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1,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쇼트트랙 황대헌 "첫 올림픽이라고 생각…성숙한 모습 보일 것"

    ... 시작이다. 좀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달 5∼6일에 열린 1차 선발전과 8일부터 진행된 2차 선발대회에서 황대헌은 모두 1위에 오르며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은메달리스트인 그는 이번 선발전에서도 독보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태극마크를 획득했다. 하지만 아직도 보완해야 할 점이 많다는 게 황대헌의 설명이다. 황대헌은 "평창 올림픽에 출전했지만, 베이징이 첫 올림픽이라고 생각하고 좀 더 성숙한 모습을 ...

    한국경제 | 2021.05.09 16:51 | YONHAP

  • thumbnail
    쇼트트랙 최민정 "베이징 올림픽에서 모든 걸 쏟아붓겠다"

    ... 우선 원칙에 따라 최민정은 2위를 기록했다. 이번 선발전에서 남녀부 상위 1∼3위에 오른 선수에게는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개인·단체전에 모두 출전할 자격이 주어진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1,500m 금메달,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을 달성한 최민정은 이제 두 번째 올림픽에서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각종 대회가 취소되고 훈련에도 차질이 생겨 마음고생을 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5.09 16:21 | YONHAP

  • thumbnail
    태극마크 되찾은 심석희 "3연속 올림픽 출전, 이제 좀 실감 나"

    ... 기자회견에서 "1차 대회 끝나고도 3연속 올림픽 출전에 대한 질문을 받았는데, '아직 세 번 가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다'고 했었다. 이제는 좀 실감이 난다. 생각보다 더 기쁘다"며 밝게 웃었다. 소치 대회에서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 1,500m 은메달, 1,000m 동메달을 목에 건 심석희는 평창 대회에서도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을 획득하며 쇼트트랙의 '간판스타'로 떠올랐다. 하지만 이후 아픈 기억을 폭로하고 법정 싸움을 이어가는 등 힘든 시기를 겪었고, ...

    한국경제 | 2021.05.09 15:53 | YONHAP

  • thumbnail
    쇼트트랙 심석희, 대표 선발전 1위…태극마크 달고 베이징으로!

    ... 대회(50점) 종합 점수를 합산해 남녀 1∼8위의 선수들 총 16명이 2021-2022시즌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심석희는 2년 만에 국가대표로 선발돼 태극마크를 되찾았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그는 이후 힘겨운 시기를 겪었다. 허리와 발목 부상까지 겹쳐 2019년에는 태극마크를 반납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역경을 딛고 다시 일어났다. 지난해 1월 서울시청에 입단한 그는 실업 무대에서 다시 몸을 끌어올렸고, ...

    한국경제 | 2021.05.09 14:58 | YONHAP

  • thumbnail
    스승 꺾고 올림픽 나가는 유도 김민종 "김성민 형 몫까지 할 것"

    ... 거둬 호강시켜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유도를 시작한 김민종은 1년 만에 전국대회에 출전했고, 초등학교 6학년 때 각종 대회 우승을 싹쓸이하며 '유도 천재' 수식어를 달았다. 그는 보성고 3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8년 12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형들을 제치고 대표팀에 깜짝 승선하며 '한국 유도의 미래'라는 평가를 받았다. 19살이던 2019년엔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해 동메달을 획득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9 10:16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에 무너진 한국 레슬링…도쿄올림픽 출전 선수 단 두 명

    ... 그레코로만형 60㎏급 준결승에서 아르멘 멜르키안(아르메니아)에게 2-5로 석패해 체급별 2장이 걸린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에 출전한 레슬링 대표팀은 한 명도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했다. 올림픽 3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했던 김현우(삼성생명) 역시 경기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도쿄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세계 쿼터대회에서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한 한국 레슬링은 단 두 명의 선수를 도쿄올림픽에 파견하게 됐다. 올림픽 아시아 ...

    한국경제 | 2021.05.09 08:47 | YONHAP

  • thumbnail
    레슬링 김현우 코로나19 확진…도쿄올림픽 출전 무산

    ... 주최 측이 경기 당일 코로나 재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경기 출전을 허가해주겠다는 공문을 보내왔지만, 김현우는 극심한 컨디션 난조로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김현우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그레코로만형 66㎏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해 도쿄올림픽을 통해 올림픽 3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하려 했으나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는 마지막 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꿈을 꺾었다. ...

    한국경제TV | 2021.05.08 19:54

  • thumbnail
    레슬링 간판 김현우, 코로나19 확진…도쿄올림픽 출전 무산(종합)

    올림픽 세계 쿼터대회 경기 전날 양성 판정 대표팀 발 코로나 확진자 총 37명…27명 격리 해제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한국 레슬링의 간판 김현우(33·삼성생명)가 올림픽 쿼터 대회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도쿄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김현우는 8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세계 쿼터대회 남자 그레코로만형 77㎏급 1라운드 라피크 후세이노프와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1.05.08 18:40 | YONHAP

  • thumbnail
    레슬링 간판 김현우, 코로나 확진…도쿄올림픽 출전 무산

    세계쿼터대회 경기 전날 양성 판정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한국 레슬링의 간판 김현우(33·삼성생명)가 올림픽 쿼터 대회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도쿄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김현우는 8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세계 쿼터 대회 남자 그레코로만형 77㎏급 1라운드 라피크 후세이노프와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레슬링 관계자는 "김현우는 경기 전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

    한국경제 | 2021.05.08 17:49 | YONHAP

  • thumbnail
    유도 막내 김민종, 대선배 김성민 꺾고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

    ... 영예를 안게 됐다. 김민종은 한국 유도의 미래다. 그는 보성고 3학년 재학 중이던 2018년 12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형들을 제치고 대표팀에 깜짝 승선했다. 아울러 19살이던 2019년엔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해 동메달을 획득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날 경기에서 패한 김성민은 김민종이 7살 때인 2007년부터 국가대표로 활동한 베테랑이다. 그는 서양 선수들이 휩쓸고 있는 최중량급에서 굵직한 성과를 많이 냈다. 2011년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 2012년 ...

    한국경제 | 2021.05.08 16: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