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1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LG전자 "지구 온난화 막자"…스페인에 나무 400만그루 심는다

    LG전자가 올해 스페인에 나무 400만 그루를 심겠다고 13일 발표했다. 지구 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줄여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다. 최근 현지에서 식목 활동을 벌인 LG전자 이베리아법인 직원들이 이산화탄소 감축 의지를 다지고 있다. LG전자 제공

    한국경제 | 2021.06.13 18:02

  • thumbnail
    LG전자, 스페인서 올해 나무 400만 그루 심는다

    ... 이산화탄소 저감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 LG전자는 스페인에서 전개하는 '스마트 그린 프로젝트'에 따라 올해 나무 400만 그루를 심는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는 지구 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줄여 생태계를 보호한다는 취지로 2018년부터 스페인에서 이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다. 스페인 국민 1명당 1그루씩 연간 4천700만그루를 심는 것이 장기적인 목표다. 지난해에는 나무 250만그루를 심은 데 이어 올해는 400만그루를 심으며, 장기 ...

    한국경제 | 2021.06.13 10:00 | YONHAP

  • thumbnail
    LG전자, “스페인서 1년에 1명이 1그루 심는 게 목표”

    LG전자(066570, www.lge.co.kr)가 지난해 스페인에서 25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은 데 이어 올해는 400만 그루를 심을 계획이다. 2018년부터 4년째 이어오고 있는 스마트 그린(Smart Green)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 프로젝트는 지구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줄이며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취지다. LG전자는 스페인 국민 1명당 1그루씩 연간 4,700만 그루를 심는 것을 장기적인 목표로 한다. 또 프로젝트 목표를 달성할 ...

    한국경제 | 2021.06.13 10:00 | WISEPRESS

  • thumbnail
    LG유플러스, 축구장 6개규모 인터넷데이터센터 '평촌2센터' 구축

    ... 전력사용량을 줄일 예정이다. 또한 냉방 및 가습용 물 사용량을 모니터링해 물 사용량을 최적화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140GWh(약 10만명이 1년간 소비하는 전력)의 에너지를 절감하고, 6만5천톤의 탄소 배출량을 줄여 약 9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회사는 밝혔다. LG유플러스 기반사업그룹장 임장혁 상무는 "1999년 국내 최초로 IDC 사업을 시작해 20년 이상 축적해온 노하우와 국내·외 주요 IT기업을 유치한 경험을 살려 IDC 사업 ...

    한국경제 | 2021.06.13 09:51 | YONHAP

  • thumbnail
    [다시! 제주문화](12) 삶과 죽음의 경계…제주 해녀는 간절히 소망한다

    ... 이어졌다. 제주 서귀포시 대포동 포구. 포구에서 바다를 보면 '자장코지'라고 하는 길게 뾰족 튀어나온 바위 무리를 볼 수 있다. 마치 바위들이 일렬로 바다를 향해 잠수해 들어가는 듯한 모습이다. 이 중에서도 꼭대기에 나무 한 그루가 자라고 있는 바위 하나가 눈에 들어온다. 모진 바닷바람을 이겨내고 바위에 뿌리내린 나무 한 그루. '바람을 닮은' 범상치 않은 그 자태에 누구라도 눈여겨볼 법하다. 그 바위는 해녀들이 간절히 바라는 일이 있을 때 찾는 신당(神堂)인 ...

    한국경제 | 2021.06.13 09:00 | YONHAP

  • thumbnail
    LG유플러스, 축구장 6개 규모 '평촌2센터' 짓는다

    ... ▲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친환경 요소를 적용한 센터를 구축함으로써 IDC 분야 ESG 활동을 선도한다. 이를 통해 약 10만명이 1년간 소비하는 전력인 140GWh의 에너지를 절감하고, 6만 5000톤의 탄소배출량 감축해 약 9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낼 수 있다. 먼저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차가운 외기를 전산실에 도입하여 서버 발열을 제거하는 외기냉방시스템을 적용하고, 외기냉방 후 더워진 공기의 원활한 흐름을 유도하기 위해 풍도를 설치한다. 또한 ...

    한국경제 | 2021.06.13 09:00 | WISEPRESS

  • '지구를 생각하는' 특별한 소재…유니클로 친환경 패션의류

    ...하여 재생 폴리에스터 칩으로 만든 후 제품에 적용 가능한 실로 재탄생 시켰다. 지난해 4천800만 개 폐페트병을 회수해 재활용했고 생산공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기존 폴리에스터보다 3분의 1로 줄였다. 이는 삼나무 7만 그루를 심는 효과에 달하는 정도로 재생 폴리에스터 사용은 폐기물뿐만 아니라 탄소 발생량 감소에도 효과적이다. 폐페트병을 활용한 제품뿐만 아니라 유니클로는 제조공정에서 버려지는 실도 재활용해 폐기물 자체를 최소화하고 있다. 최근 출시한 ...

    조세일보 | 2021.06.11 11:33

  • thumbnail
    메타세쿼이아 길 따라 '수국천국'

    ... 수국 하면 제주도를 떠올리는 분이 많은데 경남 고성에 있는 그레이스정원은 조금 덜 알려진 수국정원입니다. 정갈하게 조성된 수국정원은 이름처럼 우아합니다. 이번 주말에는 탐스럽게 핀 수국을 따라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요. 수십만 그루의 수국이 맞는 민간정원 고성 백암산 뒤편에 비밀의 정원이 있다. 지난해 문을 연 그레이스정원은 수국을 테마로 한 넓이 59만5000여㎡의 민간정원이다. 메타세쿼이아가 마치 군인처럼 도열한 입구부터 보랏빛 수국이 화사한 꽃송이를 ...

    한국경제 | 2021.06.10 17:14 | 최병일

  • thumbnail
    [imazine] 한국의 고개 ② 구주령

    ... 알고 보면 이곳이 훨씬 더 매력적일 수 있다. 죽파리 자작나무숲은 산림청이 1993년부터 죽파리 검마산 일대에 조성하기 시작한 숲이다. 면적이 축구장 40개에 해당하는 30.6㏊에 달하며, 수령 30년생 자작나무 약 12만 그루가 자라고 있다. 인제 자작나무숲보다 3배나 넓은, 국내 최대 규모다. 우선 입구에서부터 1시간여가량 걷다 보면 오른편으로 끝없이 이어진 얕은 계곡이 청량감을 준다. 다행히 길은 포장 되어 있지 않다. 조금 불편하더라도 이런 ...

    한국경제 | 2021.06.10 07:30 | YONHAP

  • thumbnail
    안동서 과수화상병 빠르게 확산…사과 농가 11곳 피해

    지난 4일 첫 발생 후 5일 만에 10곳 추가…나무 7천여 그루 매몰 경북지역 사과 주산지인 안동시(전체 재배면적 2천968㏊)에서 과수화상병 피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9일 경북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현재까지 과수화상병 피해를 본 사과 농가는 모두 11곳이다. 재배면적은 6.5㏊가량이다. 지난 4일 길안면 한 사과 농장에서 과수화상병이 처음 발생한 이후 5일 만에 피해 농가가 10곳 더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사과 재배 농가가 밀집한 임하면에서 ...

    한국경제 | 2021.06.09 19: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