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1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두산 6연패 이끈 윤경신 감독 "가장 힘든 우승…그룹에도 감사"

    ... 진행됐다. 윤 감독은 "노장 선수들이 그래도 책임감을 느끼고 솔선수범했다"며 "정관중, 황도엽 등 부상자들이 나와 나승도나 조태훈 등도 시즌 막판 고생이 많았다"고 선수들의 노고를 위로했다. 두산은 지난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매각설이 언론에 여러 차례 보도됐고, 덩달아 핸드볼 팀도 존속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말도 나돌았다. 윤 감독은 "언론 보도를 보며 선수들이 동요된 부분도 있을지 모른다"며 "그러나 그룹에서 '그런 일은 절대 없다'고 안정을 시켜줘 선수들이 ...

    한국경제 | 2021.02.15 19:45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등장으로 협상 동력 잃은 틱톡…인도 매각설 '솔솔'

    ... 받으면 된다. 인도는 미국과 함께 틱톡의 주요 시장으로 꼽히며, 사용 금지령 이전 인도의 틱톡 사용자 수는 2억명에 달한다. 인도 사업권 매각이 성공할 경우 인도에서의 틱톡 생존 가능성은 높아지게 된다. 바이트댄스는 인도 사업권 매각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왕이신문 등 중국 현지 언론은 바이트댄스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틱톡의 사업권을 인도 스타트업 글랜스에 매각할 것이라는 외신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조만간 ...

    한국경제 | 2021.02.15 11:43 | 조아라

  • thumbnail
    "아이폰은 최고의 5G폰"…또 애플 치켜세운 화웨이

    ... 2019년 미국 행정부의 제재로 안드로이드 시스템과 단절됐다. 이후 화웨이는 '훙멍(하모니)'와 같은 자체 OS를 개발하면서, 안드로이드 진영의 제품들을 자주 깎아내렸다. 한편 런 회장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스마트폰 사업 매각설과 관련해서 "매각은 영원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단말기는 단순한 휴대전화가 아닌, 사람과 사물을 이어주는 기기라는 설명이다. 그는 "자동차에 쓰이는 라이다, 가정에서 쓰이는 가스 계량기, ...

    한국경제 | 2021.02.15 11:40 | 배성수

  • thumbnail
    운임 고공행진에 HMM 올해 실적 전망도 '장밋빛'

    ... 있다. 다만 HMM 호실적은 해운업계의 초대형화 경쟁이 잠시 주춤한 사이 해운 운임 급등에 힘입은 바가 크기 때문에 방심하지 말고 현재와 같은 경영효율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HMM의 단기 채산성 개선을 보고 매각설까지 대두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HMM은 자체적인 경영효율화 노력을 계속해 국적선사로서 시장 점유율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HMM은 세계 최대 2만4천TEU급 컨테이너선 12척에 더해 올해 상반기 ...

    한국경제 | 2021.02.14 11:02 | YONHAP

  • [한경 CFO Insight] 'HMM 인수설' 포스코, 흥아해운에도 '군침'

    ... 채권단 지위에서 출자전환으로 자연스럽게 이뤄진다는 명분을 내세울 수 있기 때문에 선주협회 등의 반발에 대응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산업은행이 조기 민영화 방침을 밝히면서 불거진 HMM 매각설에서 포스코가 주요 인수후보로 거론된 배경에도 이같은 포스코의 해운업 진출 시도가 배경으로 자리잡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포스코가 흥아해운 지분을 원하는 것도, HMM 인수설의 단골 손님으로 등장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2.08 06:01 | 김리안

  • [마켓인사이트]'HMM 인수설' 포스코의 오랜 숙원 해운업 진출 속내...흥아해운 딜에도 영향 미치나

    ... 지난해에는 그룹 내 물류 업무 통합 운영법인 '포스코GSP(가칭)'를 출범해 물류업 진출 꿈을 이룰 듯 보였지만 한국선주협회 등 해운업계의 반발로 철수했다. 앞서 산업은행이 조기 민영화 방침을 밝히면서 불거진 HMM 매각설에서 포스코가 주요 인수후보로 거론된 배경에도 이같은 포스코의 해운업 진출 시도가 배경으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란 지적도 나온다. 한 재계 관계자는 "포스코가 흥아해운 매각을 반대하는 것도, HMM 인수설의 단골 손님으로 ...

    마켓인사이트 | 2021.02.04 10:34

  • thumbnail
    지배구조 개선에 초점 맞춘 ESG펀드 출시

    ... 본다”고 설명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2017년 국내 독립 자산운용사 최초로 스튜어드십 코드(의결권 행사지침)를 도입했고, 만도 대림산업 등 여러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주주활동을 펼쳐왔다. 업계 일각에서 제기된 운용사 매각설에 대해선 “제안은 많았지만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황 대표는 “국내 운용업계가 대부분 지주 계열사인 환경에서 트러스톤의 경쟁력은 독립성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운용 철학인 ...

    한국경제 | 2021.01.27 17:20 | 설지연

  • thumbnail
    LG 모바일 인수 후보는…구글·폭스바겐·베트남 빈그룹 등 거론

    ... 핵심 단말인 스마트폰 기술에 대한 수요가 클 것이라는 이야기다. 여기에 중저가 모델 위주의 사업 구조를 가진 중국 업체도 LG전자의 프리미엄 제품력에 대한 수요가 적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끊이지 않는다. 지난해에도 비보와 매각설이 돌기도 했다. 그럼에도 인수 자체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 역시 만만치 않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이미 과포화된 상태에서 시장 점유율이 1~2% 수준에 그치는 LG전자 스마트폰을 굳이 인수할 요인이 크지 않다는 주장이다. ...

    한국경제 | 2021.01.21 10:46 | YONHAP

  • thumbnail
    시장은 '휴대폰 철수' 반겼다…LG전자 주가 12% 급등

    ... 때문이다. 20일 LG전자는 12.84% 급등한 16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사상 최고가다. 지난 이틀 동안 LG전자 주식은 20.14% 올랐다. 기관투자가는 이틀간 LG전자 주식 138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LG전자 매각설은 지난 주말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베트남에 팔릴 것이란 루머도 돌았다. 지난 19일에는 LG전자가 직원들에게 롤러블폰을 제외한 모든 개발 프로젝트의 중단을 명령했고, 이달 말 사업 중단을 발표한다는 설이 증권가는 물론 일반 투자자 사이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1.20 17:30 | 전범진/박재원

  • thumbnail
    '초콜릿폰 영광' LG 모바일, 스마트폰 부진 끝에 존폐 위기

    ... 5조원에 달했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2019년 스마트폰의 국내 생산을 중단하고 베트남으로 공장을 이전했다. ODM(제조자개발생산) 생산 비율을 지속해서 높이고 MC사업본부 인력을 타 사업부로 전환 배치해 몸집을 줄여왔다. 그럼에도 매각설은 매년 끊이지 않았고 이번에 결국 매각까지 포함한 사업 구조조정을 공식화한 것이다. MC사업본부가 매각될 경우 인수 주체나 대금 등 세부 내용은 알려진 게 없다. LG전자측도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입장뿐이다. 업계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1.20 17: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