 거론되고 있지만 칼과 드릴과 자물쇠를 만들고 있는 미국산업계의 저변을 찬찬히 들여다 보면 그들은 아직도 막강한 저력을 가지고 있음을 실감하게 된다. 미국의 수퍼나 전문상가를 둘러보면 적어도 고급 칼의 경우 독일의 쌍동이표 칼이나 스위스 스웨덴 칼정도가 시카고의 칼과 나란히 진열대에 모습을 보이고 있을 뿐이다. 일본은 세계적 철강국가이면서도 ...

    한국경제 | 1994.07.19 00:00

  • 스위스 제네바-독일 본, WTO 본부 유치전 치열

    ... 내년에 발족될 세계무역기구(WTO)의 본부소재지에 대한 결정이 금주로 예정된 가운데 스위스와 독일이 막바지 유치전에 한창이다. WTO전신인 관세무역일반협정(GATT)본부를 갖고있는 스위스는 전통적인 외교력을 바탕으로,독일은 막강한 경제력을 내세워 WTO본부를 끌어들이려 하고 있다. 스위스는 최근 지금까지 제시한 각종 혜택에 덧붙여 WTO본부가 제네바로 결정되면 일부다처체인 회교국가 대표들을 위해 2명의 부인에게 외교관 가족신분을 주겠다고 제의했다. 지금까지는 ...

    한국경제 | 1994.07.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