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투어 첫 우승 권순우,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57위로 도약

    ... 단식을 제패했다. 역대 한국인 최고 랭킹 기록은 2018년 호주오픈 4강에 올랐던 정현(284위·제네시스 후원)이 그해 4월에 달성한 19위다. 이형택은 36위가 자신의 최고 순위였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3위·그리스) 등 상위권 변화는 없었다. 아시아 국가 선수로는 니시코리 게이(52위·일본)에 이어 권순우가 두 번째로 높은 순위다. 권순우에게 아스타나오픈 결승에서 패한 제임스 더크워스(호주)는 ...

    한국경제 | 2021.09.27 08:24 | YONHAP

  • thumbnail
    이번 주 골프는 라이더컵, 테니스는 레이버컵…메드베데프 출전

    ... 창설 당시 우승 트로피를 기증한 영국 사업가 새뮤얼 라이더의 이름에서 유래된 대회 명칭이다. 레이버컵은 팀 유럽과 팀 월드의 대항전 성격으로 진행되며 양 팀은 선수 6명씩으로 구성된다. 올해 팀 유럽에는 US오픈 우승자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를 비롯해 스테파노스 치치파스(3위·그리스), 알렉산더 츠베레프(4위·독일), 안드레이 루블료프(5위·러시아), 마테오 베레티니(7위·이탈리아), 카스페르 루드(10위·노르웨이)가 출전한다. 이에 맞서는 팀 월드는 펠릭스 ...

    한국경제 | 2021.09.23 08:23 | YONHAP

  • thumbnail
    올해 US오픈 테니스, 여자 결승 시청자 수가 남자 결승보다 많아

    ... 시청자 수는 244만명"이라며 "이는 남자 단식 결승의 205만명에 비해 17% 더 많은 수치"라고 밝혔다. 미국 뉴욕에서 열린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는 13일에 끝났고 여자 단식 에마 라두카누(영국), 남자 단식은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가 우승했다. 최근 '절대 강자'가 사라진 여자 테니스는 인기 면에서 남자 테니스에 밀렸으나 이번 대회 결승은 나란히 2002년생인 라두카누와 레일라 페르난데스(캐나다)의 맞대결로 펼쳐지면서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

    한국경제 | 2021.09.19 07:28 | YONHAP

  • thumbnail
    라두카누, 여자테니스 세계 랭킹 127계단 오른 23위로 '껑충'

    ... 지켰고 4, 5위였던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와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가 3, 4위로 올라섰다. 3위였던 오사카 나오미(일본)가 5위로 내려갔다.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순위에서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가 그대로 1, 2위에서 변동이 없고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5위에서 6위로 밀렸다. 로저 페더러(스위스)도 US오픈 이전 9위 그대로다. US오픈 8강까지 올랐던 2003년생 카를로스 알카라스(스페인)는 55위에서 38위로 ...

    한국경제 | 2021.09.14 06:35 | YONHAP

  • thumbnail
    메드베데프, 조코비치 독주 막았다

    다닐 메드베데프(25·세계랭킹 2위·러시아·사진)가 생애 첫 메이저대회 왕좌에 올랐다. 생애 21번째 메이저 우승을 노렸던 노바크 조코비치(34·1위·세르비아)를 꺾고 세대교체의 시작을 알렸다. 메드베데프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750만달러·약 673억원)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조코비치를 ...

    한국경제 | 2021.09.13 17:46 | 조수영

  • thumbnail
    메드베데프·라두카누 US오픈 동반 우승…'세대교체' 신호탄

    1996년생 메드베데프 조코비치 완파, 여자부는 2002년생들끼리 결승전 20201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가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와 에마 라두카누(150위·영국)가 우승하면서 새로운 세대의 등장에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먼저 남자 단식에서 우승한 메드베데프는 현역 20대 선수로는 지난해 US오픈 도미니크 팀(6위·오스트리아)에 이어 두 번째로 메이저 왕좌에 올랐다. 지난해 US오픈과 올해 US오픈에 ...

    한국경제 | 2021.09.13 10:39 | YONHAP

  • thumbnail
    메드베데프, 조코비치 대기록 저지하며 메이저 챔피언 등극(종합)

    조코비치는 캘린더 그랜드 슬램 문턱에서 좌절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가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왕좌에 오르며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의 대기록 달성을 좌절시켰다. 메드베데프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천750만달러·약 673억원)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조코비치를 2시간 15분 만에 3-0(6-4 6-4 6-4)으로 완파했다. 2019년 US오픈과 올해 ...

    한국경제 | 2021.09.13 10:13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챔피언 메드베데프, 유머 감각도 조코비치 앞섰다

    "결혼기념일이라 졌으면 따로 선물 준비해야 할 뻔"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가 US오픈 테니스 대회 우승 후 인터뷰에서 또 한 번 특유의 유머 감각을 발휘하며 자신의 매력을 팬들에게 어필했다. 메드베데프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끝난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3-0(6-4 6-4 6-4)으로 완파했다. 1996년생으로 생애 처음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한 메드베데프는 우승이 확정되자 ...

    한국경제 | 2021.09.13 09:18 | YONHAP

  • thumbnail
    벤치서 눈물 흘린 조코비치 "졌지만 나는 행복한 사람"

    ... 준우승…캘린더 그랜드슬램 달성 실패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경기 도중 눈물을 참지 못했다.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 조코비치는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에게 1, 2세트를 다 내주고 3세트에서도 게임스코어 2-5로 끌려갔다. 한 게임을 더 내주면 그대로 경기가 끝나는 상황이었지만 조코비치는 벤치에서 상의를 갈아입으며 쉽게 물러나지 않겠다는 전의를 불태웠다. 이날 한 ...

    한국경제 | 2021.09.13 08:30 | YONHAP

  • thumbnail
    조코비치, 메드베데프에 져 '캘린더 그랜드슬램' 달성 좌절

    메드베데프, 올해 호주오픈 결승 패배 설욕하며 첫 메이저 왕좌 52년 만에 대기록 탄생으로 기대를 모았던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의 테니스 남자단식 캘린더 그랜드슬램 도전이 좌절됐다. 조코비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천750만달러·약 673억원)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에게 2시간 15분 만에 0-3(4-6 4-6 4-6)으로 ...

    한국경제 | 2021.09.13 07: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