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1520 / 1,8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럽 `가스대란' 지속

    ... 중앙통제 센터 접근 허용도 촉구했다. 또 극심한 가스대란 사태를 겪고 있는 불가리아와 슬로바키아의 총리가 각각 14일 모스크바를 방문해 러시아측과 긴급 회담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앞서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인 가즈프롬의 알렉산드르 메드베데프 부회장은 13일 오전 10시(현지시각)를 기해 유럽으로 가는 5개 파이프라인 중 하나를 개방해 가스 공급을 재개했으나 우크라이나가 가스 수송관을 개방하지 않는 바람에 공급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측은 "가즈프롬이 ...

    연합뉴스 | 2009.01.14 00:00

  • 러시아, 유럽행 가스 공급 재개

    ... 문제를 해결하는 데 드는 가스에 대해서는 대금 지급을 할 용의가 없다고 말해 가스프롬 측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가즈프롬은 우크라이나를 통한 가스공급을 중단한 이후 8억 달러 규모의 손실을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빅토르 유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러시아는 가스 가격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가스는 시장 가격으로 공급돼야 한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hyun...

    연합뉴스 | 2009.01.13 00:00

  • 러 가스 중단부터 재개까지

    ... 가스회사 나프토가즈와 협상을 벌인 가즈프롬은 지난해 11월 22일 가스 채무 이행과 새 가스 공급 계약에 동의하지 않으면 새해 1월1일을 기해 가스 공급 중단하겠다고 첫 경고장을 날렸다. 협상에 진척이 이뤄지지 않자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24일 송년 TV인터뷰에서 가스 대금을 갚지 않으면 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재차 경고했다. 상황이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 않자 알렉세이 밀러 가즈프롬 회장은 12월30일 가스 공급 중단을 대비한 비상운영반을 ...

    연합뉴스 | 2009.01.13 00:00

  • 메드베데프 "금융위기 극복 노력 부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정부의 금융위기 극복 프로그램이 너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며 관리들에게 분발을 촉구했다고 11일 이타르 타스 통신 등이 보도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날 내각 회의에서 "금융위기 극복 프로그램이 계획보다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라면서 "계획 이행률이 30%밖에 안 되는 만큼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이후 3개월 사이 산업생산이 지난 200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

    연합뉴스 | 2009.01.12 00:00

  • 메드베데프, '상왕' 푸틴 그림자 벗어나나

    "경제대책 부진하다" 비판 FT, 독자노선 움직임 주목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정부의 경제위기 대응책이 지지부진하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를 겨냥한 듯한 비판을 공개적으로 제기해 주목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에 대해 푸틴 총리의 그늘에서 벗어나 독자행보를 걷고자 하는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푸틴 총리에게 또 한 차례 일격을 가했다고 12일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외곽의 한 항공기엔진 공장에서 ...

    한국경제 | 2009.01.12 00:00 | 박성완

  • [국제뉴스] 제너시스, 미 기자단 선정 '올해의 차'

    ... 가즈프롬은 "우크라이나를 거쳐 유럽으로 가는 러시아 가스 수송을 감시하기 위한 합의서 사본을 받지 못해 작업이 지연되고 있다"며 "가즈프롬과 유럽연합집행위의 국제감시단이 활동을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그러나, 우크라이나측의 수정으로 유럽연합(EU)과의 가스공급 감시 합의는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어 가스 분쟁이 해결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권순욱기자 swkwo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9.01.12 00:00

  • '유럽 가스분쟁' 합의 무효화 위기

    ... 유럽연합(EU)이 중재한 3각 합의를 통해 해결되는 듯 했으나 합의문에 대한 해석으로 막판 무산 위기에 처했다. 러시아는 11일 우크라이나가 합의된 의정서에 받아들일 수 없는 부록을 추가했다면서 합의 무효화를 선언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측의 수정으로 EU와의 가스공급 감시 합의는 무효가 됐다면서 의정서 문서의 모순이 제거될 때까지 이를 이행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서명된 문서가 무효라고 간주할 수 밖에 없다"면서 "이들 계약 ...

    연합뉴스 | 2009.01.12 00:00

  • 러-우크라 가스분쟁 막판 조율

    ... 갚지 못했고 올해분 가스 가격을 두고 여전히 견해차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밀러 회장은 "우크라이나 측과 협상에 별 진전이 없었다"면서 "아직 우크라이나는 새로운 계약에 서명할 의사가 없는 듯 보인다"고 말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도 이날 밀러 회장으로부터 상황 보고를 받고 "불행히도 아직 우크라이나를 신뢰하지 못하고 있다. "라면서 "필요한 모든 서류에 서명이 이뤄지고 나서 우크라이나와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총리는 전날 외신 기자들에게 ...

    연합뉴스 | 2009.01.09 00:00

  • 러' 가스 공급 중단…가스 대란 악화

    ... 총리에게 서한 또는 전화를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한 항의와 함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했다. 반(反) 러시아 성향의 레흐 카진스키 폴란드 대통령은 EU 측이 사태 해결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알렉산드르 메드베데프 가즈프롬 부회장은 전날 독일 방문에서 "유럽이 우크라이나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질이 되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산 가스 수출 루트 4개 중 3개를 차단했다. 우리는 이를 `가스 도둑'이란 말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 "라고 우크라이나에 ...

    연합뉴스 | 2009.01.07 00:00

  • 러 가스 공급 중단…가스 대란 악화

    ... 가스 분쟁으로 희생자를 치러야 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반(反)러시아 성향의 레흐 카진스키 폴란드 대통령은 EU측이 사태 해결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알렉산드르 메드베데프 가즈프롬 부회장은 전날 독일 방문에서 "유럽이 우크라이나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질이 되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산 가스 수출 루트 4개 중 3개를 차단했다. 우리는 이를 `가스 도둑'이란 말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 "라고 우크라이나에 ...

    연합뉴스 | 2009.01.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