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9,6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할머니에 빠진 MZ세대"…광고업계 잇단 '러브콜'

    ... 내세웠다. 지난해 배달의 민족은 ‘배민 오더’의 광고 모델로 배우 문숙을 쓰기도 했다. MZ세대가 할머니에 열광하는 건 할 말은 당당히 하면서 다양한 의견에 대한 포용력이 높은 MZ세대와 닮았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맞벌이가 많은 X세대를 부모로 둔 Z세대가 할머니 손에 자란 경우가 많아 친숙하기 때문이란 분석도 나온다. 오비맥주는 “자신에게 솔직하고, 자신의 생각을 망설임 없이 표현하는 윤여정이 젊은 세대에게 영감을 주는 인물이자 카스의 ...

    한국경제 | 2021.04.24 08:30 | 전설리

  • thumbnail
    중국산 싫지만 직접 담그긴 귀찮아…김치만들기 '5분 꿀팁' [리뷰+]

    ...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주민등록 인구 가운데 1~2인으로 구성된 가구는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62.6%를 차지했다. 1인 가구는 39.2%, 2인 가구는 23.4%에 달했다. 1~2인 가구가 전체 가구 수의 과반인 데다, 이 중 맞벌이 가구도 높아지며 HMR 또는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소스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고추장, 간장 등 기존 장·소스류 수요는 점점 줄고 요리 과정의 번거로움을 덜어주는 &...

    한국경제 | 2021.04.24 08:00 | 이미경

  • thumbnail
    청약시장에서 주목받는 `학세권` 단지... 신규 분양에 수요자 이목 집중

    ... 기록한 서울 은평구 수색증산뉴타운 수색13구역 `DMC SK뷰아이파크포레` 또한 수색초가 인접한 학세권으로 주목을 받으며 지난 8월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평균 340.3대 1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3040세대가 대부분 맞벌이 가정인 까닭에 안심 학세권 단지가 주목을 받고 있다"며 "특히 지난해 3월 민식이법이 시행되는 등 자녀의 안전한 통학과 관련된 이슈가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면서 도보로 안전하고 편리한 통학환경을 갖춘 단지에 대한 인기는 계속적으로 ...

    한국경제TV | 2021.04.22 16:44

  • [주홍수의 삼라만상 11] 노인은 고독한 영혼으로 들어가는 문

    ... 많다고 한다. 우리와 달리 일본, 미국 등은그들은 자식들에게 큰 기대를 안하며 본인이 요양원까지 들어갈 준비를 하는 경우가 많다. 오래 전 20년 전 결혼을 앞 둔 후배에게 이런 조언을 해준 적이 있다. 결혼 후 가능한 맞벌이를 해라! 와이프도 젊을 때 아이를 낳고도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원인은 특별하게 유산을 물려받지 않았으면 젊을 때 저축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 주었다. 그러나 요즘 들어보니 후배는 그동안 혼자 ...

    게임톡 | 2021.04.22 09:04

  • thumbnail
    서울 아파트 10가구 중 4가구, 30대 이하가 샀다

    ... 지역이나 중저가 아파트 중심으로 30대 이하의 ‘내 집 마련’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각종 공급 대책을 쏟아내면서 전반적인 ‘패닉바잉’은 잠잠해지고 있다”면서도 “젊은 층에서도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을 기대하기 어려운 맞벌이 부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1 17:34 | 신연수

  • thumbnail
    서울 아파트 매수 주춤하지만…30대는 여전히 '패닉바잉'

    ... 종로구(46.4%), 구로구(46.2%) 순이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에서는 3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이 모두 35% 이하로 나타나 평균을 밑돌았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청약을 기대하기 어려운 고소득 맞벌이 부부 등이 기존 주택 구매를 고려하면서 서울에 내 집 마련을 고민하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1 10:51 | 안혜원

  • thumbnail
    '패닉바잉' 줄었지만…서울 아파트 최다 매수층은 여전히 30대

    ... 많은 외곽 지역에서 30대 이하의 내 집 마련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젊은 층에서도 정부의 주거정책에 따라 청약을 기대할 수 있는 경우는 청약을 기다리겠지만, 고소득 맞벌이 부부 등은 청약을 기대하기도 어려워 여전히 기존 주택 구매를 고려하면서 서울에 내 집 마련을 고민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박 위원은 "서울 아파트값이 너무 올라 30대가 축적한 자산만으로는 구매가 쉽지 않고, 자녀교육 등을 ...

    한국경제 | 2021.04.21 06:15 | YONHAP

  • thumbnail
    2030세대, 변화하는 아파트 선택 트렌드... `봉담 프라이드시티` 주목

    ... 통학이 가능하다. 여기에 신설초등학교 내 국공립 병설 유치원과 더불어 단지 내 아이들의 보육 및 교육이 가능하도록 시간제보육실을 포함한 시립어린이집, 방과 후 초등학생을 위한 다함께돌봄센터도 단지 내 설치될 예정에 있어 어린 자녀를 둔 맞벌이 가정에서 안심하고 어린 자녀들을 맡길 수 있다. 특히 다함께돌봄센터의 경우 공공·민간 자원의 연계로 정기돌봄 및 일시돌봄 등 유연하게 운영되고 등·하원 및 급식과 간식 등도 지원한다. 접근성이 우수한데다 양질의 프로그램을 제공받을 ...

    한국경제TV | 2021.04.20 17:08

  • thumbnail
    집 있는 40대 "현재 자산 6억원대…10년 뒤 8억5천만원 예상"

    ... 나타났다. 이들이 40대가 됐을 때 바라는 월 소득은 760만원, 보유 자산은 7억1천900만원이었다. 그러나 현재 40대 기혼자(월 소득 580만원, 자산 5억5천900만원)의 현실은 기대와는 차이가 컸다. 30대 기혼자 가운데 맞벌이 가구와 외벌이 가구의 현재 월 소득은 각각 580만원과 390만원이다. 자산은 5억4천100만원, 3억9천700만원씩이다. 30대 맞벌이 가구가 바라는 10년 뒤 소득은 790만원, 자산은 7억3천700만원이고, 외벌이의 경우 630만원, ...

    한국경제 | 2021.04.20 12:01 | YONHAP

  • thumbnail
    20대 주식투자자, 작년 마이너스통장 부채 75% 늘어

    ... 41.3%인 1억6천169만원을 대출받았다. 작년 자가 구입자와 자가 미보유자의 가구 소득을 비교해보면, 자가 구입자의 월평균 소득은 558만원으로 미보유자 소득 375만원의 1.5배에 달했다. 작년 기혼 가구의 77.7%는 맞벌이로 집계됐다. 월평균 근로소득은 맞벌이 가구는 579만원, 외벌이 가구는 450만원으로 나타났다.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가구의 월평균 자녀 교육비는 공교육비 17만원, 사교육비 52만원 등 총 69만원으로 조사됐다. 작년 ...

    한국경제 | 2021.04.20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