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7,5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살'만한 단독주택…시공사 AS 확실한지 체크해야

    ... 전환하는 것도 좋다. 정광주 강남부동산중개법인 대표는 “새 단독주택 전세는 미분양 매물이 대부분이어서 전세대금이 분양가격의 90~100% 수준”이라면서 “빌라처럼 다음번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면 전세금이 ... 등기부등본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일부 시공사는 주택 취득세를 내지 않기 위해 준공 후 미등기 상태의 주택을 매수인에게 매각하는 사례가 있다. 손 많이 가요!…1년에 한번 정화조 청소, 온갖 벌레와의 전쟁도 단독주택에 ...

    한국경제 | 2021.01.28 17:23 | 윤아영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LG유플러스 회사채에 1.3兆 몰려

    ... 25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을 위해 전날 기관투자가들을 상대로 진행한 수요예측(사전 청약)에 총 1조2800억원의 매수주문이 들어왔다. 700억원을 모집한 3년물에 4800억원, 1000억원어치 발행을 계획한 5년물에 5800억원이 ... 투자수요가 몰리자 채권 발행금액을 최대 4000억원까지 늘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주파수 사용대금 지급과 차입금 상환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 2021.01.26 10:19

  • [한경 CFO Insight] 깐깐해진 법원 판결에 위기감 느끼는 FI들

    ... 과정에서 투자 방법도 다양하게 발전시켜 왔다. 자금력이 부족한 FI들은 돈을 빌려 기업의 경영권을 인수하는 차입매수(LBO) 기법을 쓰는 경우가 있다. 기업의 소수지분에 투자하는 FI들은 경영권을 갖지 못한 상태에서 이익을 지키기 ... 기업공개(IPO)가 불발되면서 FI들이 드래그얼롱을 발동했지만, 매각은 결국 실패했다. 이에 FI들이 DICC 매매대금을 청구했다. 법원은 1심(2017년)에서는 두산을, 2심(2018년)에서는 FI들 손을 들어주더니 3심에서는 또 ...

    한국경제 | 2021.01.25 05:51 | 김리안

  • thumbnail
    전기화·자동화·로봇화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ABB

    ... 중국에서는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ABB는 주주가치 제고 측면에서도 우리나라 기업들과는 사뭇 다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ABB는 지난해 발전설비 부문을 매각하였으며, 매각대금 중 10%를 올해까지 주식매입 및 소각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1조원에 가까운 자금이 주주 환원을 위해 단기간에 집행되는 경우는 해외에서도 흔하지 않으며, 주식수 감소에 따른 지분 가치 확대 및 시장 매수세의 유입이 주가 부양 측면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한국경제 | 2021.01.15 08:47 | 박의명

  •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먹구름 걷혔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중국 법인인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의 주식매매대금과 관련한 소송에서 대법원이 두산인프라코어 손을 들어줬다. 14일 대법원 제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오딘2 등 재무적 투자자(FI)들이 두산인프라코어를 ... 끌어모았다. FI들은 두산인프라코어와 계약을 맺으며 기업공개(IPO)가 실패할 경우 두산인프라코어가 FI 지분의 우선매수권(콜옵션)을 갖고, 콜옵션이 행사되지 않으면 두산인프라코어의 보유 지분(80%)도 묶어 팔 수 있는 동반매도청구권(드래그얼롱)을 ...

    한국경제 | 2021.01.14 17:45 | 최만수/남정민

  • thumbnail
    동학개미가 사랑한 대형주, 쏠림 현상 가속…뭐 샀나 보니

    ... 랠리를 펼치는 가운데 대형주 쏠림 현상도 가속화되고 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 대형주의 거래대금은 32조982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유가증권시장 전체 거래대금(44조4338억원)의 74.2%에 달하며, 작년 ... 개인 투자자들이 대형주 위주로 사들이면서 쏠림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지난 11일까지 개인의 순매수가 가장 많은 종목은 삼성전자였다. 순매수액은 3조8029억원에 달하며 전체 순매수액(6조2380억원) 중 약 61.0%를 ...

    한국경제 | 2021.01.12 07:50 | 채선희

  • thumbnail
    급등 뒤엔 조정? 대형주는 상승 제한?…상식이 깨졌다

    ... 코스피지수가 3000선에 이어 3100선도 가볍게 돌파한 8일 시장 곳곳에서는 감탄사가 쏟아졌다. 이날 하루 거래대금은 60조원을 넘어섰다. 한국 대표 대형주는 코스닥 중소형주처럼 급등락을 거듭했다. 전례 없는 유동성 장세에 주가는 ... 흔들렸다. 미국 금리 지표물인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으로 연 1.0%를 돌파했다. 하지만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만 1조643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08 17:14 | 고윤상

  • 3000 오를 때까지 줄기차게 내다 판 운용사들

    ... 자산운용사(투신)는 지난해 11월 6일부터 이날까지 41거래일 연속 유가증권시장에서 주식을 순매도했다. 이 기간 누적 순매도 규모는 3조4201억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개인이 7조1935억원, 외국인이 1조2559억원어치를 순매수한 것과 대조적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운용사들이 고객들에게 펀드 환매대금을 지급하기 위해 보유하고 있던 주식을 대거 팔아치우면서 순매도 행렬이 지속된 것으로 본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국내 주식형펀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1.06 17:37 | 오형주

  • thumbnail
    "코스피, 80년대와 닮은꼴…유동성 랠리 더 간다"

    ... 코스피지수는 30.75% 올랐다. 개인들이 47조원어치 이상을 사들인 결과다. 그 힘은 새해에도 약해지지 않았다. 5일 코스피지수는 1.57% 오른 2990.57에 마감했다. 이날도 비틀거리는 시장을 개인이 7000억원 이상 순매수하며 붉은색으로 바꿔놨다. 유가증권·코스닥시장 합쳐 거래대금은 사상 최대인 45조원에 달했다. 이 같은 주가 급등에 따른 첫 번째 불안은 가격이 너무 높다는 점이다.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4배를 넘어섰다. ...

    한국경제 | 2021.01.05 17:31 | 박의명

  • thumbnail
    소송·화해비용도 양도세 계산 때 필요경비로 인정

    ... 할부이자는 모두 취득가액에 포함된다. 금융회사 차입금에 대한 이자나 연체료 등은 비용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매매대금의 지급 수단으로 활용한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필요경비는 자본적 지출과 양도비용으로 나뉜다. 한 가지 유의할 건 ... 인정하는 건 양도세 부과 대상인 자산의 가치가 소송을 통해 증대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토지 등의 협의 매수 또는 수용에 따른 보상금의 증액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이 나면 보상금이 증액되는데 이 경우 쟁송의 대상이 되는 자산에 ...

    한국경제 | 2021.01.03 1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