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51-1560 / 1,8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 외환보유액 쑥쑥 줄어드는데 어쩌나?

    ... 사라졌다. 여기에 석유수출관세 인하, 부가세 납부 연기, 지급준비율 인하 등 다양한 금융 시장 안정책을 내 놓긴 했지만 시장이 안정을 찾지 못하면서 투자자와 러시아 국민 모두 정부 정책을 믿지 못하겠다는 눈치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대국민연설에서 "러시아는 아직 어려운 상황에 빠지지 않았으며, 외환보유액 등을 바탕으로 과거 수년간 축적한 잠재력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이번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 "라고 말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러시아가 ...

    연합뉴스 | 2008.11.07 00:00

  • 푸틴 대통령으로 돌아오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5일 의회 국정연설에서 대통령 임기를 현행 4년에서 6년으로 연장하고 대통령의 권한을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5월 취임한 메드베데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가 다음 임기에 대통령직에 복귀할 것임을 예고하는 신호탄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한국경제 | 2008.11.06 00:00 | 서기열

  • thumbnail
    [새로운 미국 - 오바마시대] 中ㆍ러ㆍEU '오바마 보호주의' 견제구

    ... 보인다. EU 순회의장국인 프랑스의 베르나르 쿠슈네르 외교장관은 "이제 세월은 변해 한 나라가 독자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시대는 지나갔다"면서 "EU는 더 이상 부수적인 역할에 그치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오바마의 당선 이후 이뤄진 자신의 첫 국정 연설에서 "미국 새 정부가 러시아와 포괄적인 우호 관계를 맺기를 희망한다"며 미국과의 대립을 해소할 뜻이 있음을 시사했다. 러시아는 다른 한편으로는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MD)에 ...

    한국경제 | 2008.11.06 00:00 | 장규호

  • 러' 대통령 임기 연장 각본대로 척척

    러시아 대통령의 임기 연장이 크렘린의 각본대로 척척 진행되는 모습이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5일 취임 후 처음으로 행한 의회 국정연설에서 대통령 임기를 현행 4년에서 6년으로 연장하는 안을 제의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임기 연장 발언을 꺼낸 것은 취임 6개월 만에 처음이지만 이는 그의 취임과 동시에 예견됐던 일이다. 러시아 언론과 관료, 정치 전문가들 모두 블라디미르 푸틴 현 총리가 대통령에서 물러나면 대통령의 임기 연장을 ...

    연합뉴스 | 2008.11.06 00:00

  • [새로운 미국 - 오바마 시대] 오바마, 15일 G20회담서 국제무대 데뷔

    ... 이탈리아)과 러시아 중국 인도 브라질 등 신흥경제국 정상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 정상 가운데는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이 이미 참석 의사를 밝혔다. 드미드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아소 다로 일본 총리 등도 참석키로 했다. 이 밖에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로버트 졸릭 세계은행(IBRD) 총재 등도 참석자 명단에 포함됐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

    한국경제 | 2008.11.06 00:00 | 강현철

  • [美선택2008] "오바마, 러'와 공조로 냉전유물 일소할 것"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승세를 굳히고 있는 버락 오바마 민주당 후보가 실제 당선되면 역시 1960년대생으로 전후세대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손잡고 과거의 냉전 유물 일소를 위해 힘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클린턴 美행정부 당시 핵확산 방지담당 에너지부 차관보를 지낸 로즈 고테묄러는 최근 모스크바 타임스에 기고한 글에서 오바마와 메드베데프는 냉전시절 텍사스 방위군에 근무한 바 있는 부시 대통령과 옛 소련 국가보안위원회(KGB) 요원으로 ...

    연합뉴스 | 2008.11.04 00:00

  • 금융위기, 러시아 뇌물관행 바꿀까?

    ... 당시 부패 공무원들이 뇌물금액을 30% 이상 인하했는데, 이번에도 유사한 현상이 나타나길 바라는 것. 그러나 뇌물 관행 근절까지 나아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에선 지금까지 부패와의 전쟁에 성공한 적이 없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도 부패와의 전쟁을 벌이게 되면 부패 공무원들은 위험부담이 커져 자주 뇌물을 요구하지 못하는 대신 한꺼번에 더 많은 뇌물을 챙기려 들기 때문이다. 조직범죄 소탕업무를 맡은 모스크바의 한 고위 경찰 공무원은 "부패 공무원들은 ...

    연합뉴스 | 2008.11.02 00:00

  • 푸틴-원자바오 "가급적 달러 쓰지 맙시다"

    ... 교역의 "결제를 개선하기 위해 자국 통화들을 더 폭넓게 사용하자"고 제의했다. 푸틴은 이와 관련해 "오늘날 전세계가 달러로 인해 심각한 고통을 받고 있다"는 점도 강조한 것으로 인테르팍스는 덧붙였다. 독일 통신 dpa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도 그간 미국이 금융 위기를 전세계에 '수출'했다고 비판했다면서 국제사회를 고통에 빠뜨린 신용 위기도 '미국의 잘못된 금융시장 관리'에서 비롯됐다고 그가 강조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dpa는 러시아가 이미 보유 외환의 ...

    연합뉴스 | 2008.10.29 00:00

  • 中, 러시아서 20년간 원유 3억만t수입

    중국과 러시아 간 '경제 밀월'이 깊어지고 있다. 러시아를 공식 방문 중인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28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블라디미르 푸틴 총리 등과 정상회담을 갖고 원유 핵 전기 에너지 등 분야에서 포괄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로이터통신은 중국이 러시아 기업에 최대 250억달러를 빌려주되 러시아는 중국에 앞으로 20년간 3억만t의 원유를 공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러시아가 매년 중국의 원유 수요 중 4%를 ...

    한국경제 | 2008.10.28 00:00 | 조주현

  • G20 워싱턴 정상회의 누가 참석하나

    ... 총리도 워싱턴 정상회의 개최를 환영하면서 직접 참석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기 여파로 금융경색이 심각해진 러시아도 이번 정상회의 개최를 지지하고 있어 고위 지도자의 참석이 유력시 되지만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중에서 누가 참석할지는 지켜볼 대목이다. 부시 대통령은 또 지난 21일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 실바 브라질 대통령과도 통화를 갖고 협조를 요청한 바 있고, 룰라 대통령은 글로벌 금융위기 상황을 이용해 ...

    연합뉴스 | 2008.10.23 00:00