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2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에 질렸다" 부시·파월·롬니 등 공화당 거물들 반기

    ... 인사들이 속출하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인 밋 롬니(유타) 상원의원, 콜린 파월 전 국무부 장관, 작고한 전쟁영웅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부인인 신디 매케인 등은 올해 11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거나 유보했다. 공화당을 주도하는 원로 격인 이들 인사가 소속당 대선후보에 등을 돌린 배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6.08 09:19 | YONHAP

  • thumbnail
    미국 사이버위원회 "북한, 인터넷으로 제재 회피"

    ... 등도 북한 소행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킹 상원의원은 "북한과 같이 작은 나라도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사이버 공간에서 활동하기 위해 강대국이 될 필요가 없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이버공간 솔라리움 위원회는 '2019년 회계연도 존 S. 매케인 국방수권법'에 따라 설치된 기구다. 미연방 상·하원의원과 민간 전문가 등 14명이 위원으로 참여하며, 사이버 공간에서 미국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 마련을 목표로 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14 08:19 | YONHAP

  • thumbnail
    우피 골드버그, 뉴질랜드 총리에 '이성의 목소리' 찬사

    ... '집에 빵이 없으면 크래커나 곡물식, 귀리, 정어리를 먹도록 하라'고 얘기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런 다음 골드버그는 왜 미국은 이런 나라들처럼 여성 지도자들을 포용하지 못하는 것이냐고 질문을 던졌다. 공동 진행자인 메건 매케인은 아던 총리가 '매력적인 인물'이라며 아던 총리는 세계에서 가장 먼저 중국에서 오는 여행자들의 입국을 금지하고 봉쇄령을 내린 지도자들 가운데 한 명이라고 치켜세웠다. 칼럼니스트와 작가이기도 한 매케인은 아던 총리가 코로나19 기간 동안 ...

    한국경제 | 2020.04.27 13:27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러닝메이트로 여성 선택할듯…그런데 누가?"

    ... 여성 스테이시 에이브럼스나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의 이름도 거론했으나 이 중 누구도 이론의 여지가 없는 적임자로 묘사하지는 않았다. 신문은 2008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당시 70대의 존 매케인이 세라 페일린 알래스카 주지사를 러닝메이트로 발탁했다가 오히려 정치적 타격을 입었던 사례를 들어 부통령 후보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고령의 바이든도 마찬가지로 대통령직을 맡을 준비가 된 후보를 잘 골라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

    한국경제 | 2020.03.09 15:47 | YONHAP

  • thumbnail
    치열했던 뉴햄프셔 민주당 경선…샌더스, 역대 최소득표율 1위

    ... 1988년 마이클 두카키스(36%), 2004년 존 케리(38%) 순이었다. 공화당의 경우 1위 주자가 가장 낮은 득표율을 얻은 것은 1996년 팻 뷰캐넌(27%)이었고, 다음으로 2016년 도널드 트럼프(35%), 2008년 존 매케인(37%), 1988년 조지 H. W. 부시(38%)가 뒤를 이었다. 특히 샌더스는 직전인 2016년 경선 때 60.1%의 득표율로 37.7%를 얻은 힐러리 클린턴을 무려 22.4%포인트 차로 따돌렸지만 이번에는 부티지지와 박빙 대결을 벌였다. ...

    한국경제 | 2020.02.13 00:49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경선 이젠 뉴햄프셔 격돌…반전이냐 굳히기냐 혈투 예고

    ...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맞붙은 2008년 경선의 경우 아이오와에서 오바마가 '깜짝' 1위로 '검은 돌풍'을 예고했지만, 뉴햄프셔에서는 클린턴이 1위에 오르는 반전이 연출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당시 공화당에서도 아이오와 4위였던 존 매케인 후보가 뉴햄프셔에서 1위에 오르며 회생했고 아이오와에서 예상 밖의 1위를 한 마이크 허커비 후보는 3위로 주저앉았다. 2016년에도 공화당의 아이오와 코커스에서는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1위를 기록했지만 이후 뉴햄프셔에서 도널드 트럼프 ...

    한국경제 | 2020.02.06 02:13 | YONHAP

  • thumbnail
    미 탄핵심판 하원 발언 마지막날 총공세…"트럼프는 독재자"

    ... 71개 항목의 자료 제출을 요구했지만 모두 묵살됐다고 설명했다. 하킴 제프리스 하원의원 역시 "트럼프는 속임수를 쓰려다가 들키고 나서 그걸 은폐하려고 애썼다"고 비판했다. 한편 시프 위원장은 공화당 소속이었던 고(故)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미국과 우크라이나의 전략적 동맹이 중요하다고 발언한 내용이 담긴 과거 동영상을 공개하며 우크라이나를 부당하게 압박했다는 트럼프의 의혹을 부각했다. 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하자 이를 비판한 매케인 발언을 ...

    한국경제 | 2020.01.25 10:23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추모회…트뤼도 "책임 묻겠다"(종합)

    ... 전례가 없었다. 사고 이후 캐나다 곳곳에서 희생자를 위한 추모 행사가 열리는 가운데 캐나다 최대 식품업체 대표가 인터넷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사고 책임이 있다는 공개 비판글을 올렸다. 캐나다 메이플 리프 푸드의 마이클 매케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회사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수십명의 캐나다 국민이 희생된 이번 사건으로 "매우 화가 났으며 시간이 지나도 화가 줄지 않는다"고 밝히고는 "워싱턴의 나르시시스트가 세계가 함께 이룬 ...

    한국경제 | 2020.01.13 16:27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추모회…트뤼도 "책임 묻겠다"

    ... 전례가 없었다. 사고 이후 캐나다 곳곳에서 희생자를 위한 추모 행사가 열리는 가운데 캐나다 최대 식품업체 대표가 인터넷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사고 책임이 있다는 공개 비판글을 올렸다. 캐나다 메이플 리프 푸드의 마이클 매케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회사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수십명의 캐나다 국민이 희생된 이번 사건으로 "매우 화가 났으며 시간이 지나도 화가 줄지 않는다"고 밝히고는 "워싱턴의 나르시시스트가 세계가 함께 이룬 ...

    한국경제 | 2020.01.13 09:42 | YONHAP

  • thumbnail
    선거 앞둔 홍콩 '불안한 평온'…이공대 위생 악화(종합)

    ... 마스크를 쓴 참가자들은 정부에 최루탄의 화학성분을 공개하라고 요구했고, 일부 참가자는 최루탄이 자주 사용된 지역에서 자녀가 피부 가려움증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영자신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해 작고한 존 맥케인 전 미국 상원의원의 이름을 딴 '존 맥케인상'의 올해 공공서비스 리더십 분야 수상자로 홍콩시민들이 선정됐다고 전했다. ▲▲ ◇이공대 내 음식물 부패…잔류 시위자 정신건강 우려도 정확한 숫자가 파악되지는 않지만, 홍콩 이공대 내에는 ...

    한국경제 | 2019.11.24 04: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