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21-1530 / 1,8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 1위 기업 노리다 추락한 가즈프롬

    ... 탈세 사건으로 부도난 민간 원유업체인 유코스의 일부 자산 매입에 수십억달러를 쏟아붓기도 했다. 이런 과정을 통해 푸틴 대통령 시절 러시아의 에너지 업체 3분의 1 이상이 사실상 재국유화했다. 가즈프롬의 부대표인 알렉산드르 메드베데프는 자사의 현 시가총액이 올해 초 대비 76% 하락한 850억달러에 그치지만 2014년께는 1조달러에 이를 것이라며 불안정성이 크고 투자자들이 많이 몰리지 않는 러시아 증시에 자사가 상장돼 있기 실적이 좋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8.12.30 00:00

  • 유럽, 혹한에 가스공급 또 중단되나 '전전긍긍'

    ... 분쟁은 유럽에 '혹한의 공포'를 다시 불러일으키고 있다. 28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즈프롬이 우크라이나가 가스대금 빚을 갚지 못하면 내년 1월1일부터 가스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예고한 데 이어,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도 지난 24일 우크라이나가 체불된 가스대금을 모두 갚지 않을 경우 제재를 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가즈프롬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11월 8억500만달러,12월 8억6200만달러,지연금 4억5000만달러 등 21억달러가 ...

    한국경제 | 2008.12.28 00:00 | 유병연

  • 러' 내년 전자팔찌 시범 운용

    ... 전자팔찌 제조업체인 `엘모텍'의 에두아르드 레슈친스키 사장은 전날 모스크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러시아 중부지역 한 교도소에서 내년에 전자 팔찌 착용을 시범적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범죄인에 대한 전자팔찌 착용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특정범죄에 한해 교도소 수용 대신 가택연금과 같은 수단을 통해 교화할 것을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레슈친스키 사장은 "시범 운용 기간 전자팔찌가 러시아 추위에 견딜 수 있을지, 범죄인들이 강제로 팔찌를 제거할 가능성 등에 대해 ...

    연합뉴스 | 2008.12.26 00:00

  • 러시아 대유럽 에너지 영향력 강화

    [한경닷컴]러시아가 대유럽 천연가스 공급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적극 꾀하고 있다. AP통신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보리스 타디치 세르비아 대통령은 24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의 국영 가스회사 가즈프롬의 자회사인 가즈프롬네프트가 세르비아의 국영 석유회사인 니스(NIS)의 지분 51%를 5억5000만달러에 매입하는 것등을 골자로 하는 양국간 에너지 협력 방안에 서명했다. 이 협정의 일환으로 가즈프롬은 세르비아에 대형 지하 가스 ...

    한국경제 | 2008.12.26 00:00 | 박성완

  • 러, 우크라이나에 가스공급 중단 경고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24일 우크라이나가 체불된 가스 대금을 모두 갚지 않을 경우 제재를 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날 송년 TV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연방의 제재로 타격을 입지 않으려면 가스 대금을 전액 상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현지 통신이 전했다. 러시아 국영 에너지회사인 가즈프롬도 이날 우크라이나와의 2009년 가스공급 계약이 체결되지 않을 경우 내년 1월1일부터 가스 공급을 중단할 ...

    연합뉴스 | 2008.12.25 00:00

  • 베트남통신이 뽑은 2008 세계 10대뉴스

    ... 동남아 10개국이 유럽연합(EU)과 같은 경제공동체를 구성하기 위해 헌법과 같은 기본규정을 만들었다. 아세안은 2015년 통합공동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3위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선출이 뽑혔으며 4위는 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 양두체제 탄생을 들었다. 이밖에 5위는 태국의 정치위기, 6위는 러시아-그루지아분쟁, 7위는 뭄바이 유혈테러, 8위는 중국 지진과 미얀마 수해였으며 9위와 10위에는 중국 멜라민 충격과 알프스 지하에 ...

    연합뉴스 | 2008.12.23 00:00

  • 러시아 전역, 車 수입관세 인상 항의시위

    ... 21일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블라디보스토크 등 러시아 주요 도시 30곳에서 수천명의 시위대가 자동차 수입관세 인상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으며,경찰의 강경 진압 속에 블라디보스토크에서만 100여명이 연행됐다고 보도했다. 특히 최근 경기가 급랭하면서 커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에 대한 불만이 이번 시위를 통해 강하게 표출되면서 사회불안도 가중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12.22 00:00 | 이미아

  • 글로벌 파워엘리트 오바마 1위…김정일 12위

    ... 닥치면서 사태 해결 과정에서 카리스마를 발휘한 사례로 꼽히고 있으며, 8위에 오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비슷한 경우다. 9위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로 러시아 언론의 침묵 속에 여전히 정치.경제적 영향력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보다 더 높게 평가됐다. 10위는 압둘라 빈 압둘 아지즈 사우디 국왕으로 세계 경제를 좌지우지하는 `오일 파워' 엘리트로 영향력이 커지고 있고 11위는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 지도자로 `핵프로그램'을 주도하면서 ...

    연합뉴스 | 2008.12.21 00:00

  • 국제유가 폭등… WTI 10% 넘게 올라

    ... 847만배럴과 비슷한 수준인 하루 849만배럴을 생산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제에너지기구(IEA) 등의 추정한 사우디의 생산량 추정치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사우디가 이미 크게 생산을 줄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도 러시아가 감산에서 OPEC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것도 석유 공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게 만들어 유가 급등에 기여했다. MFC글로벌 인베스트먼트의 칩 호지 영업이사는 사우디가 이런 내용을 밝힌 것은 매우 ...

    연합뉴스 | 2008.12.12 00:00

  • thumbnail
    원자재 '슈퍼사이클' 시대 마감하나

    ... 신용경색으로 인한 원유 생산시설 투자 감소로 수요가 회복되면 또다시 가격이 폭등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일부 에너지업체들 사이에선 이 같은 전망에서 원유 사재기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러시아 국영에너지회사인 가즈프롬의 알렉산더 메드베데프 전무는 "원유값은 머지않아 100달러 선으로 오를 것"이라며 "싼 연료의 시대는 지났다"고 밝혔다. ◆1~2년은 약세 불가피 하지만 원자재 강세론자와 약세론자 모두 향후 1~2년간 원자재값이 대체로 정체될 것이란 점에는 동의하고 ...

    한국경제 | 2008.12.10 00:00 | 박성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