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나경원 "용어사용 굉장히 걱정" vs 이준석 "막말 프레임 말라"[종합]

    ... 발언을 통해 "이번에 뽑히는 당 대표는 정권 교체를 무조건 해야된다"며 "저 나경원을 믿어 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 1분 발언에서 이준석 후보는 "태평양 전장이 어뢰 공격으로 매케인 대령은 부하들을 지키지 못해 비판을 받았으며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다시는 최원일 천안함 함장이 민주당으로부터 상처를 안받았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는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이 한 ...

    한국경제 | 2021.06.10 00:49 | 김정호

  • thumbnail
    나경원 "이번 당 대표는 대선 후보 잘 만들어서 정권교체 해야"

    ... 발언을 통해 "이번에 뽑히는 당 대표는 정권 교체를 무조건 해야된다"며 "저 나경원을 믿어 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 1분 발언에서 이준석 후보는 "태평양 전장이 어뢰 공격으로 매케인 대령은 부하들을 지키지 못해 비판을 받았으며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다시는 최원일 천안함 함장이 민주당으로부터 상처를 안받았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는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이 한 ...

    한국경제 | 2021.06.10 00:20 | 김정호

  • 美 대선 끝나자 트럼프 대통령 '비호감' 여론 확산

    ... 45%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비호감도는 같은 비율로 올라 54%에서 57%가 됐다. 대선 패자도 선거 후 호감가 상승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2008년 대선에서 패배한 고(故)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은 선거 후 호감도가 14%포인트나 올랐고 2000년과 2012년 대선에서 진 앨 고어 전 부통령과 밋 롬니 상원의원 호감도도 선거가 끝나고 각각 1%포인트와 4%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바이든 당선인 호감도는 55%로 ...

    한국경제 | 2020.12.07 07:41 | 이송렬

  • thumbnail
    끝내 미국 얘기는 없었다…이례적인 북한의 긴 침묵

    ... 미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8일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음에도 3주가 넘게 관련 보도를 하지 않는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에는 당선 결과 확정 이틀 만에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보도했다. 당시 전문가들은 북한이 ‘물리쳤다’는 표현을 통해 내심 오바마 대통령의 승리를 바랐던 속내를 드러냈다고 분석했다. 4년 뒤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한 2012년에는 ...

    한국경제 | 2020.11.30 16:05 | 송영찬

  • thumbnail
    [다산 칼럼] 트럼프주의 심판받다

    ... 미국 예외주의가 속절없이 무너져내렸다. 분열과 증오의 정치가 워싱턴의 뉴노멀이 됐다. 흑인 등 소수인종과 이민자를 경멸하고 신체장애인 같은 사회적 약자를 폄하했다. 미국인의 자존심인 군인의 명예를 훼손했다. 베트남 전쟁 영웅인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 공격이 단적인 예다. 경합주 애리조나에서 패배한 주요 요인의 하나다. 2000만 명에게 의료보험 혜택을 제공한 오바마케어 폐기를 집요하게 시도했다. 흑인의 87%가 조 바이든에게 몰표를 던진 배경이다. 국민의 통합 대신 ...

    한국경제 | 2020.11.15 17:08

  • thumbnail
    표 뒤의 '감정' 읽지 못한 구글…대선 예측 처음으로 틀렸다 [신현보의 딥데이터]

    ... 구글 트렌드에서 우위를 점했던 후보는 백악관에 입성했다. 2004년 대선 당시 구글 검색량에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을 37%대 27%로 이겼다. 버락 오마바 전 대통령은 2008년 대선에서는 고(故) 존 매케인 상원의원을 27%대 10%로, 2012년에는 밋 롬니 상원의원을 22%대 18%로 눌렀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의 경선 당시 30%대 15%로 2배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통상 대선 후보가 결정되는 8월부터 ...

    한국경제 | 2020.11.09 16:23 | 신현보

  • thumbnail
    '트럼프 낙선'에 실망했나…北, 美 대선 결과에 이틀째 침묵

    ... 것으로 풀이된다. 사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신속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가장 빨랐던 사례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으로 당시 당선 결과 확정 이틀 만에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보도함으로써 내심 오바마의 승리를 바랐던 속내를 드러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이 1기 집권 기간 북한과 대화를 무시한 '전략적 인내' 정책을 편 사실을 의식한 듯 2012년 ...

    한국경제 | 2020.11.09 11:04 | 하헌형

  • thumbnail
    트럼프 낙선에 실망했나…북한, 미 대선 결과에 '침묵'

    ... 판단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신속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가장 빨랐던 사례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으로, 당시 당선 결과 확정 이틀 만에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 재선 때에는 사흘 만에 논평 없이 사실만 전달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당선됐을 때는 이틀 만에 노동신문을 통해 보도했지만, 당선자 이름조차 ...

    한국경제 | 2020.11.09 08:11 | 채선희

  • 바이든 승리 뒤엔 '트럼프 저격수' 여성 3인방 있었다

    이번 대선에서 최대 승부처였던 애리조나와 조지아, 미시간. 이곳에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괴롭혔던 여성 저격수 3인방이 큰 활약을 하며 조 바이든 당선인의 든든한 뒷심이 됐다. 우선 공화당 거물 정치인 고(故)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의 부인 신디 매케인이 꼽힌다. 뉴욕타임스는 “애리조나주의 변심은 2018년 매케인이 사망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조문 대신 골프 치러 갈 만큼 트럼프와 매케인의 악연에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20.11.08 17:17 | 김정은

  • '완패' 위기 놓인 트럼프…그 뒤엔 세 명의 女 저격수들 있었다

    ... 지역들이지만 이번엔 거꾸로 바이든이 트럼프를 물리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됐다. 공교롭게도 이들 3개 주는 선거 기간 내내 트럼프를 괴롭혔던 대표적인 여성 저격수들이 '활약'한 곳이다. 공화당 거물 정치인 고(故) 존 매케인 전 의원의 부인인 신디 매케인, 키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 그레첸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가 그들이다. 철옹성 애리조나를 무너뜨린 공화당원 미 언론들은 특히 애리조나의 '변심' 뒤에는 신디 매케인이 구심점 역할을 ...

    한국경제 | 2020.11.07 10:58 | 고은빛/신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