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2,4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랑스 축구스타, 기자회견서 대회 스폰서 맥주병 치운 이유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연기됐던 유로 2020이 개막했다. 이러한 가운데 세계적인 미드필더이자 프랑스 축구 중원의 사령관인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기자회견 도중 대회 공식 스폰서 맥주병을 치우는 일이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폴 포그바는 독일과 1차전 경기를 끝난 직후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 스폰서 맥주인 하이네켄이 자신 앞에 놓여있는 것을 보이자 맥주병을 치웠다. ...

    한국경제 | 2021.06.16 18:41 | 김정호

  • thumbnail
    ESL 잔류한 바르사·R 마드리드·유벤투스, 다음 시즌 챔스 뛴다

    ... 유럽사법재판소의 판단을 구했고, UEFA는 징계 절차를 잠정적으로 중단한 상태다. ESL에서 일찌감치 탈퇴한 9개 구단도 UEFA 주관 대회에 계속해서 참가한다. UEFA는 지난달 ESL 탈퇴를 선언한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 밀란, 인터 밀란(이탈리아) 등 9개 구단에 기부 및 수익분배금 감액 등의 처분을 내리고 UEFA 클럽대항전에서 뛸 수 있게 했다. /연합...

    한국경제 | 2021.06.16 10:42 | YONHAP

  • thumbnail
    슬로바키아, 10명 싸운 폴란드 2-1 제압…레반도프스키 침묵

    ... 5-1, 점유율에서 86%-14%로 앞섰다. 특히 90%의 성공률로 917개의 패스를 주고받으며 패스 플레이에 능한 스페인다운 경기를 펼쳤다. 스웨덴은 패스 성공률 55%, 패스 횟수 161개에 그쳤다. 그러나 페란 토레스(맨체스터 시티), 알바로 모라타(유벤투스) 등 호화 공격진의 득점포가 침묵해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D조에서는 체코가 파트리크 시크(레버쿠젠)의 멀티골을 앞세워 스코틀랜드에 2-0 완승을 했다. 시크는 후반 7분 역습 상황에서 ...

    한국경제 | 2021.06.15 07:43 | YONHAP

  • thumbnail
    잉글랜드, 유로 첫판서 크로아티아 1-0 제압…스털링 결승골

    ... 2020) 첫 경기에서 난적 크로아티아를 잡았다. 잉글랜드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경기장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후반 12분 터진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의 결승 골을 앞세워 크로아티아에 1-0으로 이겼다. 승점 3을 따낸 잉글랜드는 아직 경기를 치르지 않은 체코, 스코틀랜드를 제치고 D조 1위로 올라섰다. 또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에서 당한 패배를 보기 좋게 설욕했다. ...

    한국경제 | 2021.06.13 23:57 | YONHAP

  • thumbnail
    英여왕, 코로나백신 개발 옥스퍼드 연구팀에 작위 수여

    ... 작위를 받는다. 과학·보건 이외 분야에선 영국 왕실을 다룬 넷플릭스 인기드라마 '크라운'에서 여왕의 남편인 작고한 필립공을 연기한 조너선 프라이스가 기사 작위를 받았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주장인 조던 헨더슨과 맨체스터 시티의 라힘 스털링은 대영제국 훈장 5등급 단원(MBE·Members of the Most Excellent Order of the British Empire) 훈격을 서훈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번 작위 수여는 이 나라를 위해 ...

    한국경제 | 2021.06.12 08:15 | YONHAP

  • thumbnail
    축구스타가 추첨해서 줬던 고급 SUV, 직원은 경매에 올렸다

    축구스타가 구단 직원에게 추첨을 통해 줬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이 경매에 올라왔다. 1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팀을 떠나기 전에 자신이 몰던 레인지로버 이보크 자동차 모델을 추첨을 통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직원 1인에게 제공했다. 당시 아구에로는 각 직원들에게 레인지로버 추첨권을 나눠줬고 그중 1군 키트를 담당하는 스태프인 앨리 말랜드 씨가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이어 맨체스터 시티 측은 아구에로가 말랜드 ...

    한국경제 | 2021.06.11 22:15 | 김정호

  • thumbnail
    "메시, 인터마이애미 온다"…바르사 '종신계약 제시' 사실인듯

    ... 앞두고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은퇴한 스타 베컴과 마스,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 등이 공동 구단주인 인터 마이애미는 2018년 창단하고 지난해 MLS 데뷔 시즌을 치른 신생팀이다. 대형 스타 선수를 데려와 구단 가치를 단기간에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을 내세우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영입 실적은 없다. 지난해 여름에는 에딘손 카바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윌리안(아스널) 등 영입설이 불거졌으나, 성사되지는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0 17:26 | YONHAP

  • thumbnail
    '대화의 희열3' 차범근X박지성, '차박손' 순위 논쟁 직접 밝힌다

    ... 손흥민은 세계에 한국 축구를 알린 자랑들이다. 차범근은 그 선구자로, 유럽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들의 활약이 없던 1980년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며 ‘갈색 폭격기’로 불렸다. 박지성은 영국 명문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언성 히어로’로 불리며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로 활약했다. 여기에 손흥민은 연일 새 역사를 쓰는 현재 진행형 선수로, ‘손세이셔널’ 돌풍을 일으키며 ...

    스타엔 | 2021.06.10 12:22

  • thumbnail
    '대화의 희열3' 차범근 "박지성·손흥민 누가 더 잘하냐고?"

    ... 손흥민은 세계에 한국 축구를 알린 장본인이다. 차범근은 그 선구자로, 유럽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들의 활약이 없던 1980년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며 ‘갈색 폭격기’로 불렸다. 박지성은 영국 명문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언성 히어로’로 불리며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로 활약했다. 여기에 손흥민은 연일 새 역사를 쓰는 현재 진행형 선수로, ‘손세이셔널’ 돌풍을 일으키며 ...

    텐아시아 | 2021.06.10 10:51 | 정태건

  • thumbnail
    메시의 마지막 도전…열정의 코파 아메리카 월요일 개봉박두

    ... 페루가 경쟁한다. 베팅업체들은 우승국을 점치면서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콜롬비아 순으로 낮은 배당률을 책정했다. 우승 가능성이 이 순서로 높다는 얘기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피르미누(리버풀), 가브리에우 제주스(맨체스터 시티), 히샬리송(에버턴) 등 초호화 공격진을 자랑하는 브라질은 대회 2연패이자 통산 10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브라질은 14일 오전 6시 베네수엘라를 상대로 조별리그 첫 경기이자 대회 개막전을 치른다. CONMEBOL은 과거 ...

    한국경제 | 2021.06.10 10: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