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2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죽은 매케인이 결국 산 트럼프 잡았다…바이든, 애리조나 승리(종합)

    CNN·NYT 등 예측 보류 매체들도 승리 판정…거의 공화당만 뽑은 보수 아성 트럼프 툭하면 애리조나 거물 매케인 조롱…남미·진보 유권자 유입 증가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공화당의 오랜 거점이던 애리조나에서도 결국 승리했다는 예측이 12일(현지시간) 잇따라 나왔다. 1996년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을 찍어준 것 말고는 1952년 대선부터 줄곧 공화당 후보만 찍어준 보수의 아성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롱하던 애리조나의 거물 ...

    한국경제 | 2020.11.13 23:53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보수의 아성' 애리조나에서도 승리할 듯

    에디슨리서치·CNN 등 예측보류 끝내고 판정 변심의 배경엔 남미계 증가·트럼프의 매케인 조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공화당의 오랜 거점이던 애리조나에서도 결국 승리했다는 예측이 12일(현지시간 ) 잇따라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에디슨리서치는 민주당 후보인 바이든 당선인이 애리조나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이겨 선거인단 11명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바이든 당선인이 확보한 대선 선거인단은 ...

    한국경제 | 2020.11.13 15:32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2주일 내 일부 인선"…'협치내각' 미국 전통 되살릴까

    ... 물망에 올라 있다. AP통신, 폭스뉴스 등 일부 미 언론이 바이든의 승리로 결론 낸 애리조나 지역 인사도 이름이 오르내린다. 애리조나는 민주당 후보가 24년 만에 이긴 곳이다. 바이든 승리에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존 매케인 전 공화당 상원의원의 부인 신디 매케인과 제프 플레이크 전 상원의원의 요직설이 나돌고 있다. 플레이크는 재정적 보수론자이지만 이민개혁 지지자이다. 신디 매케인은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한 데 이어 인수위 자문단 소속이다. ...

    한국경제 | 2020.11.12 07:11 | YONHAP

  • thumbnail
    표 뒤의 '감정' 읽지 못한 구글…대선 예측 처음으로 틀렸다 [신현보의 딥데이터]

    ... 구글 트렌드에서 우위를 점했던 후보는 백악관에 입성했다. 2004년 대선 당시 구글 검색량에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을 37%대 27%로 이겼다. 버락 오마바 전 대통령은 2008년 대선에서는 고(故) 존 매케인 상원의원을 27%대 10%로, 2012년에는 밋 롬니 상원의원을 22%대 18%로 눌렀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의 경선 당시 30%대 15%로 2배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통상 대선 후보가 결정되는 8월부터 ...

    한국경제 | 2020.11.09 16:23 | 신현보

  • thumbnail
    '트럼프 낙선'에 실망했나…北, 美 대선 결과에 이틀째 침묵

    ... 것으로 풀이된다. 사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신속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가장 빨랐던 사례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으로 당시 당선 결과 확정 이틀 만에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보도함으로써 내심 오바마의 승리를 바랐던 속내를 드러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이 1기 집권 기간 북한과 대화를 무시한 '전략적 인내' 정책을 편 사실을 의식한 듯 2012년 ...

    한국경제 | 2020.11.09 11:04 | 하헌형

  • thumbnail
    트럼프 낙선에 실망했나…북한, 미 대선 결과에 '침묵'

    ... 판단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신속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가장 빨랐던 사례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으로, 당시 당선 결과 확정 이틀 만에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 재선 때에는 사흘 만에 논평 없이 사실만 전달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당선됐을 때는 이틀 만에 노동신문을 통해 보도했지만, 당선자 이름조차 ...

    한국경제 | 2020.11.09 08:11 | 채선희

  • thumbnail
    북한, 이틀째 미 대선결과 침묵…트럼프 '승복선언' 지켜볼 수도

    ... 할 수 있다. 사실 북한은 과거에도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신속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가장 빨랐던 사례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으로 당시 당선 결과 확정 이틀 만에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보도함으로써 내심 오바마의 승리를 바랐던 속내를 드러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이 1기 집권 기간 북한과 대화를 무시한 '전략적 인내' 정책을 편 사실을 의식한 듯 2012년 ...

    한국경제 | 2020.11.09 07:50 | YONHAP

  • 바이든 승리 뒤엔 '트럼프 저격수' 여성 3인방 있었다

    이번 대선에서 최대 승부처였던 애리조나와 조지아, 미시간. 이곳에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괴롭혔던 여성 저격수 3인방이 큰 활약을 하며 조 바이든 당선인의 든든한 뒷심이 됐다. 우선 공화당 거물 정치인 고(故)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의 부인 신디 매케인이 꼽힌다. 뉴욕타임스는 “애리조나주의 변심은 2018년 매케인이 사망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조문 대신 골프 치러 갈 만큼 트럼프와 매케인의 악연에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20.11.08 17:17 | 김정은

  • thumbnail
    [바이든 승리] 지도부 침묵 속 공화당 반응 엇갈려(종합)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침묵…롬니·젭 부시는 축하 트윗 고(故) 매케인 부인도 "바이든, 나라 통합할 것" 축하 공화 강성 의원들은 반발…트럼프 주니어, '선거 사기' 기사 공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미국 대선 승리 소식에 여당인 공화당 내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인정하면서 단결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오는가 하면 승부가 나지 않았다며 끝까지 싸우겠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공화당 지도부는 침묵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11.08 13:45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승리] 트럼프 바랐을 북한, 어떤 반응 보일까…과거 사례 보니

    ...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바이든 후보가 속해있는 민주당 소속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선된 2008년에는 당선 결정 이틀 만에 비교적 '신속' 보도했다. 당시 조선중앙방송은 "그는(오바마)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인 상원의원 매케인을 많은 표 차이로 물리쳤다"고 설명함으로써 내심 오바마의 승리를 바랐던 사실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시만 해도 북한과의 대화에 상당히 부정적이었던 공화당 대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데 대해 내심 안도하며 기대가 담긴 보도라고 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0.11.08 08: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