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9,6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파트는 포기, 빌라 사자"…빌라 거래량 4개월째 아파트 추월

    ... 못 낼 지경이다. 전셋값도 정말 무섭게 올라 가만히 있으면 서울에서 전셋집 하나 못 구하겠다 싶어 적당한 빌라를 샀다"고 말했다. 송파구 잠실본동 A 공인 대표는 "막 취업한 직장인이나 신혼부부가 아니라 결혼한 지 어느 정도 된 맞벌이 부부에게도 서울 아파트값은 자력으로 해결하기엔 어려운 숙제"라며 "누구나 아파트에 살고 싶어 하지만, 예산이나 상황이 안되는 경우 역세권 신축 빌라로 눈을 돌리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다만, 2·4 대책 발표 이후 투자 목적의 ...

    한국경제 | 2021.05.04 06:15 | YONHAP

  • thumbnail
    3만 5000명 청소전문가들의 '맞춤형 청소 서비스'

    ... 분야에서 관련 사업의 혁신을 고민해왔다. 그러던 중 가사도우미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느꼈던 노쇼, 불편한 중개 방식 등을 개선하는 사업을 구상했고 비슷한 지향점을 가진 동료들과 함께 청소연구소를 설립하게 됐다. 청소연구소는 1인 가구부터 맞벌이 부부, 노인 가정 등 여러 형태의 가정을 위한 ‘맞춤형 청소 서비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사용자가 앱에 원하는 시간, 지역, 날짜를 기재해 신청하면 해당 지역 청소 매니저들이 매칭돼 설거지부터 빨래, 청소 ...

    한국경제 | 2021.05.03 22:01 | 공태윤

  • "근로장려금 신청하세요"…국세청, 이달 말까지 접수

    ... EITC는 근로를 하고 있지만 소득이 적은 가구에 정부가 일종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가구 자산 합계액 2억원 미만의 기준을 충족하면서 소득이 △단독가구 연 4만~2000만원 미만 △외벌이 가구 연 4만~30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 연 600만~3600만원 미만이면 지원 대상이 된다. 국세청은 지원 대상으로 예상되는 가구에 지난 1일부터 안내문을 발송했다. 안내문을 받았더라도 심사에 따라 지급받지 못할 수 있고, 안내문을 받지 못했더라도 심사를 요청해 ...

    한국경제 | 2021.05.03 17:29 | 노경목

  • thumbnail
    작년 최고 945만원…근로·자녀장려금 신청 자격은?

    ... 늘어나리라 예상했다. 2019 귀속 소득에 대한 장려금 수령 가구는 총 506만가구(근로장려금 432만가구, 자녀장려금 74만가구)였다. 우리나라 2천90만가구(통계청) 가운데 4분의 1이 장려금 혜택을 받은 셈이다. 올해 근로장려금은 맞벌이 기준으로 최대 300만원이며, 자녀장려금은 자녀 1명당 최대 70만원이다. 작년(2019년 소득분)에 근로·자녀장려금을 가장 많이 받은 가구는 12자녀를 둔 50대 홑벌이 가구로 근로장려금 105만원과 자녀장려금 840만원을 합쳐 945만원을 ...

    한국경제TV | 2021.05.03 12:26

  • thumbnail
    '작년 최고 945만원' 근로·자녀장려금 월말까지 신청하세요

    ... 늘어나리라 예상했다. 2019 귀속 소득에 대한 장려금 수령 가구는 총 506만가구(근로장려금 432만가구, 자녀장려금 74만가구)였다. 우리나라 2천90만가구(통계청) 가운데 4분의 1이 장려금 혜택을 받은 셈이다. 올해 근로장려금은 맞벌이 기준으로 최대 300만원이며, 자녀장려금은 자녀 1명당 최대 70만원이다. 작년(2019년 소득분)에 근로·자녀장려금을 가장 많이 받은 가구는 12자녀를 둔 50대 홑벌이 가구로 근로장려금 105만원과 자녀장려금 840만원을 합쳐 945만원을 ...

    한국경제 | 2021.05.03 12:00 | YONHAP

  • thumbnail
    대도시 40대, 생활·교육비에만 00% 지출

    ... 교육비로 지출했다. 자녀 교육비가 61만원(13%), 그 외 지출이 282만원(60%)이었다. 저축과 투자에 쓴 돈은 126만원(27%)에 그쳤다. 혼인 상태별로 보면 미혼(월 342만원)일 때보다 기혼일 때 소득이 높고, 맞벌이 가구(월 615만원)는 외벌이(월 430만원)보다 1.4배 소득이 많았다. 40대 소득자의 65%는 `현재 소득이 생활비와 재테크 등을 하기에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10년간 소득 전망을 묻자 39%는 `증가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TV | 2021.05.03 09:09

  • thumbnail
    40대 월 468만원 벌어 생활비·교육비에 73% 쓴다

    ... 교육비로 지출했다. 자녀 교육비가 61만원(13%), 그 외 지출이 282만원(60%)이었다. 저축과 투자에 쓴 돈은 126만원(27%)에 그쳤다. 혼인 상태별로 보면 미혼(월 342만원)일 때보다 기혼일 때 소득이 높고, 맞벌이 가구(월 615만원)는 외벌이(월 430만원)보다 1.4배 소득이 많았다. 40대 소득자의 65%는 '현재 소득이 생활비와 재테크 등을 하기에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10년간 소득 전망을 묻자 39%는 '증가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5.03 08:30 | YONHAP

  • 하나은행 100년 행복연구센터... 「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 발간

    ... 소득이 낮아질수록 그런 경향이 커진다. 40대의 자녀교육 중시는 이전세대와 같지만 방향은 조금 다르다. 자녀의 진로를 정해주기보다 원하는 삶을 찾도록 최대한 뒷받침한다는 생각이다. 경제력에 교육이 좌우될까 걱정하기도 하며, 교육을 위한 맞벌이나 투자도 고려한다. [우선순위 4위] 자기계발, 자격증과 체력관리 중심으로 소소하게 40대에게 자기계발은 후순위다. 자기계발이 우선일 때 그 이유는 현재 직업이 불안하여 소득 안정성을 높이려는 게 가장 크다. 많이 하는 자기계발은 ...

    한국경제 | 2021.05.03 08:28 | WISEPRESS

  • thumbnail
    원격수업 불안에…사설시험 몰리는 학부모들

    맞벌이 부부인 강모 차장(42)은 요즘 자주 연차휴가를 낸다. 초등학교 3학년 아들 때문이다. 그의 아들은 아직 구구단을 외우지 못한다. 같은 학년 친구들이 배우는 두 자릿수 곱셈과 분수는 엄두도 못 내고 있다. 보다 못한 강씨가 직접 학습 지도에 나섰다. 그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원격교육이 시작된 뒤 아이의 학습 능력이 눈에 띄게 떨어졌다”며 “사설시험을 본 뒤 맞춤형 과외를 알아볼 생각”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5.02 17:40 | 최만수/김남영

  • thumbnail
    [법알못] 로또 당첨된 후 이혼했는데 당첨금 나눠야 할까요

    ... 지방이라 소문이 빨랐던 탓인지 A 씨가 로또에 당첨됐다는 소문은 전남편의 귀에도 들어갔다. B 씨는 A 씨에게 연락해 "결혼생활 중 당첨된 복권이므로 내게도 당첨금을 나눠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맞벌이라 생활비도 동등하게 냈고 로또도 내 돈을 샀는데 당첨금을 나눠줘야 하느냐"고 물었다. 복권에 당첨된 후 이혼을 한다면 복권당첨금도 재산 분할의 대상이 될까? 법알못(법을 알지 못하는 사람) 자문단 이인철 변호사는 "이혼할 ...

    한국경제 | 2021.05.01 14:01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